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vernment sitting on its hand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Government sitting on its hands (KOR)

 What has been feared all along has become a reality. Prices have shot up while the government indulged itself in casual optimism. The consumer price index soared 3.2 percent year on year in October, the highest in nine years and nine months. The daily necessity index reflecting grocery shopping prices surged 4.6 percent, the highest in 10 years and two months.

The inflation rate has been hovering above the Bank of Korea’s mid-term target of 2 percent since April, but the government has not taken any action except for a cut in fuel charges. It should have mobilized all possible administrative means to secure raw materials, but it kept repeating that the price surge was temporary and bound to stabilize. As a result, the livelihoods of the common people have become hard.

The spike in international commodity prices and shipping disruptions — which is beyond the government’s power — has been behind the jump in inflation. But external factors cannot be solely blamed. Electricity prices have gone up for the first time in eight years as a result of the government’s hasty phase-out from nuclear reactors, helping push up public service rates 1.1 percent.

Housing costs also jumped due to failures in real estate policy. The universal cut in wireless phone bills by 20,000 won ($17) for 18.88 million adults in October last year also backlashed in fanning inflationary pressure a year later. Yet presidential candidate Lee Jae-myung and the ruling Democratic Party (DP) are mulling another relief grant handout of billions of dollars.

The government hurriedly held a meeting to expand supplies of fresh vegetables and expedite an oil tax cut from next week. But the measures could fall short in reining in inflation.

Surging loan rates is another worry. A bank loan rate added 0.2 percentage point in a day to rise to 1 percentage point in two months. The mortgage loan rate has exceeded 5 percent. If the Bank of Korea raises the base rate to 1 percent as expected on Nov. 25, the mortgage loan rate could top 6 percent. Due to toughened loan regulations, lending has become difficult. Higher interest could harden the lives of debt-financed investors and consumers in difficult living conditions from Covid-19.

The shift to the “With Corona” policy could further fuel inflationary pressure. The government must do all it can to contain prices and navigate the country for a delicate soft-landing from the closure of an ultra-loose interest rate period.


무섭게 뛰는 물가·금리에도 손 놓은 정부


우려가 현실이 됐다. 정부가 낙관론에 기댄 채 시간을 허비하는 사이 물가가 가파르게 치솟고 있다. 10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3.2%로 9년 9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특히 실생활에서 체감하는 장바구니 물가인 생활물가지수 상승률은 10년 2개월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4.6%)을 보였다.

지난 4월부터 6개월 연속으로 2%대 물가상승률이 이어지며 한국은행의 물가 안정 목표(2.0%)를 웃돌았지만 정부는 유류세 인하 외에 이렇다 할 대책을 내놓지 않았다. 전 부처의 행정력을 동원해 원자재 확보 방안 등을 마련했어야 하지만, 안이하게 "일시적인 상승이라 곧 안정화할 것"이라는 말만 반복했다. 그 결과 갑자기 쪼그라든 주머니 사정에 서민과 중산층의 삶만 더 팍팍해졌다.

최근의 물가 상승은 정부가 손쓰기 어려운 국제 원자재 가격 상승과 물류대란의 요인이 큰 게 사실이다. 하지만 단지 외부 탓만 하기엔 아쉬운 점이 많다.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과 맞물려 전기요금이 8년 만에 인상되는 등 정책 실패에 따른 공공서비스요금 상승(1.1%)이 물가를 끌어올린 한 축이라는 점에서 그렇다.

부동산 정책실패로 인한 주거비 상승은 말할 것도 없다. 또 지난해 10월 청년층과 고령층 1888만 명에게 1인당 2만원씩 지급한 무분별한 통신비 지원정책이 1년이 지나 심각한 물가상승 압박으로 돌아왔다. 이걸 보고도 오히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여당은 대선을 앞두고 전 국민 재난지원금 명목으로 수십조원의 재정을 추가로 풀겠다면서 가뜩이나 높아진 물가를 더욱 자극하고 있다.

이러니 정부가 지난 2일 뒤늦게 물가 관계 차관회의를 열어 ^김장 채소 공급 확대 ^12일부터 유류세 인하분 즉시 반영 등 몇몇 물가 안정책을 내놓아도 고삐 풀린 물가를 잡기엔 턱없이 부족할 수밖에 없다는 비관적 전망이 나온다.

무섭게 치솟는 대출금리는 물가 못지않은 불안 요소다. 한 시중은행의 대출금리가하루 만에 0.2%포인트 뛰는 등 두 달 새 1%포인트 가까이 올랐다. 이미 최고 5%를 넘어선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이달 25일 한은이 예상대로 기준금리를 올리면 연내 6%를 넘어설 수도 있다. 정부의 전방위적 대출 규제로 돈 빌리기는 더 어려워졌는데 갚아야 할 돈마저 크게 늘면서 무리하게 돈을 빌려 투자한 '영끌족'뿐만 아니라 생활비가 급한 서민 역시 당장 큰 부담을 안게 됐다.

안 그래도 코로나 관련 정부 방역 정책이 '위드 코로나'로 전환하면서 물가 불안은 커질 수밖에 없다. 정부는 동원할 수 있는 모든 수단으로 물가 불안을 누그러뜨리는 한편 막 내리는 초저금리 시대가 연착륙할 수 있도록 이제라도 세심한 대응에 나서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