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nter is coming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inter is coming (KOR)

Kang Ki-heon
The author is an industry 1 team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A cold winter is approaching. The winter of 1973, when crude oil prices surged, was similar to this year.

“The night of Nov. 28, 1973, the streets of Seoul were especially dark and quite. Seventy percent of the neon signs in downtown Seoul, such as Myeong-dong, Mugyo-dong, Chungmu-ro and City Hall, were turned off. At around 7 p.m., Kepco vehicles drove around the allies and asked people to conserve energy. Lights were off in downtown buildings and there were fewer people on the streets. Many households could not buy oil for their oil stoves and bought briquette stoves instead,” reads “The Republic of Korea in Records” by the National Archives of Korea.

This winter will not be comparable to the situation 48 years ago, but it is sure to be harsh. International oil prices have been rising steadily, now at over $80 per barrel, the highest price in seven years. The price for LNG has more than doubled from last year, more than four times from the beginning of this year. The import price for LPG recorded $800 per ton this month, up $305 from $495 in May. As fuel consumption for heating increases in winter, international energy prices are expected to rise significantly.

The government’s move to cut the fuel tax means that the international energy market is unstable. The government promoting a nuclear phaseout resumed the Hanbit nuclear reactor that stopped last year, and it is not unrelated to the energy crisis this winter. There is another adverse factor. The Korea Meteorological Administration expects this winter to be colder than normal.

The crisis is ahead of us, but President Moon Jae-in hasn’t weighed in. The president had the time to complete the flight training for an FA-50 test flight, but didn’t have time to stop by at a gas station near the Blue House. On Oct. 20, the day the president had the test flight, the average gasoline price in Seoul was 1815.18 won per liter, exceeding 1,800 won. He made the time to visit the Nuri launch site in Namhae, but didn’t have the time to check prices at a downtown supermarket. The domestic producer price index has been making records for six consecutive months.

The president is visiting Europe for nine days from Oct. 28. According to the IATA, the average price of international jet fuel was 98.04 dollars per barrel as of Oct. 15, also the highest in seven years. I hope President Moon realizes that the harshest winter ever is approaching.

대통령의 시승
강기헌 산업1팀 기자

추운 겨울이 다가오고 있다. 원유 가격이 급등한 1973년, 그해 겨울과 올해는 닮았다.

‘1973년 11월 28일 밤. 서울의 밤거리는 유독 어둡고 적막했다. 명동, 무교동, 충무로, 시청 앞 등 서울 시내 번화가의 네온사인이 70% 이상 꺼졌다. 이날 오후 7시쯤 한국전력의 가두 방송차는 동네 좁은 골목까지 누비고 다니며 절전을 호소했다. 불 꺼진 도심의 빌딩, 행인이 줄어든 거리. 당시 석유곤로에 석유를 구하지 못해 다시 연탄난로를 들여놓은 집들도 많았다.’ (국가기록원의 『기록으로 만나는 대한민국』)

48년 전 상황에 비할 건 아니지만 올겨울이 어느 때보다 혹독할 거란 사실은 자명하다. 국제 유가는 꾸준히 상승해 배럴당 80달러를 넘어섰다. 7년 만에 최고치다. 천연가스(LNG) 국제가도 지난해보다 두 배 이상 올랐다. 연초와 비교하면 4배 이상으로 뛰었다. 서민들의 연료인 액화석유가스(LPG) 수입 가격은 이달 들어 1t당 800달러를 기록해 지난 5월(495달러) 대비 305달러가 상승했다. 난방용 연료 소비가 증가하는 겨울에는 국제 에너지 가격도 크게 오를 것이다.

정부가 유류세 인하에 나선 건 국제 에너지 시장이 그만큼 불안하다는 의미다. 지난해 멈췄던 한빛 원전 5호기 가동에 ‘탈핵’ 정부가 부랴부랴 나선 것도 겨울 에너지 위기와 무관하지 않다. 악재는 더 있다. 기상청은 올해 겨울이 평년보다 추울 것으로 내다봤다.

위기가 코앞에 다가왔건만 현장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보이지 않는다. 분·초 단위로 시간을 나눠 쓴다는 대통령은 FA-50 시승을 위한 비행 교육을 이수할 시간은 있지만 청와대 인근 주유소에 들러 현장을 점검할 시간은 없다. 대통령이 전투기를 시승한 지난 20일 서울 보통휘발유 평균가는 리터당 1815.18원으로 1800원을 돌파했다. 남해와 맞닿은 누리호 발사장에 들를 짬을 낼 수는 있지만 시내 대형마트에서 물가를 살펴볼 시간은 대통령에게 없다. 국내 생산자 물가지수는 6개월 연속 역대 최대치다.

대통령은 오는 28일부터 7박 9일 일정으로 유럽 순방에 나선다. 국제항공운송협회(IATA)에 따르면 지난 15일 기준 국제 항공유 평균가는 배럴당 98.04달러였다. 7년 만에 최고치다. 그 어느 때보다 혹독한 겨울이 다가오는 걸 문 대통령이 이번 순방을 통해 느꼈으면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