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weird investigation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weird investigation (KOR)

 In the National Assembly’s audit of the Gyeonggi provincial government on Monday, opposition lawmakers vehemently attacked the prosecution for its half-baked investigation into the grave Daejang-dong land development scandal. Appearing at the session for the first time since taking the helm of the top law enforcement agency last year, Prosecutor General Kim Oh-soo repeatedly said prosecutors are doing their best to probe the case. But his remarks fell way short of convincing opposition lawmakers.

After it turned out that Kim had served as a counsel for Seongnam City before his appointment as the top prosecutor, many criticized him for having any responsibility for the case. (Seongnam is the city where the suspicious land development project was approved by Gyeonggi Governor Lee Jae-myung, now presidential candidate for the ruling party, when he was the mayor.) Moreover, it turned out that a separate case involving the governor of suspicion of forcing others to pay his legal fees was transferred to the Suwon District Prosecutors’ Office from the Seoul Central District Prosecutors’ Office, likely because the Suwon District Office is headed by a prosecutor who graduated from the same law school as Lee.

Prosecutor General Kim Oh-soo said the decision was made in consideration of the efficiency of the investigation and a jurisdictional issue. But the transfer of the volatile case strongly suggests violation of the principle of a neutral investigation.

That’s not all. A senior prosecutor in charge of investigating the Daejang-dong scandal had to return to his original post at another district prosecutors’ office after he called for more investigation before requesting an arrest warrant for Kim Man-bae, a figure at the center of the scandal. The arrest warrant was eventually rejected by a court. Prosecutors raided Seongnam City Hall to collect related evidence but excluded its mayor’s office and secretaries’ offices.

The dichotomy between the police and the prosecution also dumfounds us. While the police were waiting for the Suwon District Prosecutors’ Office to issue a warrant for search and seizure for Yoo Dong-gyu, a former acting president of the Seongnam Development Corporation, to obtain his smartphone, the Central District Prosecutors’ Office separately took action and got the phone.

The investigation of the scandal looks weird because the prosecution only deepens suspicions. Now that lawyer Nam Wook, another stakeholder in the development project, has returned to Korea, the prosecution must get to the bottom of suspicions by obtaining tangible evidence through tracking financial transactions. The public deserves no less.


되레 봐주기 의혹만 키우는 대장동 수사

어제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는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수사중인 검찰에 대한 질타가 쏟아졌다. 취임 이후 첫 국감부터 몰아친 늑장·부실 수사 비판에 김오수 검찰총장은 "원칙대로 수사하고 있으니 지켜봐 달라"고 원론적인 답변만 반복했다. 진정성이나 설득력은 없었다. 간간이 보인 김 총장의 곤혹스런 표정은 수사를 하면 할수록 되레 의혹만 커지는 검찰의 민낯과 국민 불신의 현실을 그대로 보여줬다.

김 총장부터 총장 임명 직전까지 성남시 고문변호사로 활동했던 이력이 드러나면서 대장동 사건에 대한 수사 지휘권 행사가 부적절하다는 지적을 받았다. 여기에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이른바 ‘20억원대 변호사비 대납 의혹 사건’이 당초 서울중앙지검에서 수원지검으로 이송된 사실도 드러났다. 김 총장은 이날 "수사 효율성과 사건 관할을 고려한 결정"이라고 답변했다. 문제가 없었다는 것이다. 그러나 게이트급 사건 수사 때 주요 사안은 하나의 수사팀이 병합 수사하는 게 효율적이라는 건 상식에 속한다. 더욱이 현재 수원지검장은 이 지사의 대학 후배다. 그것만으로도 수사의 공정성과 중립성은 심각하게 훼손됐다고 보는 게 맞다.

대장동 수사팀의 주축이었던 부부장 검사가 갑자기 수사팀에서 빠져 소속 부서로 돌아가는 일도 벌어졌다고 한다. 유동규씨를 구속한 검사인데 "배임·뇌물공여 혐의 수사가 제대로 안돼 성급하다"며 화천대유 대주주인 김만배씨에 대해 구속영장 청구에 반대했다가 밀려났다는 것이다. 사실이라면 김만배씨 영장 기각은 대통령 신속 수사 지시에 윗선이 강행했다가 빚은 참사의 증거다. 검찰이 어제 성남시청을 추가 압수수색해 직원들의 이메일을 가져가면서도 시장실이나 시장 비서실은 압수수색 대상에서 제외한 것도 수사 의지를 의심케 한다. 경찰과의 불협화음은 볼썽사납다. 경찰이 유씨가 대장동 사업이 한창 추진되던 2014~2015년에 쓰던 휴대전화를 확보하려고 압수수색영장을 수원지검에 신청하고 기다리는 사이, 서울중앙지검이 따로 영장을 발부받아 휴대전화를 가져갔다는 게 발단이다. 경찰은 "가로채기""영장청구 갑질"이라며 분개했다. 오죽하면 김창룡 경찰청장이 "압수수색이나 영장 등 검찰의 강제 수사에 일선 경찰이 애로를 호소하고 있다"는 공식 입장까지 직접 냈을까.

대장동 수사는 이상하다. 검찰이 수사를 진행할수록 진상이 밝혀지고 의혹이 줄어들어야 하는데 거꾸로다. 미국에서 귀국하자마자 검찰이 체포해 조사중인 남욱 변호사 건도 신중하게 처리할 필요가 있다. 남씨가 언론 인터뷰에서 "(김씨로부터) 7명에게 50억원씩, 350억원을 주기로 했다는 이야기를 직접 들었다"고 증언하는 등 '키맨'인 것은 맞다. 하지만 진술만으로는 부족하다. 계좌추적 등 물적 증거 확보가 선행돼야 한다. 수사의 ABC가 지켜지지 않고 있는 이유는 분명하다. 무능하거나 의도적 봐주기, 둘 중 하나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