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clubs, same old rivalry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New clubs, same old rivalry (KOR)

 PARK JIN-SEOK
The author is a national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Ronaldo is running. He’s fast!” I paid attention to the broadcaster, but I could not see Ronaldo, the Brazilian football star at the time. The Ronaldo I saw on the television screen was a young, slender boy with curly hair. The broadcaster was talking about Cristiano Ronaldo, a Portuguese player who had just joined Manchester United.

Because of the Brazilian Ronaldo, he was called “C. Ronaldo.” He had been known for solo play, but as he learned to be a team player, he grew into a world-class athlete. The National Institute of Korean Language clarified an official way of writing his name in Korean, differentiating him from the Brazilian Ronaldo.

Around this time, an Argentinian boy was rapidly developing at FC Barcelona in Spain. The club scouted and trained a young boy who was struggling with growth hormone deficiency. But after his outstanding talent was confirmed, Barcelona made a bet that determined its future. The team was reshuffled around Lionel Messi, who was in his late teens at the time. As the bet was a great success, Barcelona enjoyed its heyday with Messi.

From the mid-2000s, the football scene centered the era of the Messi-Ronaldo rivalry. The FIFA Ballon d’Or, which is given to the best player of the year, was awarded to either Messi or Ronaldo from 2008 to 2017. Messi won seven times, Ronald five. Naturally, the biggest football events in this period was the matches between Messi and Ronaldo.

The rivalry on the football field perhaps was not enough. Messi and Ronaldo were the hottest tickets in the transfer market this season. Messi surprised the world as he left FC Barcelona after 19 years and moved to Paris Saint-Germain. Shortly before the transfer market closed, Cristiano Ronaldo suddenly returned to Manchester United.

The process was not entirely beautiful as Messi was forced to leave FC Barcelona by a private equity firm and Ronaldo was criticized for making a pass at Manchester City, but it doesn’t matter.

I hope that Manchester United and PSG get through the Champions League group stages and find a way to face each other in the later rounds so that I can enjoy the luxury of watching the 37th showdown between Messi and Ronaldo.


메날두
박진석 사회에디터


“호나우두, 달립니다. 빠릅니다, 호나우두!”

중계진의 새된 소리에 시선을 던졌지만, 당대의 브라질 축구 황제 호나우두는 보이지 않았다. TV 화면을 훑어 겨우 찾아낸 호나우두는 호리호리한 고수머리 미소년이었다. 캐스터가 지칭한 건 막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에 입단한 약관의 포르투갈 청년 크리스티아누 호나우두였다. 원조 호나우두에 밀려 ‘C. 호나우두’로, 개인플레이로 일관해 ‘혼자우두’로 불렸던 그는 팀플레이를 익히면서 일취월장했고, 세계적 선수로 성장했다. 국립국어원으로부터 ‘호날두’라는 공인 한글 이름을 선물 받으면서 호나우두의 그늘에서 완전히 벗어난 것도 이 무렵의 일이었다.

그때 스페인의 FC바르셀로나(이하 바르사)에서는 더벅머리 아르헨티나 소년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었다. 성장호르몬 결핍증에 시달리던 꼬마를 스카우트해 조련했던 바르사는 이 소년, 리오넬 메시의 엄청난 재능을 확인한 뒤 구단의 명운을 건 도박을 했다. 10대 후반에 불과했던 메시를 중심으로 팀을 재편하면서다. 도박은 대성공이었고, 바르사는 메시를 앞세워 전성기를 구가했다.

축구판이 ‘메날두’라는 합성어를 탄생시킨 두 사람의 독무대가 된 건 2000년대 중반부터였다. 최고 선수에게 수여되는 상인 발롱도르는 2008년부터 2017년까지 메날두의 전유물이었다. 지금까지 메시가 일곱 번, 호날두가 다섯 번 차지했다. 당연히 이 기간 최고의 축구 이벤트도 ‘메호대전’으로 불린 두 사람의 맞대결이었다.

그라운드 위에서의 격돌로도 부족했던 걸까. 메날두는 올해 이적 시장에서도 주연 자리를 놓고 각축을 벌였다. 메시가 19년간 몸담은 바르사를 떠나 파리생제르맹(PSG)으로 이적하면서 세계를 놀라게 하더니, 호날두는 이적 시장 마감 직전에 12년만의 맨유 복귀 결정을 알리는 깜짝쇼를 했다.

비록 사모펀드에 등 떠밀려 바르사에서 쫓겨난 메시나 옆집 맨체스터 시티에 추파를 던졌다가 눈총을 받은 호날두나 이적 과정이 아름답기만 한 건 아니었지만 그게 무슨 대수겠나. 이들의 플레이를 온전히 즐기기에도 남은 시간이 부족한데 말이다. 그저 맨유와 PSG가 챔스 조별리그를 통과해서 본선에서 맞붙길, 그래서 37번째 ‘메호대전’을 관람하는 호사를 누릴 수 있게 되길 바랄 뿐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