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legislative rampage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legislative rampage (KOR)

 The ruling Democratic Party’s trampling on the fundamental values of our democracy is getting out of control. Its rush to pass an unprecedented draconian revision to the Media Arbitration Act has been delayed for a month after facing vehement resistance at home and even from abroad, but the party refused to scrap the bill. In the meantime, the railroading through of other highly contentious bills based on the party’s super-majority rings loud alarms.

A case in point is a revised medical bill that enforces the installation of CCTVs in operating theaters in hospitals. The bill has sparked an avalanche of criticism about its apparent equation of medical professionals with potential criminals. There is no country that compels such installations. The Korean Medical Association, a lobbying group for doctors, threatened to file a suit with the Constitutional Court. Yet, the ruling party passed the revision in a Legislative and Judiciary Committee meeting after holding just one public hearing.

A revision to the Private School Act is another case. The revised bill passed by the Democratic Party (DP) allows an education superintendent to conduct a written test for would-be teachers and intervene in personnel affairs of private schools after finding corruption in appointments. An association representing elementary, middle and high schools in Korea is also preparing to file a complaint with the Constitutional Court. The DP does not care.

The DP’s bill to promote carbon neutrality is full of problems. The bill raises the gas emissions reduction target for 2030, set by the Ministry of Environment, by five percent in the face of strong opposition from the corporate sector. The DP passed the bill through the National Assembly after approving it in a committee meeting early Sunday morning.

The DP’s relentless push reminds us of the rubber stamping of military governments in our past. That constitutes a clear violation of the current Constitution, which democracy activists fought authoritarian government 34 years ago to achieve. The DP’s crusade to punish the press for printing what it considers “fake news” could be considered the climax of its attempt to destroy the basic spirit of our Constitution.

The DP’s legislative frenzy reflects its obsession with passing all the bills it wants to before the Moon administration ends next May. But history shows what price the proponents of such bills could pay. The DP even had to withdraw a controversial bill aimed at disallowing citizens from attacking the sacrosanct cause of protecting former sex slaves even when civic groups are suspected of corruption. The DP must humbly accept its mistakes. Otherwise, it will perish — sooner than it can imagine.


헌법 위 군림 민주당의 '입법 농단', 대가치를 것

우리 헌법의 근본 가치를 짓밟는 더불어민주당의 '입법 독주'가 심각하다. 위헌 요소가 가득한 언론징벌법을 밀어붙이다 국내외 수많은 비판에 부닥쳐 본회의 상정을 한 달 미루기는 했으나 아직 물러선 것은 아니다. 그러는 사이 31일 국회 본회의에서 위헌 소지가 있는 다른 쟁점 법안들을 줄줄이 통과시켜 우려를 낳고 있다.

수술실 CCTV 설치를 의무화한 의료법 개정안이 대표적이다. 과도한 규제 논란에다 의료진을 잠재적 범죄자 취급을 한다는 반론이 끊이지 않는다. 수술실에 CCTV 설치를 의무화한 나라가 없다는 사실은 법안의 무리수가 크다는 걸 방증한다. 의사협회는 헌법소원을 제기할 입장을 분명히 하고 있다. 그런데도 민주당은 관련 공청회 한 번 연 것으로 공론화 과정을 건너뛰고 법안을 통과시켰다.

민주당이 일방 통과시킨 사립학교 법안도 문제투성이다. 핵심은 교원 임용 1차 필기시험을 교육감에게 위탁하는 규정이다. 몇몇 학교의 채용 비리 등 일부의 문제를 전체 사학의 본질인 양 부풀려 교육감의 노골적인 인사 개입을 허용한 건 도를 넘는 자율성 침해다. 한국사립초중고등학교연합회는 '사학 자율성 말살 악법'이라 격하게 반발하며 위헌 소송을 벼르고 있다. 그런데도 민주당은 아랑곳하지 않는다.

탄소중립법도 민주당 '입법 농단'의 핵심 사례다. 이 법안은 2030년까지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환경부가 제안한 수치(2018년 대비 30%)보다도 5%포인트나 높게 못 박아 기업 현실을 외면한 '환경이념법'이란 비판이 쏟아졌다. 하지만 민주당은 기업계와 야당의 반발을 무시하고 지난 19일 새벽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를 열어 법안을 일방 통과시킨 데 이어 이날 본회의 문턱도 일사천리로 넘었다.

대한민국 집권당이 헌법에 정해진 의회주의 원칙을 대놓고 무시하면서 위헌 소지가 높은 법안을 군사작전식으로 밀어붙인 것이다. 34년 전 민주당의 대부인 김대중을 비롯한 '3김'이 주도해 만든 현행 헌법을 민주당 스스로 짓밟고, 그 위에 군림하는 형국이다. 언론징벌법은 그런 맥락에서 자행되고 있는 헌법 파괴 공작의 클라이맥스라 하겠다.

민주당의 입법 독주는 8개월 남은 현 정권 임기 중에 숙원 법안들을 죄다 통과시켜야 한다는 강박관념의 발로일지 모른다. 그러나 역사는 위헌적 법안을 밀어붙인 장본인들이 예외 없이 고통스러운 대가를 치렀다는 사실을 생생히 보여준다. 당장 윤미향 의원이 공동 발의한 '위안부 피해자 보호 법안'은 당사자인 위안부 피해자가 '윤미향 보호법'이라 반발하는 바람에 민주당은 법안을 자진 철회하는 수모를 당했다. 민주당 스스로 과오를 인정하는 게 먼저다. 언론징벌법을 폐기하고 어제 통과한 위헌적 법안들을 재개정하지 않으면 헌법과 민심에 의해 자멸 수순을 밟게 될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