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republic of protocol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republic of protocol (KOR)

 PARK HAE-RI
The author is a political and international planning team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The meaning of protocol is different for bureaucrats. If they do well, they lose nothing. If they fail, they get crushed. For an event that leads to a dinner meeting, restaurant service is the main protocol. It is a common sight to see civil servants pick up and carry food from the kitchen at a hand gesture of the team leader. “The skepticism I felt every time was something I had to swallow by myself,” said Lee Ji-young, the author of the book “I am a grade nine civil servant.”

Protocol, which started as a diplomatic term, describes the norms that are supposed to be observed. But it is deeply rooted not only in diplomacy, but in bureaucratic society, politics and corporate culture. As a result, Korea has become a “republic of protocol.” Protocol has become the yardstick to show off the power of senior officials and the pretentious formalities that junior officials must follow so as not to displease their bosses. A new toilet was even installed for former President Park Geun-hye, and a former prime minister’s official car was allowed to drive onto the KTX platform.

The National Assembly shouldn’t be excluded when it comes to discussing excessive protocol. Its protocol is intimate and commonplace, as it is commonly referred to as the “guard of the mood.” A former party head who valued protocol was notorious for not even squeezing his own toothpaste. Eyewitness reports of him nonchalantly holding out a toothbrush and someone squeezing toothpaste onto it circulated among reporters. When rumors spread that one party official satisfied a picky floor leader with thorough protocol, the opponent party leader was envious and said, “Why can’t we do that?”

Recently, a photo became controversial. A staff member knelt down and held an umbrella behind the vice justice minister who was giving a briefing in the rain. Cameramen at the scene reportedly demanded the employee hold an umbrella and not appear on camera. But a video from the scene captured the moment. No one tried to help him up from kneeling on the wet ground.

The message from the case is clear. The excessive protocols our society takes for granted must stop. A new social atmosphere should be created so that nobody feels ashamed. How about starting with holding your own umbrella?


의전논란
박해리 정치국제기획팀 기자


공무원 사이에 통하는 의전의 의미는 따로 있다. 잘하면 본전, 못하면 그 자리에서 박살 나는 것. 저녁 간담회로 이어지는 행사에서는 식당 서빙이 주된 의전이 되기도 한다. 팀장의 손짓에 직원들이 주방에서부터 음식을 들고 나르는 것도 흔한 풍경이다. 그때마다 드는 회의감은 오롯이 내가 감당해야 할 몫이었다. (이지영, 『나는 9급 공무원입니다』115쪽)

외교용어에서 시작된 의전(儀典)은 지켜야 할 규범을 뜻한다. 하지만 외교뿐 아니라 공직사회·정치권·기업에 깊게 뿌리 박혀 어느새 한국은 ‘의전공화국’이 됐다. 윗사람에게는 권력을 나타내는 척도가, 아랫사람에게는 윗선 눈에 나지 않도록, 혹은 눈에 들기 위한 허례허식이 된 것이다. 대통령을 위해 변기를 뜯고 새로 설치했다거나, 국무총리 관용차가 KTX 플랫폼까지 진입했다는 이야기는 고위공직자 과잉의전 역사의 조각들이다.

의전 하면 빼놓을 수 없는 곳은 여의도다. ‘심기경호’라는 말을 밥 먹듯 쓰는 여의도 의전은 밀착적이고 일상적이다. 의전을 중시한 과거 A 당 대표는 스스로 치약을 짜지 않는 것으로 유명했다. 당 대표실에서 그가 자연스럽게 칫솔을 내밀면 주변에서 치약을 짜준다는 목격담이 기자 사이에 돌았다. 깐깐하기로 유명한 B 원내대표를 한 당 관계자가 물샐틈없는 의전으로 만족시켰다는 소문이 퍼지자 상대 당 C 정치인은 “우리는 왜 저렇게 안 되냐”며 부러워했다는 후문도 있다.

최근 사진 한장이 논란이다. 빗속에서 브리핑하는 법무차관 뒤에서 한 직원이 무릎을 꿇고 우산을 들고 있는 모습이다. 현장에서 사진·영상 기자들이 우산 든 직원이 카메라에 나오지 않게 해달라는 요청이 있었다고 한다. 그러나 해당 영상엔 법무부 관계자가 직원의 팔을 아래로 끌어내리는 모습이 포착됐다. 무엇보다 무릎 꿇고 있던 직원을 일으켜 세운 이는 아무도 없었다.

이번 사건이 말해주는 메시지는 분명하다. 우리 사회에서 당연하게 여겨온 과도한 의전을 그만 멈춰야 한다는 것이다. 상식을 벗어난 의전에 대해서 받는 자, 시키는 자, 행하는 자, 보는 자 모두가 부끄럽다고 여기는 사회 분위기가 형성될 필요가 있다. 자신의 우산은 본인 손으로 직접 드는 것부터 시작하면 어떨까.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