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d the tug-of-war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End the tug-of-war (KOR)

 Twenty days have passed since former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oul was elected presidential candidate of the People Power Party (PPP). But the opposition has yet to form its election campaign committee. On Wednesday evening, Yoon met with Kim Chong-in, former emergency committee chair of the PPP, to bring him in as head of the campaign committee, but failed to narrow their disagreements over the composition of the committee.

Kim, an octogenarian, is a seasoned politician with expertise in helping political parties, left or right, win elections. Yoon, a political rookie, wants to recruit him to lead the committee. Given Kim’s age, however, it is very hard to expect from him attractive visions to tackle a plethora of challenges in the era of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such as AI and Big Data, despite his political talents.

People’s fatigue is deepening after watching their two week-long tug of war over apparent discrepancies. Both Kim and Yoon are responsible for the endless struggle. Even though Yoon is the presidential candidate of the PPP, Kim kept on pressuring Yoon to concede to his demands, which irked conservative voters. Yoon has been zigzagging over the recruitment of Kim to lead the committee.

Worse, Yoon’s invitation of Kim Han-gill and Kim Byong-joon, who worked in the liberal administration, to the leadership of the committee is questionable. The two Kims, in their late 60s, are not the right choices for a party trying to attract young voters. Instead, the committee is brimming with old boys. A spokesperson for the PPP compared it to an “engine starting to stall.”

All the problems can be attributed to Yoon’s indecisiveness and a total failure to present his platforms and visions for the future. Yoon must recognize that his comfortable lead in polls over rival Lee Jae-myung of the ruling Democratic Party (DP) with 100 days left before the election owes more to voters’ hope for change than his own strengths. And yet the PPP seems to be embroiled in an internal battle to reserve powerful positions in a new government as if the party already won the election.

Yoon must launch the campaign committee as quickly as possible. Otherwise, voters will immediately turn their backs on the party. The clock is ticking. He must make a decision on whether to invite Kim or not. In the meantime, Lee Jae-myung, former Gyeonggi governor, narrowed his gap in polls with Yoon after forcing seasoned politicians to step out of his campaign committee and filling the vacancy with young and new faces. If Yoon wastes time launching the campaign committee due to internal conflict, voters will soon turn their backs on him.


볼썽사나운 윤석열·김종인의 밀고 당기기

윤석열 후보가 국민의힘 대선후보로 선출된 지 20일이 지났는데도 선거대책위원회가 닻을 올릴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24일 저녁 윤석열 후보와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이 만났지만 이견을 좁히는 데 실패했다.

총괄선대위원장으로 거론되는 김 전 비대위원장은 여야를 넘나들며 선거를 지휘한 정계 원로다. 정치 초년생인 윤 후보는 그를 앞세워 선대위 운영에 안정을 기하면서 중도와 호남 표를 확보하려는 전략인 듯하다. 그러나 김 전 위원장은 팔순이 넘은 고령이다. 경륜과 정무 감각은 있겠지만 인공지능·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요구되는 정책과 비전을 기대하기는 어렵다. 게다가 그의 영입을 놓고 줄다리기가 2주일 넘게 이어지면서 국민의 피로감은 극에 달하고 있다. 김 전 위원장과 윤 후보 모두에게 책임이 있다. 누가 뭐래도 선거의 중심은 윤 후보인데 김 전 위원장은 연일 '밀고 당기기'식으로 윤 후보를 압박하며 흔들어 빈축을 샀다. 윤 후보도 김 전 위원장 영입을 놓고 좌고우면하며 오락가락하는 행보를 이어가 분란을 자초했다.

김 전 위원장 외에 김한길 새시대준비위원장,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 등 선대위 지휘부에 임명된 이들도 참신함과는 거리가 먼 인물들이다. 청년 표심을 잡겠다면서 그들을 대변할 젊은 인재는 찾아보기 어렵고, 전문성 대신 '선수(選數)'를 앞세우는 다선 의원들만 들끓는 형국이다. 오죽하면 임승호 국민의힘 대변인이 "신선한 엔진이 꺼져가는 느낌"이라고 비판하겠는가.

윤 후보는 '선대위 인선 수렁'에서 20일 넘게 헤어나지 못한 결과 시대가 요청하는 공약과 비전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그가 대선을 100일 앞두고 지지율 선두를 달리고 있는 건 본인이 잘한 덕이 아니라 정권 교체를 열망하는 민심 덕분이다. 그러나 선대위 인선을 놓고 벌어지는 행태를 보면 이런 사실을 망각하고 벌써 집권에 성공한 양 권력 지분을 노린 아귀다툼에 영일(永日)이 없다.

윤 후보는 속히 인선 진통을 해소하고 선대위를 출범시켜야 한다. 그렇지 못하면 민심이 하루아침에 등을 돌리게 된다는 사실을 직시하기 바란다. 특히 선대위의 사령탑인 총괄선대위원장 임명 문제를 조기에 깔끔히 해결해야 한다. 김 전 위원장이 미심쩍다면 아예 데려오지 말고, 데려오겠다면 그가 제대로 일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힘을 실어줘야 한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선대위 지휘부를 장악했던 다선 의원들을 내보내고 청년과 일반인을 전면 배치하는 등 쇄신에 나선 끝에 윤 후보에게 크게 뒤졌던 지지율 격차를 좁히는 데 성공했다. 윤 후보가 여기서 교훈을 얻어 선대위 인선을 둘러싼 균열을 해소하지 못하고 시간을 허비한다면 민심 이반은 불 보듯 할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