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cial prosecutor soon?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pecial prosecutor soon? (KOR)

 In a debate hosted by an association of veteran journalists on Wednesday, ruling Democratic Party (DP) presidential candidate Lee Jae-myung expressed a willingness to accept an investigation into the Daejang-dong development scandal by a special prosecutor — with strings attached. He acknowledged the need to find the truth behind the suspicions surrounding the development project he approved when he was Seongnam mayor. He said he would accept a probe by an independent counsel “after the prosecution finishes its investigation.”

Lee has changed his position as many people still have doubts about the project. Polls show that nearly 60 percent of respondents want a probe by a special prosecutor. But Lee added that he would accept the investigation if a special prosecutor also looks into alleged favoritism his rival Yoon Seok-youl — the presidential candidate of the opposition People Power Party (PPP) — offered suspects in a corruption case involving Busan Bank when he was a prosecutor. Lee also wanted a special prosecutor to investigate cases involving the PPP, including hefty severance pay given the son of Rep. Kwak Sang-do from an asset management company at the center of the Daejang-dong scandal.

It is unclear if the PPP would accept the counterproposal from Lee. Yoon proposed that a special prosecutor investigate both the Daejang-dong scandal and the allegation that he attempted to help the PPP by ordering his aides to file criminal complaints against political figures close to the DP when was prosecutor general. Lee rejected his proposal, saying a special investigation into suspicions over Yoon and his family only helps the probe get protracted. The PPP also attacked Lee, former Gyeonggi Governor, for trying to “help the prosecution delay its investigation of the Daejang-dong scandal” until the March 9 presidential election.

A special prosecutor’s investigation seems unavoidable. In the early stages of its investigation, the prosecution allowed a key suspect in the scandal to leave the country. In the meantime, the Corruption Investigation Office for High-ranking Officials (CIO) is being criticized for bias in its investigation of Yoon’s alleged command to file the criminal complaints. The PPP must negotiate with the DP over the appointment of a special prosecutor to help the public judge the moral standards of the two candidates.

At the same time, Yoon must prove his sincerity in actions, not words, after he visited Gwangju, South Jeolla, Wendesday to apologize for his insensitive remarks about the general-turned-president Chun Doo Hwan. He stirred controversy by praising the way Chun governed the country, except for the military coup he led in 1979 and the Gwangju massacre the following year. In yesterday’s visit to the May 18th National Cemetery in the city, Yoon said, “The sad history of Gwangju became the proud history of Korea.” We hope his words are true.


이재명 조건부 특검, 윤석열 광주 사과 진정성 담겨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어제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조건부 특검 수용 의사를 밝혔다. “검찰 수사를 일단 국가기관이 하는 일이니 지켜보되 미진한 점이나 의문이 남는다면 특검 등 어떤 형태로든 진상 규명과 책임 추궁을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검찰 조사 이후라는 전제를 달았지만 이 후보가 특검 수용 가능성을 처음 언급한 것이어서 주목된다.

이 후보의 이런 입장은 대장동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진행 중임에도 국민의 궁금증이 여전히 해소되지 않고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여론조사에서 특검이 필요하다는 응답은 60% 안팎에 달한다. 다만 이 후보는 특검을 하려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검사 시절 부산저축은행 사건 부실수사 의혹도 함께 수사해야 한다는 조건을 달았다. ^곽상도 의원 아들 50억원 퇴직금 ^성남시의회의 공공개발 반대 ^민간 투자자들의 수익배분 구조도 특검 수사 대상으로 꼽았다. 하려면 국민의힘 측 연루 의혹까지 동시에 다루자는 주장이다.

이 후보와 국민의힘 측 입장이 달라 특검이 성사될지는 미지수다. 윤 후보는 이미 대장동과 ‘고발사주 의혹’의 동시 특검을 제안한 바 있다. 하지만 이 후보는 “윤 후보 본인과 가족 의혹은 특검을 하면 수사만 지연될 뿐”이라며 반대했다. 국민의힘 측도 이 지사의 어제 입장을 “검찰에 최대한 시간을 벌어달라는 또 하나의 하명이자 면피용 발언”이라고 평가절하했다.

하지만 대선후보 관련 수사 자체가 의혹의 대상이 되고 있어 특검 도입은 피하기 어려운 수순이다. 검찰은 대장동 수사 초기 출국금지를 하지 않아 피의자 도주를 방치하고, 압수수색도 늦었으며, 친정부 성향 수사진이 ‘윗선’ 조사를 제대로 하겠느냐는 의구심을 받고 있다. 반대로 고발사주 의혹을 다루는 공수처는 조사도 없이 구속영장을 청구해 기각되는 등 편파 시비가 제기되고 있다. 이런 만큼 이 후보는 보여주기식 발언으로 시간만 끌어선 곤란하다. 국민이 대선후보의 도덕성을 판단할 수 있도록 야당 측과 진정성 있는 특검 협상에 나서야 한다.

‘전두환 옹호’ 발언과 ‘개 사과’ 논란을 수습하려고 어제 광주를 찾은 윤 후보도 빈말이 아님을 실천으로 보여야 한다. 윤 후보는 “전두환 대통령이 잘못한 부분이 있지만,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정치는 잘했다고 하는 분들이 많다”고 해 역사의식 부재 논란을 일으켰다. 윤 후보는 5·18 민주묘지를 참배한 뒤 "제 발언으로 상처 받은 모든 분들께 사과드린다"며 "광주의 아픈 역사가 대한민국의 자랑스러운 역사가 됐고, 광주의 피가 민주주의를 꽃피웠다"고 말했다. "이 시대를 사는 우리 모두는 5월 광주의 아들이고 딸"이라고도 했다. 진영을 넘어 국민 통합을 추구하는 진정성을 보이지 않으면 이런 행보 역시 보여주기일 뿐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