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PP tears itself apart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PP tears itself apart (KOR)

 It is shameful that the People Power Party (PPP) is still embroiled in an internal battle over the formation of its election campaign committee 10 days after former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oul was nominated as the party’s presidential candidate. On Monday, Yoon did not attend a Supreme Committee meeting for personal reasons and the PPP Chairman Lee Jun-seok finished the high-level meeting without making any official statement. Both Yoon and Lee are reportedly engaged in a tug of war over who should fill the vacant seat of the secretary general of the conservative party, a key post in managing presidential campaigns.

Conflict also arose over whether to invite Kim Chong-in, an octogenarian who once led the PPP emergency committee, onto Yoon’s campaign committee. After Kim wanted to eliminate some party officials from the campaign committee — and after Chairman Lee joined hands with him — Yoon’s aides attacked Lee for trying to take the upper hand in the composition of the committee. The brawl got worse after the suspicion arose that the Yoon camp was trying to recruit Kim Byong-joon, an honorary professor at Kookmin University, to counter the invitation of Kim as chairman of the campaign committee.

In a book launch party Monday, Kim, the former emergency committee chair, said he could help Yoon if necessary. But he added he will make a decision “if the composition of the committee starts to shape up,” leaving room for his participation in the campaign committee. Kim seems to relish his image as an “election veteran” who can accept or deny a request to lead a political party in crisis whether it be liberal or conservative.

Such a ruckus over the establishment of the election campaign committee demonstrates Yoon’s weak leadership and his lack of depth in politics. And yet, the PPP still cannot form a campaign committee for Yoon, the frontrunner in polls. Political pundits sarcastically ask, “Is Yoon really a puppet?” The PPP has many seasoned politicians who enjoyed their vested interests through countless mud fights for a long time. If Yoon is swayed by them, all the follies of the conservative party will certainly be repeated.

The PPP must not mistake its relatively high public support for eternal strength. The party owes much of its popularity to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s incompetence — and arrogance — as shown in a critical shortage of diesel exhaust fluid (DEF) for vehicles and soaring real estate prices despite 26 rounds of measures to control them. PPP Chairman Lee is also criticized for trying to promote his reputation instead of playing his role as party head to hold the ruling party and government in check. Election sentiment is like the flow of water. If the PPP repeats its in-fighting without presenting new visions for the country’s future, it will be engulfed by anti-PPP sentiment.


자리 다툼 국민의힘, 잘해서 지지받는 줄 아나

국민의힘이 윤석열 대선후보를 선출한 지 열흘이 지나도록 선거대책위원회를 꾸리지 못한 채 자리 싸움을 벌이는 모습은 가관이다. 어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 윤 후보가 다른 일정을 이유로 불참했고, 이준석 대표는 공개 발언도 하지 않은 채 회의를 끝냈다. 윤 후보와 이 대표가 당 사무총장 자리를 놓고 기 싸움을 벌이는 게 배경으로 꼽혔다. 회의를 앞두고 윤 후보 측에선 “후보에게 당직 선택 기회를 줘야 하니 당직자는 일괄사표를 내라”고 압박했다. 이 대표 쪽은 “점령군이냐”며 한기호 사무총장을 고수하겠다는 입장이라고 한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선대위에 영입하려는 과정에서도 갈등이 노출됐다. 김 전 위원장은 '문고리 3인방' '자리 사냥꾼' 등의 표현을 써가며 일부 인사를 배제하라는 신호를 보냈다. 이 대표도 ‘하이에나’ ‘파리떼’라며 거들자 윤 후보 측에선 “상왕이냐”는 반발이 나왔다. 김 전 위원장과 불편한 관계였던 김병준 국민대 명예교수를 윤 후보 측이 김 전 위원장 견제 카드로 영입한다는 논란까지 겹쳐 어수선하기 짝이 없다.

어제 열린 출판기념회에서 윤 후보가 도와달라고 요청한 데 대해 김 전 위원장은 “계기가 있으면 도와줄 수 있다”고 말했다. 그가 ‘원톱’인 총괄선대위원장직을 맡는 쪽으로 정리되는 분위기다. 하지만 김 전 위원장은 여전히 “선대위는 후보가 알아서 결정할 일”이라면서도 “뭔가 짜이면 그때 가서 제가 판단하는 것”이라고 여지를 뒀다. 과거 여야를 넘나들며 선거를 도울 때 자신의 요구 사항이 충족되지 않으면 떠나겠다고 버티던 모습이 이번에도 반복되고 있다.

선대위 구성을 둘러싼 잡음은 윤 후보의 취약한 리더십을 드러내는 대목이기도 하다. 아무리 정치 초년생이라지만, 지지율 1위를 달리는 정당의 대선후보로 선출됐는데도 선대위 하나 제대로 구성하지 못하고 있다. 오죽하면 “후보가 꼭두각시냐”는 말이 나오겠나. 보수 야당에는 오랫동안 기득권을 누리며 논공행상과 이전투구로 세월을 보낸 노회한 사람이 많다. 윤 후보가 그들에게 휘둘리며 중심을 잡지 못하면 보수의 구태가 재연될 게 틀림없다.

국민의힘은 요즘 여론조사에서 자신들이 받는 높은 지지가 자기들이 잘해서라고 착각해선 안 된다. 부동산값 폭등과 요소수 수급 불안에서 보듯 삶의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는 문재인 정부와 여당의 무능과 독선에 질린 국민이 대안이라고 생각해 밀어주는 것일 뿐이다. 특히 이 대표는 정부·여당 견제라는 야당 대표로서의 책무보다 자신을 홍보하는 데만 열을 올린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선거 민심은 흐르는 물과 같다. 야당이 미래를 어떻게 바꿀지 보여주지 못하고 내분만 반복하면 여론의 지지는 썰물처럼 빠질 수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