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state controlling the market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state controlling the market (KOR)

PARK SUNG-HOON
The author is a Beijing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China is changing rapidly. Under Xi Jinping, a regulation-oriented socialist state is accelerating. The justification is “co-prosperity.” In June, ahead of the centennial of the Communist party, China celebrated the achievement of “xiaokang society,” where basic living is guaranteed, and now co-prosperity has become the next goal. The wind of change is focused here.

The housing speculation ban has been in place for a long time, but recently, enforcement has been strengthened. It is not permitted to make transactions exceeding the amount set by the government’s real estate guideline, and the annual rate of increase is capped at 5 percent.

Private tutoring is banned by the law for educational equity and afterschool academies are shutting down. That’s not all. Salary reform for top executives of state-run corporations has already begun, and high-income celebrities are “ousted” without exception for tax evasion and scandals.

Above all, pressure from the authorities on financial capital and private companies has become a “constant,” just as the market feared. Alibaba was fined over 3 trillion won ($2.6 billion), and 34 Chinese IT giants, including Tencent and Meituan, are subject to control. In a socialist economy, neutral rules deciding winners and losers are not allowed. The power of the market is used to attain the state’s goals.

Chinese companies are keeping a low profile as the authorities want to reduce income inequality by preventing leading companies’ “winner-takes-all” structure. Lance Gore, a researcher at the National University of Singapore’s Institute for East Asian Studies, said that China is confident of dominating the market to achieve its goals after observing the merits and flaws of capitalism for decades.

Western media point out that China is going backward. Bloomberg reported that it is deviating from the experience of leading the state to prosperity and that the Chinese economy would suffer in the longer run. In contrast, Chinese state-run media say, “The West is putting a political label and saying that China will fail, but the purpose of regulations is to create a market environment for sustainable development.”

It is impossible to know whether the public actually supports government policies in China. The media and the public opinions are controlled. It is hard to openly oppose government policies in China. Last month, Chinese social media site Weibo made an announcement that it would freeze the accounts of 159,103 users accused of posting inappropriate content.

No one opposes the idea of co-prosperity. But it’s a different story if control is the means. Can China’s experiment of the state controlling the market succeed?


'시장을 이기는 국가'라는 실험
박성훈 베이징 특파원


최근 중국의 변화가 숨 가쁘다. 시진핑(習近平) 체제 아래 규제 중심의 사회주의 국가가 가속화되고 있다. 명분은 ‘공동번영’. 공산당 창당 100주년을 앞둔 지난 6월 기본 생활이 보장되는 ‘샤오캉(小康) 사회’를 달성했다고 자축한 중국의 다음 목표가 됐다. 변화의 바람은 여기에 맞춰져 있다.



주택투기 금지정책은 오랜 기간 지속돼 왔지만, 최근 집행이 강화됐다. 정부가 정한 부동산 가이드 금액 이상으로 거래를 할 수 없고 임대료 상승은 연 5% 이내로 제한된다. 교육 형평성을 위해 사교육을 법으로 금지하면서 선행학습을 위한 방과후 학원들이 줄줄이 문을 닫고 있다. 국유기업 최고 경영자들에 대한 급여 개혁은 이미 시작됐고 고소득층으로 분류되는 연예계 스타들의 탈세, 스캔들은 이 시국에 걸리면 여지없이 ‘아웃’이다.

무엇보다 금융자본과 민간기업에 대한 당국의 압박은 시장의 우려대로 이제 ‘상수’가 됐다. 알리바바는 반독점 규제에 걸려 3조 원대 벌금을 맞았고 텐센트·메이투완(美團) 등 중국 IT 대기업 34곳이 관리 대상에 들어갔다. 시장이 승자와 패자를 결정하는 중립적 규칙이 허용되지 않는 게 사회주의 경제다. 시장의 힘은 국가의 목표 달성을 위해 이용된다.

선두기업들의 승자독식 구조를 막아 소득불평등을 완화하겠다는 당국 앞에 중국기업들은 납작 엎드린 상태다. 랜스 고어 싱가포르국립대 동아시아연구소 연구원은 “서구 자본주의의 장점과 함정을 수십 년 간 관찰해 온 중국은 사회주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시장을 지배하는 데 자신감을 얻고 있다”고 평했다.

서방 언론들은 중국이 시대를 역행한다고 지적한다. “국가를 번영으로 이끌었던 경험에서 일탈하고 있으며 중국경제가 장기적으로 피해를 입게 될 것이다.”(블룸버그 통신) 반대로 중국 관영매체들은 “서방은 정치적 꼬리표를 붙여 중국이 실패할 것이라 저주하지만 이같은 규제는 지속적 발전을 위한 시장환경 조성이 목적이며 국민의 깊은 지지를 받고 있다”고 반박한다.

중국에서 당국의 정책에 국민들이 실제로 지지하는지 파악하는 건 불가능하다. 언론과 여론 모두 ‘잘’ 통제되고 있어서다. 정부 시책에 공개적으로 반대의견을 낼 수 없는 분위기다. 지난달 30일 중국 소셜미디어인 웨이보(微博)는 부적절한 글을 올렸다고 판단된 15만 9103명의 계정을 동결시킨다는 발표도 했다.

공동번영에 반대할 사람은 없을 것이다. 하지만 통제가 수단이라면 얘기는 달라진다. 시장을 이기는 국가라는 중국의 실험이 성공할 수 있을까.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