Kabul, past and present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Kabul, past and present (KOR)

 KANG KI-HEON
The author is an industry 1 team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The path that had transported silk and incense is occupied by shells and unmanned drones. Trucks filled with homemade bombs have pushed camels away. This is the story of Kabul, the capital of Afghanistan. Formed in the 6th century BC, Kabul had developed into a trade city on the Silk Road. The mountainous town at 1,790 meters (5,873 feet) above sea level could prosper thanks to the trade route.

For archeologists, Kabul and Afghanistan are like “the other side of the Moon.” It had become an inaccessible place due to invasions by Britain and the Soviet Union followed by the Taliban’s rule.

The ruins of the Silk Road in the area were specifically identified only recently. An international archeological research team from the U.S. and Afghanistan confirmed 4,500 sites and published information about them in the scientific journal Science. These ruins were not on official records and were abandoned in areas that archeologists could not reach easily.

Reconnaissance satellites of the U.S. Department of Defense and civilian satellites were used for the project. It is ironic that military strategic assets monitoring Taliban activities contributed to meaningful archaeological discoveries.

The most interesting discovery was the traveler’s quarters known as caravanserais. The research team found 119 caravanserais in the desert region of southern Afghanistan. The clay buildings were accommodations built for long-term travelers.

The researchers think hundreds of travelers and thousands of camels could rest in such accommodations. They also analyzed that the lodgings were related to the Islamic Safavid Empire established in Iran from 1502 to 1736. The Silk Road connecting Iran and India has been specifically identified.

The Silk Road where thousands of camels traveled is stained with blood once again. The death toll from the Kabul airport attack has risen to over 170. It is expected to be the largest casualty in a single terrorist attack since the September 11 attack in 2001, which sparked the invasion of Afghanistan.

Bloody retaliation is followed by more retaliation. The U.S. military has eliminated two high-level Islamic State Khorasan (IS-K) officials who orchestrated the airport attack. At the center of the path connecting the East and the West, humans are attacking humans. Is a war encompassing destruction and retaliation undeniable human nature? The broken Silk Road is asking.


카불
강기헌 산업1팀 기자

비단과 향료를 나르던 그 길을 포탄과 무인 드론이 점령했다. 사제 폭탄을 가득 실은 트럭은 낙타를 밀어냈다.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 얘기다. 기원전 6세기 무렵 형성된 카불은 실크로드 무역 도시로 발전했다. 해발 1790m, 고산지대에 위치한 척박한 땅이 번성할 수 있었던 이유다.

고고학자에게 카불과 아프가니스탄은 ‘달의 뒷면’ 같은 존재였다. 영국과 소련 등 강대국의 침공에 탈레반의 지배가 더해지면서 범접할 수 없는 곳이 됐다. 이 지역의 실크로드 유적이 구체적으로 확인된 건 최근이다. 미국・아프가니스탄 등이 참여한 국제 고고학 연구팀은 2017년, 유적 4500여 개를 확인해 과학저널 사이언스에 발표했다. 공식 기록에 없던 것들로, 고고학자가 접근하기 힘든 곳에 방치됐던 유적이었다. 프로젝트에는 미 국방부 정찰위성과 민간위성 등이 쓰였다. 탈레반 동향을 감시하던 군사 전략자산이 의미 있는 고고학적 발견에 기여한 건 아이러니다.

가장 흥미로운 발견은 여행자 숙소(caravanserais)였다. 연구팀은 아프가니스탄 남부 사막 지대에서 여행자 숙소 119개를 찾아냈다. 16세기 후반이나 17세기 초반에 만들어진 것으로 숙소는 20㎞ 간격으로 지어졌다. 진흙으로 완성한 건물은 장기 여행자를 배려해 만든 시설이었다. 규모가 큰 숙소는 미식축구장 크기와 비슷했다. 연구팀은 “수백 명의 여행자와 수천 마리의 낙타가 쉬어갈 수 있었을 것”이라고 봤다. 그러면서 여행자 숙소는 1502년부터 1736년까지 이란에 자리 잡은 이슬람 사파비 왕조(Safavid Empire)와 관련이 있을 것이란 분석을 내놨다. 이란과 인도를 연결하던 실크로드가 구체적으로 확인된 것이다.

낙타 수천 마리가 오가던 그 실크로드가 다시금 피로 물들고 있다. 카불 공항 테러 사망자는 170명을 넘어섰다. 아프가니스탄 침공의 도화선이 된 2001년 9·11 테러 이후 단일 테러로 최대 인명 피해로 기록될 전망이다. 피의 보복은 또 다른 보복을 이어지고 있다. 미군은 공항 테러를 기획한 이슬람국가 호라산(IS-K) 고위급 2명을 제거했다. 동서를 잇던 그 길 한복판에서 인간이 인간을 공격하고 있다. 파괴와 보복, 이를 아우르는 전쟁은 지울 수 없는 인간의 본성인 걸까. 이제는 끊겨버린 실크로드가 묻고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