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y no industrial museum?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hy no industrial museum? (KOR)

 BAEK IL-HYUN
The author is an industry 1 team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Korea has grown from the ruins of war to one of the top ten economies in the world, but there is no industrial museum highlighting the industries that led that economic growth.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the Korea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KCCI), the central government and companies must work together to establish an industrial museum.”

In a meeting Monday with Seoul mayor Oh Se-hoon, a delegation from the KCCI made the proposal. But the city government showed a lukewarm response. “It is unfortunate that there is no industrial museum representing the country. But this should be created by the government. Seoul will cooperate once the government and industries work out the details,” said a city official.

The reluctant reaction is due to the history of failure over the establishment of an industrial museum. Eight years ago, the government planned to build a national industrial and technology museum costing over 1 trillion won ($843.2 million) at a 200,000 square-meter site in Yongsan. In September 2013, Ulsan, not Seoul, was chosen as the site for the museum because “Ulsan is the symbolic city for the industrialization that accelerated Korea’s modernization.”

The local community was eager — with signatures from 300,000 citizens — and former president Park Geun-hye also made a campaign promise to award the project to the city for the voters. The city of Ulsan decided on the construction site. If it went as planned, the construction would have been completed by 2020.

But research on the preliminary feasibility of the project resulted in a reduction in the budget and size. In the end, the project was scrapped. However, Ulsan hasn’t given up.

In the meantime, a few small museums popped up. Last month,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opened the G Valley Industrial Museum commemorating 60 years of the Guro Industrial Complex, which is considered the first industrial museum in Korea. Samsung Electronics, Hyundai Motors and Lotte Confectionary also have museums.

But they are not attracting public attention. Most people don’t know they exist. It’s a long way until they become an attraction like the Henry Ford Museum in the U.S., which is visited by tourists from all over the world.

At year’s end, business giants release PR documents praising their contributions to society. When they engage in so many projects for the public, why can’t they help make a museum? Some say that the quality of museums in a country tells the level of its culture. How about in Korea?


산업박물관 잔혹사
백일현 기자


“한국은 전쟁 폐허에서 세계 10대 경제대국으로 성장했지만 경제성장을 이끈 대표 산업을 조명하는 산업박물관이 없다. 서울시와 상공회의소, 중앙정부와 기업이 함께 산업박물관을 만들자.”

대한상공회의소 위원장단은 13일 오세훈 서울시장을 만나 이렇게 제안했다. 하지만 서울시 입장은 요약하면 이러했다.

“우리나라를 대표할 산업박물관이 없는 건 안타까운 일이다. 하지만 이런 문제는 정부가 주도할 수밖에 없다. 정부와 산업계에서 이야기가 정리되면 서울시도 협조하겠다.”

이런 미적지근한 반응이 나온 이유는 있다. 산업박물관 건립을 둘러싼 실패의 역사 때문이다.

8년여 전 정부가 ‘국립산업기술박물관’을 만들겠다고 나선 적이 있었다. 애초엔 1조원 넘게 들여 서울 용산 20만㎡ 부지에 세우겠다는 구상이었다. 연간 관람객 300만 명이 찾아 경제적 효과가 11조원에 이를 것이란 연구 결과도 나왔다. 하지만 2013년 9월, 박물관 부지는 서울이 아닌 울산으로 정해졌다. “대한민국 근대화를 앞당긴 산업화의 상징도시가 울산”이란 이유에서다. 시민 30만 명 서명을 받는 등 지역사회 열망이 컸고, 박근혜 전 대통령의 울산 대선 공약이기도 했다. 울산시는 건립부지도 정했다. 진척이 잘 됐다면 건물은 2020년 완공됐을 것이다. 그러나 수차례 예비타당성 조사를 거치면서 예산과 규모가 거듭 축소됐다. 끝내는 건립이 물거품이 됐다. 하지만 울산은 포기하지 않고 있다. 하지만 산업박물관이 언제 현실화될지는 요원하다.

그사이 아쉬운 대로 작은 박물관들은 생겼다. 서울시가 60년 구로공단 역사를 기념하겠다며 ‘국내 최초 산업박물관’이라고 명명한 ‘G밸리산업박물관’이 지난달 문을 열었다. 삼성전자·현대차·롯데제과 등 일부 기업도 자사 박물관을 운영중이다.

하지만 대중적 관심은 끌지 못하고 있다. 있는지조차 모르는 사람이 태반이다. 전세계 관광객들이 찾는 명소로 꼽히는 미국 헨리 포드 박물관 같은 곳이 되려면 한참 멀었다.

상황이 꼬이면 기본 전제부터 돌아보는 게 맞다. 대한민국은 왜 그 오랜 세월 그럴듯한 산업박물관 하나 짓지 못했을까. 지역 정치논리에서 자유롭지 못한 지자체와 정부가 함께 만들어야 한다는 기본 설정에 문제는 없었을까. 연말이면 대기업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이라며 각종 사회 공헌 사업을 벌였다고 자화자찬성 자료를 쏟아낸다. 그렇게 많은 공익사업을 하는데 왜 미국 헨리 포드 박물관 같은 곳은 못 만들까. 다시 한번 자문하게 된다. 박물관 수준이 곧 그 나라 문화 수준이란 말이 있다.한국은 어떠한가.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