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d in the sand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Head in the sand (KOR)

 A shocking testimony came from one of the people involved in the massive land development project in Seongnam, Gyeonggi, which was spearheaded by the Seongnam Development Corporation (SDC) when Gyeonggi Governor Lee Jae-myung was the mayor. The whistle-blower said that the staffers in SDC proposed that surplus profit expected from the project be distributed among several stakeholders, but the proposal was turned down. Suspicions center on Yoo Dong-gyu, a senior official in the corporation, and Gov. Lee, who was likely behind the decision.

On Thursday, the People’s Solidarity for Participatory Democracy and Lawyers for a Democratic Society, both liberal civic groups, also claimed that Hwacheon Daeyu, an asset management company at the center of the lucrative development scandal, took 269.9 billion won ($226.6 million) in additional profit after the government lifted the cap on sales of new apartments. The two groups criticized both the Park Geun-hye and Moon Jae-in administrations for their real estate policy. But they also pointed to the loopholes in the joint public-private development Gov. Lee has been bragging about. Despite many suspicions over how Hwacheon Daeyu, a fledgling developer in 2015, could receive such hefty gains from the project, we wonder how Gov. Lee, a leading presidential candidate, repeatedly attribute it to the “relentless attacks from conventional builders, the opposition People Power Party (PPP) and conservative media.”

But it was Gov. Lee who first urged an investigation into the case from the early stage of the scandal. Then he was engrossed with launching counterattacks on opponents. After the son of a former lawmaker turned out to have received 5 billion won in severance pay after working for the developer merely for a few years, Lee wrote on Facebook, “If you are corrupt, you go to hell. But if you are clean, you go to paradise.” However, the first person who was arrested was Yoo, one of Lee’s close aides despite his denial. Nevertheless, the governor continues putting the blame on his opponents.

In a recent editorial, the Hankyoreh newspaper wondered if Yoo could allocate such a huge profit to the developer even without consulting with his boss, as the project was initiated by Lee and because the SDC is a public entity in which the city government has a 100 percent stake. In a survey by another liberal newspaper, 50.6 percent of the respondents said Lee should be held more accountable for the scandal than the aide.

Rep. Sul Hoon, a core member of the campaign of Lee Nak-yon, another presidential contender from the ruling Democratic Party (DP), singled out Gov. Lee as “the culprit” behind the scandal when he appeared on a KBS program. He even raised the possibility of Lee getting arrested on charges of a breach of trust. Rep. Park Yong-jin, another presidential contender from the DP, mentioned a collapse of the ruling party if Lee was really behind the scheme. A Blue House official said the president was gravely watching the development. But the warning was simply brushed off by Lee’s camp because “the president always uses the expression whenever a big incident takes place.”

Moon uses the term “gravely” at times of crisis, like in June when the collapse of a building caused serious casualties and sexual violence led to the suicide of a non-commissioned officer in the military, and in July when a senior Japanese diplomat used a derogatory term. We cannot but worry about Gov. Lee’s carefree attitude.

We seriously wonder why Lee keeps blaming others whenever a crisis falls on him. He must tell the truth before it’s too late.


대장동 의혹 눈덩이, 이 지사는 동문서답

대장동 개발사업 당시 성남도시개발공사(이하 공사) 내부에서 초과 이익 배분을 건의했으나 묵살됐다는 증언이 나왔다. 의혹은 유동규 당시 공사 기획본부장에게로 쏠린다. 이재명 경기지사의 인지 여부도 쟁점이다.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은 어제 대장동 개발과 관련해 분양가 상한제 폐지로 화천대유가 2699억원의 추가 이익을 챙겼다고 주장했다. 이 지사가 자랑해 온 민관 합동 개발의 허점도 지적했다. 화천대유의 횡재를 두고 연일 새로운 의문이 제기되지만 이 지사 측은 ‘토건세력, 국민의힘, 보수언론의 이재명 죽이기’라는 주장만 반복하고 있다.

사태 초반부터 이 지사는 역공에 몰두했다. 수사를 의뢰한 사람도 이 지사다. 곽상도 의원 아들의 50억원 퇴직금이 드러나자 페이스북에 ‘감옥 안 가는 주문 하나 알려드리겠다’며 ‘부패지옥 청렴천국’이라고 썼다. 정작 구속 1호는 자신과 일했던 유 전 본부장이었다. 이쯤 되면 성의껏 소명에 나설 법도 하지만 토건세력·야당·보수언론 탓만 한다.

한겨레신문은 사설에서 ‘이 지사가 성남시장 재직 시절 역점을 두고 추진한 사업인 데다 성남도시개발공사는 성남시가 100% 출자한 공기업이란 점을 감안하면 유 전 본부장이 성남시와 협의도 없이 그렇게 할 수 있었을지 의문이 남는다’고 주장했다. 창간 기념 여론조사에서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후보의 책임이 더 크다’고 답한 응답자가 50.6%라고 보도한 언론은 경향신문이다. 두 신문이 보수 언론인가.

이낙연 캠프의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KBS 라디오에 나와 이 지사를 “대장동 게이트 핵심”으로 지목했다. “이 후보에게 배임 혐의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구속되는 상황도 가상할 수 있다”는 말까지 했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는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만일 ‘이재명 후보가 다 책임져야 할 상황이다’는 것이 나오면 이재명이 아니라 민주당이 다 죽는다”고 말했다.

청와대에서도 “대장동 개발 의혹을 엄중하게 지켜보고 있다”는 입장이 나왔다. 이 지사 캠프(민형배 의원)에선 “청와대가 엄중하게 보고 있다는 건 큰 사건이 벌어지면 늘 쓰는 표현이어서 특별한 의미가 담긴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 그러나 올해만 봐도 청와대가 ‘엄중하다’고 하면 매우 엄중했다. 지난 6월 광주 건물붕괴 참사와 공군 부사관 성폭력 사망사건이 온 국민을 분노하게 했을 때 ‘엄중’이란 표현을 썼다. 주한 일본대사관 2인자가 지난 7월 문 대통령의 외교 행보를 성적 행위에 비유해 파문이 일었을 때도 이 단어가 등장했다. 도쿄 올림픽을 계기로 추진되던 한·일 정상회담이 무산된 이유로 꼽힐 정도였다. 이 지사 측의 안이한 현실 인식을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

이 지사는 언제까지 토건세력, 국민의힘, 보수언론 타령만 도돌이표처럼 반복할 요량인가. 매일 대장동 의혹이 쏟아지고 있다. 좀 더 진지한 자세로 설명해 국민을 납득시킬 필요가 있다. 그것이 대장동 의혹에 ‘이 후보의 책임이 더 크다’고 답한 50.6%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