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d flags flying all around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Red flags flying all around (KOR)

 CHANG CHUNG-HOON
The author is the head of the industry 1 teamof the JoongAng Ilbo.


“At the end of the 19th century, England had a red flag traffic law. People waved a red flag in front of an automobile to keep the speed of the car the same as the speed of carriages. At the peak of steam engine-powered automobiles, England stuck with the law to protect carriage drivers. In the end, the automobile industry that started in Britain fell behind Germany and America due to regulations.”

This is what President Moon Jae-in said in August 2018, the second year of his term. On a visit to an event on regulatory reforms to allow internet-only banks, he emphasized that regulations should be removed to expand the scope of banks.

But his promise to get rid of the red flags was in vain. In the four years of the Moon administration, 3,919 cases of regulations were motioned, three times the 1,313 cases in the conservativ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Regulatory reform has been a regular slogan in every new administration over the past three decades. There is no disagreement between the liberals and the conservatives that a good cycle of corporate investment, economic growth, consumption and employment growth will follow when regulations are eliminated. President Kim Young-sam pushed for the Administrative Reform and Renewal Committee. President Kim Dae-jung said, “I will remove regulations just like the guillotine during the French Revolution.” President Roh Moo-hyun commented, “I will break the lump regulation,” while President Lee Myung-bak said, “I will root out all regulations stuck in our society just like electric poles.” Park Geun-hye said she would “take out the prickle under the nail.”

But all administrations, not just Moon’s, failed to remove regulations in the face of stubborn bureaucrats, lawmakers trying to please interest groups and the resistance of the establishment. There is another factor for the current administration’s failure — attempts to cover up policy failures with one regulation after another. The most notable is the covering up of its real estate policy failure by putting a cap on sale prices, loan-to-value ratio restriction, and the three acts on registration for monthly and yearly rents, tenants’ right to renew the contract, and the cap on monthly and yearly rents.

One more thing. The 180-seat ruling party pushed for three controversial corporate regulations — revisions to the Commercial Act, the Fair Trade Act and the Financial Group Supervision Act. As a result, Korea has become a country with red flags flying all around. In the last four years, 12,000 companies fled abroad to avoid the red flags, and jobless young people gave up seeking jobs. But the government is still covering up its policy failures with the temporary jobs it created.


'붉은 깃발'이 도처에 휘날리는 나라
장정훈 산업1팀장

"19세기 말 영국에는 붉은 깃발 법이 있었습니다. 자동차 속도를 마차 속도에 맞추려고 자동차 앞에서 사람이 붉은 깃발을 흔들었습니다. 증기기관 자동차가 전성기를 맞고 있었는데 영국은 마차업자를 보호하려고 이 법을 고수했고 결국 영국이 시작한 자동차산업은 독일과 미국에 뒤처지고 말았습니다. 규제 때문이었습니다."

이는 다름 아닌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2년 차였던 2018년 8월 규제를 혁파하겠다며 한 말이다. 서울시청 시민청서 열린 '인터넷전문은행 규제혁신 현장방문' 행사에 참석해 은산(銀産)분리는 금융의 기본원칙이지만 규제를 혁파해 신산업인 인터넷전문은행이 운신할 수 있는 폭을 넓혀줘야 한다고 역설했다.

하지만 문 대통령의 '붉은 깃발 법을 뽑겠다'는 이 약속은 또 하나의 공언(空言)으로 끝났다. 단적인 예로 문 정부에서 지난 4년간 발의된 규제만 3919건으로 박근혜 정부(1313건)의 3배에 달한다.

규제혁파는 지난 30년간 새 정부의 단골구호였다. 진보든 보수든 규제를 혁파해야 기업이 투자하고, 경제가 성장하고, 소비가 살아나고, 고용이 늘어나는 선순환이 이어진다는 데 이견이 없기 때문이다. 그래서 김영삼 대통령은 행정개혁쇄신위원회를 밀어붙였고, 김대중 대통령은 "프랑스혁명 때 기요틴(단두대)처럼 규제를 없애겠다"고 했다. 노무현 대통령은 "덩어리 규제를 혁파하겠다"고, 이명박 대통령은 "전봇대 규제를 뿌리 뽑겠다"고, 박근혜 대통령도 "손톱 밑 가시를 뽑겠다"고 했다. 그 뒤를 이어 문 대통령은 "붉은 깃발을 뽑겠다"고 공언했던 것이다.

그러나 문 정부뿐 아니라 모든 정권에서 규제혁파는 실패했다. 공무원의 복지부동, 국회의 이익단체 눈치 보기, 기득권 세력의 저항이 맞물린 결과다. 이번 정부에서는 여기에 실패한 이유가 더 있다. 바로 정책실패를 규제로 덮으려는 행태다. 부동산 정책실패를 분양가상한제, 주택담보 인정비율(LTV) 대출규제, 그리고 임대차 3법(전·월세신고제,계약갱신청구권제,전·월세 상한제) 등으로 덮으려 한 게 대표적이다.

여기에 또 하나. 180석의 거대 여당은 그동안 논란 속에 미뤄졌던 상법·공정거래법·금융그룹감독법 등 기업규제 3법을 밀어붙였다. 그 결과 이젠 도처에 붉은 깃발이 날리는 나라가 됐다. 지난 4년간 1만 2000여개의 기업이 붉은 깃발을 피해 해외로 빠져나갔고, 일자리가 없는 청년들은 '취포족'으로 내몰렸다. 그런데 정부는 아직도 수십조원을 쏟아부어 만든 임시직 일자리로 눈가림하고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