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sing on the Lee collection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Musing on the Lee collection (KOR)

 JANG JOO-YOUNG
The author is a national team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The “Bilbao effect” refers to the revival of a declining city thanks to a new landmark. It is named after Bilbao, a small city in northern Spain. The city, situated along the Nervion River, used to be an affluent region with steel and shipbuilding industries, but it began to decline in the 1980s. When the Guggenheim Museum opened in 1997, however, it was reborn as a tourist attraction visited by people from all over the world.
 
In July, a debate over the Bilbao effect started in Korea over the location of a museum for the collection donated to the government by late Samsung Group Chairman Lee Kun-hee. The gifts include 23,000 pieces of cultural property and artworks. Many local governments — including Busan, Daegu and South Gyeongsang Province — jumped in, claiming to have associations with Lee. What they advocated was the Bilbao effect. They also cited the overconcentration of cultural and art infrastructure in the capital region.
 
But the art world argued that the museum should be located in Seoul rather than other regions for accessibility. They also doubted the Bilbao effect. Lee’s gift includes paintings by Gauguin and Chagall and ceramic works by Picasso, but most are pieces with historic and academic value for researchers rather than tourists. Members of the art world claimed it was hard to expect such a collection to attract tourists.
 
In the end, the government sided with this position.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and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agreed to build the Lee Kun-hee Museum in Songhyun-dong in central Seoul from Nov. 10 and signed a business agreement.
 
That was a follow-up measure to the government’s earlier announcement that it will build it either at the site of the National Museum in Yongsan or in Songhyun-dong. The museum is to be built over 9,787 square meters (2.4 acres). An international design competition will be held in the second half of 2022. The goal is to complete and open the museum in 2027.
 
Was it really an inevitable decision to build it in Seoul? There is no guarantee that the Lee Kun-hee Museum would help revive a local economy. But at a time when a theory of extinction of local areas is being discussed due to their fast-declining population and the slowdown of the local economy, the decision certainly helped boost a sense of deprivation and loss for residents of non-capital areas.
 
The artworks left by Lee are important, but it is just as important to care for the wounds left by the bidding war.



이건희 기증관
장주영 내셔널팀 기자
 
 
 
‘빌바오 효과’라는 표현이 있다. 쇠락한 도시에 대표 건축물(랜드마크)이 들어서며 되살아나는 것을 말한다. 스페인의 북부 소도시 빌바오(Bilbao)에서 따왔다. 북대서양으로 흐르는 네르비온 강을 끼고 자리 잡은 이 도시는 원래 제철ㆍ조선업이 융성했던 부유한 지역이었지만, 1980년대 이후 쇠퇴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1997년 구겐하임 미술관이 설립되면서 세계인들이 앞다퉈 찾는 관광명소로 거듭났다.
 
지난 7월 한국서도 '빌바오 효과'에 대한 논쟁이 있었다. 고(故) 이건희 전 삼성 회장이 국가에 기증한 문화재와 미술품 2만3000여 점을 전시하기 위한 ‘이건희 기증관(가칭)’ 유치를 두고서다. 부산과 대구, 경남 등 여러 지자체가 이 회장과의 인연을 이유로 유치에 뛰어들었다. 이때 주요 이유로 앞세운 것이 바로 '빌바오 효과'였다. 문화예술 인프라가 수도권에 몰려있다는 점도 이유로 들었다.
 
반면 미술계는 접근성을 고려할 때 지역보다 서울에 기증관을 건립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빌바오 효과'에 대해서도 의문을 표했다. 이 회장이 기증한 문화재와 미술품 중 일부는 고갱ㆍ샤갈의 그림이나 피카소의 도예작품 등을 포함하지만, 대다수는 관광객보다 연구자를 위한 역사적ㆍ학술적 가치가 큰 작품이라는 이유에서다. 그러니 기증관에 관광객이 몰려드는 효과를 기대하긴 어렵다는 것이다.
 
정부도 결국 이 의견에 손을 들어줬다. 문화체육관광부와 서울시는 지난 10일 종로구 송현동에 이건희 기증관을 건립하기로 하고,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지난 7월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 부지나 송현동 가운데 한 곳에 짓겠다고 발표한 것의 후속 조치다. 이건희 기증관은 송현동 부지 내에 대지면적 9787㎡ 규모로 조성될 예정이며, 내년 하반기 국제설계 공모절차에 돌입한다. 설계ㆍ공사를 거쳐 2027년 완공ㆍ개관하는 것이 목표다.
 
서울에 건립하는 것은 어쩔 수 없는 결정이었을까. 이건희 기증관 하나로 지역경제가 확 살아나는 기적이 일어난다는 보장은 없다. 하지만 인구감소와 지역경제 둔화로 지방소멸론까지 나오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결정이 지역민의 허탈함과 박탈감을 키운 것은 분명하다. 이건희 회장이 남긴 작품도 중요하지만, 유치전이 남긴 상처를 어루만지는 일도 그에 못지않게 중요하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