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ll Beijing save Evergrande?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ill Beijing save Evergrande? (KOR)

 PARK SUNG-HOON
The author is a Beijing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The latest hot topic in China is real estate developer Evergrande Group’s possible bankruptcy. In the Hong Kong Stock Exchange, Evergrande’s share price plunged by 10.24 percentage points last Monday. The stock price fell from 10,800 yuan ($1,670) on June 23 to 2,280 yuan, down by 80 percent in just three months.

According to the group’s financial report, it has a total debt of 1.97 trillion yuan, of which 240 billion yuan — three times its 86.8 billion yuan cash holdings — should be repaid within a year. The rumors of crisis heightened as two of its subsidiaries failed to pay back their debts of 943 million yuan on Sept. 8. Foreign media reported that an international financial crisis like the Lehman Brothers crisis in 2008 may be on the horizon.

But what I actually feel in China is rather different. I visited an apartment under construction by Evergrande near Beijing Capital International Airport on Sept. 22. Contrary to my expectations, the construction of the apartment, to be completed in 2023, was in progress. I asked whether its construction or sales have been affected.

According to a person in charge of financial affairs, clients looking to buy actually increased after the rumors of crisis spread. Bloomberg News reported on Sept. 20 that Evergrande started selling assets to secure liquidity, selling at a price discounted by as much as 48 percent. But at another site, construction came to a halt. A customer who is supposed to live in the apartment said, “I cannot sleep at night due to growing concerns about the company.”

The Chinese government, which is surely aware of the possible impact of the bankruptcy of the builder, hasn’t taken any action. In a press conference by the State Council on Sept. 15, spokesman Fu Linghui was asked about the risk of Evergrande’s default and said, “As some major real estate developers are in trouble, we need to observe the impact on the industry.” But he added, “The real estate market is generally stable as Beijing has maintained the principle of banning housing speculation since early 2021.” He suggested that the authorities have no intention to intervene as they are satisfied with the current real estate situation.

Evergrande’s debt soared by 1.36 trillion yuan in five years as a result of increasing short-term borrowing for leverage. As the Chinese government wants to stabilize the real estate market to promote common prosperity, can Evergrande be rescued? “Observation” may be a warning to other real estate developers and speculators and investors.


중국 정부가 헝다를 구할까
박성훈 베이징 특파원


최근 중국의 화두는 부동산 개발 회사 헝다 그룹의 파산 위기설이다. 홍콩 증권거래소를 기준으로 헝다 주가는 20일 하루에만 10.24%포인트 급락했다. 지난 6월 23일 10,800위안이던 주가는 석 달 만에 2280위안으로 80% 가까이 빠졌다.

더욱이 회사 재무보고서에 따르면 총부채 규모 1조9700위안(354조원) 중 1년 내 상환해야 하는 금액은 2400억 위안(43조원)으로, 현금 보유액 868억 위안(15조원)의 3배에 이른다. 헝다 위기설은 지난 8일 자회사 2곳이 9억4300만 위안(1706억원)의 부채를 상환하지 못한 소식이 전해지면서 본격화됐다. 외신을 중심으로 2008년 리먼 브러더스 사태와 같은 국제 금융 위기가 올 수도 있다는 소식이 연일 타전됐다.

그런데 정작 중국 현지서 느끼는 체감은 다소 차이가 있다. 베이징 셔우두 공항 인근에 헝다 그룹이 건설 중인 한 아파트를 22일 찾았다. 예상과 달리 2023년 완공 예정인 아파트의 공사는 현재 진행 중이었다. 공사나 판매에 지장이 없는지 헝다 측 관계자에 확인해 봤다.

재무 관계자에 따르면 위기설이 알려지기 시작한 이후 물건을 찾는 고객들은 오히려 늘었다고 한다. 블룸버그 통신은 20일 헝다가 유동성 확보를 위해 실물 자산에 대한 매각에 들어갔다며 최대 48%까지 인하된 가격으로 판매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반면 팡산구에 있는 또다른 헝다 건설 아파트 현장은 공사가 중단된 상태였다. 대형 타워크레인들은 가동을 멈췄고 공사장에 쌓인 목재는 색이 바래 있었다. 현장에서 만난 입주 예정자 리(李·45)모씨는 “자금줄이 끊기면 어쩔까 하는 걱정에 잠을 못 잔다”고 말했다.

대형 부동산 건설사의 부도 파장을 모를 리 없는 중국 정부 역시 아직은 별다른 움직임이 없다. 지난 15일 국무원 기자회견에서 푸링후이(付凌暉) 대변인은 헝다의 채무불이행 위험성을 묻는 질문에 “일부 대형 부동산 회사가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어 업계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관찰이 필요하다”면서도 “정부가 올해 초부터 주택 투기 금지 원칙을 고수해 부동산 시장이 전반적으로 안정적”이라는 답변을 내놨다. 당국이 현재 부동산 상황에 만족하고 있고, 개입할 의사가 없다는 것을 암시한 셈이다.

헝다의 부채는 5년 만에 1조3600억 위안(200조 4822억원)이 폭등했다. 레버리지를 노리고 단기 차입을 늘린 결과였다. 공동 번영을 내세우며 부동산 시장을 안정시키려는 중국 정부 입장에서 헝다가 구제 대상이 될 수 있을까. ‘관찰’은 다른 부동산 회사와 투기꾼·투자자들에 대한 경고일 수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