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ban on buying cigarette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ban on buying cigarettes? (KOR)

KANG KI-HEON
The author is an industry 1 team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The difficulty of quitting smoking can be explained with toxicology. It takes only seven to ten seconds for nicotine inhaled as a gas form in cigarette smoke reaches the brain.

The lung is made of 300 to 500 million alveoli, and nicotine is absorbed into the human body through the grape-like shaped pulmonary alveoli. Absorbed nicotine travels with the flow of blood into the brain.

Nicotine causes overproduction of cortisol and adrenaline, which are stress hormones. Smokers immediately feel the effects after inhaling cigarette smoke because of countless alveoli.

By chewing nicotine gum or eating nicotine candy, which are alternatives to smoking cigarettes, nicotine is absorbed through the oral mucosa. Absorption is not as immediately effective as smoking, and less nicotine reaches the brain.

Without the immediate effect of smoking cigarette, the user is less satisfied. No matter how alternatives become advanced, they cannot be on par with the reaction of inhaling gas through pulmonary alveoli.

The half-life of nicotine is another factor that makes quitting smoking so hard. Absorbed nicotine is reduced by half in an hour or two. After the half-life, smokers desperately want a cigarette. The American Heart Association defines nicotine addiction “the hardest addiction to shake off in history.”

As quitting smoking is so hard, there are global efforts in response. Starting with the Framework Convention on Tobacco Control (FCTC) in 2005, governments around the world have implemented strong cigarette control policies. Notable examples are the policy to decrease the purchasing power of smokers by raising tax on cigarettes (Article 6) and the designation of no-smoking areas to protect non-smokers from cigarette smokes (Article 8).

Korea also adopted and implemented FCTC. The smoking rate in Korean adults has fallen from 27.8 percent in 2008 to 21.5 percent in 2019. But some say that the declining trend has hit a plateau recently.

Meanwhile, a stronger tobacco control policy beyond FCTC emerged. The New Zealand government announced that it is preparing a bill next year that bans people born after 2008 from buying cigarettes even when they turn adults.

Dr. Ayesha Verrall, Associate Minister of Health in New Zealand, explained that it would keep young people from starting to smoke. Smokers advise that they don’t quit smoking but they suppress the urge to smoke.

I hope New Zealand’s cigarette purchase ban will succeed.


담배 구입 금지법
강기헌 산업1팀 기자

금연이 어려운 건 독성학(toxicology)으로 설명할 수 있다. 기체 상태인 담배 연기로 흡입한 니코틴이 뇌에 도달하는 시간은 7초에서 10초 남짓이다. 호흡을 담당하는 폐는 3억~5억개 폐포로 이뤄져 있는데 담배 연기 속 니코틴은 포도송이 모양의 폐포를 통해 체내로 흡수된다. 흡수된 니코틴은 혈류를 따라 뇌로 이동한다. 니코틴은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과 아드레날린을 과다 분비하도록 한다. 담배 연기를 마시는 즉시 각성 효과를 느낄 수 있는 건 셀 수 없이 많은 폐포 때문이다.

반면 흡연 대체재로 꼽히는 니코틴 껌과 사탕은 구강 점막을 통해 니코틴을 흡수한다. 점막을 통한 니코틴 흡수는 흡연 만큼이나 효과가 빠르지 않고 뇌에 도달하는 니코틴양도 적다. 담배 연기를 마시는 것만큼 즉각적인 각성 효과가 나타나지 않기에 만족감이 덜할 수밖에 없다. 흡연 대체재가 제아무리 발전한 들 3억~5억개에 달하는 폐포를 통해 얻어지는 즉각적인 기체 흡입 반응을 따라갈 수가 없다.

니코틴 반감기도 금연을 가로막는 요소다. 체내에 흡수된 니코틴은 1~2시간이면 절반으로 줄어든다. 반감기가 지나면 담배 한 개비가 간절해진다. 미국 심장협회가 “니코틴 중독은 역사상 가장 끊기 힘든 중독”이라고 정의하는 이유다.

금연이 쉽지 않기에 세계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2005년 담배규제기본협약(FCTC)을 시작으로 각국 정부는 강력한 담배 규제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 담배 세금 인상을 통한 담배가격 상승으로 흡연자들의 담배제품 구매력을 낮추기 위한 정책(제6조)과 비흡연자를 담배 연기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금연구역 정책(제8조) 등이 대표적이다. 한국도 FCTC를 받아들여 시행하고 있다. 국내 성인 흡연율은 2008년 27.8%에서 2019년 21.5%로 하락하고 있지만 최근 정체기에 접어들었다는 평가도 있다.

이런 가운데 FCTC를 뛰어넘는 강력한 담배 규제 정책이 등장했다. 뉴질랜드 정부는 2008년 이후 출생자는 성인이 돼도 담배를 살 수 없게 하는 법안을 내년에 마련한다고 발표했다. 아이샤 베랄 뉴질랜드 보건부 차관은 “젊은이들이 흡연을 시작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담배는 끊는 게 아니라 참는 것이란 금연자의 조언은 허투루 나온 게 아니다. 뉴질랜드의 담배 구입 금지법이 성공하길 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