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ending against nuke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efending against nukes (KOR)

 Sou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decided to draw up an aggressive military action plan to cope with nuclear threats from North Korea. In an annual Security Consultative Meeting (SCM) Thursday at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in Seoul, defense chiefs of the two countries agreed to a new Strategic Planning Guidance (SPG). Both sides will reflect the new guidelines in their joint Operation Plan 5015 to effectively deal with the North Korean nuclear threat.

After its sixth nuclear test in September 2017, North Korea began to make nuclear weapons in a full-fledged way, including tactical nukes. The two allies’ move to devise concrete measures to tackle the growing nuclear threat came much later than expected. But we welcome the development. Because Defense Minister Suk Wook said that the plan has nothing to do with the government’s pursuit of a declaration to end the 1950-53 Korean War, we hope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revises the operation plan in a desirable direction.

Despite the constant nuclear threats from North Korea, the pro-North administration has been pushing for an end-of-war declaration without any abatement in the North Korean nuclear programs. In fact, the government did not have any substantial meetings to discuss specific ways to take advantage of the U.S.’s extended deterrence. For instance, no meetings were held between the two allies’ ministers of defense or foreign affairs to deal with the issue even though the U.S. extended deterrence included not only the U.S. nuclear umbrella but also the mobilization of missile defense systems and conventional weapons. The Moon administration went so far as to suspend the Table Top Exercise (TTX) — which is related to the extended deterrence — over the last two years.

It is important to frame a new operation plan. But first, the Moon administration must review basic requirements for the extended deterrence in the SCM to help raise the credibility of the extended deterrence. The recent primary of the opposition People Power Party (PPP) was heated with a debate on the redeployment of U.S. tactical weapons in South Korea and NATO-style nuclear sharing from Uncle Sam. Both sides must candidly discuss such sensitive issues to help protect the South Korean people and the U.S. forces stationed here.

North Korea’s nuclear threats are not confined to the Korean Peninsula as they are extended to Japan and the U.S. mainland after its development of ICBMs. In that sense, we appreciate Seoul and Washington’s consensus on the significance of security cooperation among the three countries in the SCM.

But actions speak louder. The government must quickly restore the General Security of Military Information Agreement (Gsomia) between Seoul and Tokyo and establish a system to prevent a nuclear attack by North Korea by sharing intelligence among the three countries. North Korea’s nuclear weapons pose a grave threat to not only the present but also the future of the peninsula. Peace can arrive only after North Korea is completely denuclearized.


한ㆍ미, 북핵 대응 작전계획 차질 없이 만들기를


한국과 미국이 현실로 닥친 북한 핵 위협에 대해 적극적인 군사 대응책을 마련키로 했다. 한ㆍ미는 어제 국방부에서 열린 연례안보협의회의(SCM)에서 북핵 대응을 위한 새로운 전략기획지침(SPGㆍStrategic Planning Guidance)에 합의했다. 양국 군은 이 지침을 통해 북핵 대비책을 한ㆍ미 연합작전계획(작계 5015)에 반영키로 했다. 북한은 2017년 9월 6차 핵실험 이후 본격적인 핵무기 제조에 들어갔고, 이제 전술 핵무기까지 만들고 있다. 이런 상황에 한ㆍ미가 북핵에 실질적으로 대처하기 위한 군사계획을 입안하겠다니 늦은 감이 있지만 다행이다. 더구나 서욱 국방부 장관은 이번 군사대비책이 정부의 종전선언 추진과 상관없다고 했으니 차제에 작전계획을 현실에 맞춰 차질없이 다시 만들었으면 한다.

국민에게 북핵 위협은 언제나 부담이다. 그런데도 문재인 정부는 담보도 없는 종전선언과 허구적 평화에 매달리며 북핵 대비엔 소홀했다. 북핵 대응을 위한 한ㆍ미 ‘맞춤형 확장 억제’ 회의와 훈련을 거의 중단했다. 맞춤형 확장 억제에는 핵우산과 미사일 방어, 재래식 무기를 활용한 대응책 등이 포함돼 있다. 그러나 현 정부 들어 한ㆍ미 확장억제전략위원회(국방)와 확장억제전략협의체(외교+국방)를 열지 않았다. 확장 억제와 관련된 운용연습(TTX: Table Top Exercise)도 지난 2년간 중단했다.

따라서 새로운 작전계획을 만드는 것도 중요하지만 기본적인 확장 억제 임무부터 다시 점검하기 바란다. 미국 정부도 이번 SCM을 계기로 북핵 대비를 위한 확장 억제력의 신뢰성 제고에 좀 더 노력해야 한다. 최근 대통령 후보 야당 경선 과정에서 미국 핵우산에 대한 신뢰성 문제로 나토(NATOㆍ북대서양조약기구)식 핵 공유와 미군 전술핵 한반도 재배치 등에 관한 논쟁이 뜨거웠다. 유사시 북한이 핵무기를 사용할 경우 국민과 장병을 보호하기 위한 대책이나 미국의 핵무기에 관한 정보와 활용 방안 등에 대해서도 한ㆍ미 군 당국이 솔직하게 논의해야 할 것이다.

북한 핵 위협은 한반도에 국한된 문제가 아니다. 한국은 물론 미국과 일본까지 그 영향권에 있다. 그런 차원에서 이번 SCM에서 한ㆍ미ㆍ일 안보협력의 중요성에 공감했다는 점은 긍정적으로 평가한다. 그러나 3국의 안보협력이 말로 끝나선 안 된다. 실질적인 행동으로 나아갈 필요가 있다. 정부는 한ㆍ미 군사정보보호협정을 복원하고, 북한 미사일을 세 나라가 신속하게 정보 공유해 막을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 북핵은 현재 위협이기도 하지만, 한반도 미래를 결정할 중대한 사안이다. 모든 국민의 염원인 평화는 북핵을 상쇄하거나 완전한 북한 비핵화가 됐을 때 이뤄진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