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tor X’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Factor X’ (KOR)

 JANG JOO-YOUNG
The author is a national team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Back in August, Japan struggled with the Covid-19 pandemic. With more than 20,000 confirmed cases daily, there were concerns about whether the Tokyo Olympics could be held. However, the atmosphere has changed completely. According to the official government announcement, the number of positive cases has drastically decreased to 100 a day. When the world is nervous about another surge due to the Omicron variant, Japan is an unusual and strange case.

“Factor X” is being discussed as the reason for the drastic drop in daily cases. They claim that Japan has a special factor distinguished from other countries. The term “Factor X” was coined and first used last year by Shinya Yamanaka, a Kyoto University professor and the winner of the 2012 Nobel Prize in Physiology. He argued that Japanese people may have a special genetic factor that led to a small number of cases in Japan. While Yamanaka is an international authority in stem cell research, he did not provide any grounds for his claim.

But lately, Japanese researchers and media have started to come up with various theories. On Dec. 10, the Institute of Physics and Chemistry under the Ministry of Education, Culture, Sports, Science and Technology announced the results of a study that the HLA-A24 white blood cell that 60 percent of Japanese people have can prevent severe Covid-19 cases. Some media claimed that the culture of not wearing shoes at home, high BCG vaccination rate and low obesity were part of Japan’s Factor X.

Sufficient research may clarify the validity of Factor X, but the prevailing opinion is that it is only a hypothesis. The culture of not wearing shoes at home or high BCG vaccination rate cannot explain a fast spread of infections in Korea. Most Japanese media say there are various discussions on the X, but nothing is clear.

How nice would it be if an innate genetic trait or lifestyle can prevent Covid-19? In Korea’s reality, such wishful thinking seems pointless. With 7,000 cases being reported daily, the spread is not slowing down. The only thing we can rely on is not-too-tight yet not-too-slack disease control strictly based on science. Rather than self-praising its “successful” quarantine, the government must avoid making political judgements. That’s the way to help create Korea’s Factor X.


팩터X
장주영 내셔널팀 기자


지난 8월만 해도 일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골머리를 앓았다. 하루 확진자가 2만 명을 넘나들면서, 도쿄올림픽을 제대로 치를 수 있을지 우려가 컸다. 하지만 지금 분위기는 완전히 달라졌다. 일본 정부의 공식발표대로라면, 하루 확진자가 100명 내외로 확 줄었다. 오미크론 변이로 온 세계가 다시 코로나 확산에 긴장하고 있는 상황에서, 희한하고 드문 사례로 꼽을 만하다.

일본 내에선 확진자 감소배경을 두고 ‘팩터X’ 논의가 한창이다. 다른 나라와 구별되는 일본만의 특별한 요인(팩터X)이 있다는 것이다. 팩터X란 말은 2012년 노벨생리의학상 수상자인 야마나카 신야 교토대 교수가 지난해에 처음 만들어 사용하기 시작했다. "일본 내 감염자 수가 적은 데에는 일본인만의 특별한 유전적 이유가 있을 수 있다"고 주장하면서다. 야마나카 교수는 줄기세포 연구의 세계적 권위자지만, 당시 주장의 근거를 따로 제시하진 않았다.

그런데 최근 일본 연구자와 언론이 이런저런 가설을 내놓기 시작했다. 지난 10일 일본 문부과학성 산하 이화학연구소는 일본인 60%가 가진 백혈구 항원 타입(HLA-A24)이 코로나 중증화를 예방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일부 언론은 집안에서 신발을 벗는 문화와 높은 결핵예방접종(BCG)율, 낮은 비만도 등을 일본만의 팩터X 후보로 거론하기도 했다.

팩터X 연구가 충분히 진행된다면 실체 여부가 밝혀질 수 있겠지만 아직은 가설에 불과하다는 것이 중론이다. 가령 신발을 벗는 문화나 높은 BCG 접종률이 코로나 감염을 예방할 수 있다는 견해는, 비슷한 여건인 한국의 확산세를 제대로 설명해주지 못한다. 대다수의 일본 언론도 “팩터X에 대한 다양한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면서 "아직은 어떤 것도 명확하진 않다"고 소개한다.

타고난 유전 형질이나 오랜 생활습관이 코로나를 막아준다면 얼마나 좋을까. 한국의 현실에서 그런 희망 회로를 돌리는 일은 부질없어 보인다. 연일 7000명 안팎 확진자가 나오며 확산이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우리가 기댈 것은 넘치거나 모자람이 없는, 철저히 과학에 근거한 방역뿐이다. K방역 자화자찬에서 벗어나고, 정치방역과 거리두기를 해야 한다. 그게 한국의 팩터X를 만드는 길이 아닐까.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