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tween apology and account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Between apology and account (KOR)

KIM HYUN-YE
The author is the head of the Parents Team of the JoongAng Ilbo.

“The American people are sorry — for the loss, for the years of hurt. You did nothing wrong, but you were grievously wronged. I apologize and I am sorry that this apology has been so long in coming.”

In May 1997, U.S. President Bill Clinton apologized for study conducted in Tuskegee, Alabama, on African Americans with syphilis. Without informing the condition to the patients, the U.S. government conducted the study for 40 years. A whistleblower exposed the case, but the government did not apologize. Clinton apologized formally on behalf of the U.S. government to the victims and their families.

Ahead of the March 9 presidential election in Korea, apologies are pouring out. Opposition People Power Party (PPP) presidential candidate Yoon Suk-yeol said, “Aside from the military coup and the May 18 Gwangju massacre, many people say President Chun Doo Hwan did well in politics.” Then Yoon posted an apology with a picture online of an apple given to his pet dog. (Apple and apology are pronounced the same in Korean.) On Nov. 22, his rival Lee Jae-myung of the ruling Democratic Party (DP) apologized for past wrongdoings by himself and his family. “I once again apologize for not being able to take responsibility with more sensitivity in a timely manner on the pains people suffered.” Two days later, he apologized again over his defense for his nephew’s murder case. He said, “I had to defend my cousin who committed a felony of dating violence, as his family couldn’t afford a lawyer.” On Dec. 2, he once again apologized for the Cho Kuk scandal. “The former justice minister was one of the reasons the DP has been criticized by the people,” he said.

Things were quiet for a while. But then Yoon apologized again over his wife Kim Kun-hee’s falsified résumé. Following Kim’s statement on Dec. 15 — “I apologize for the inconvenience and fatigue that people may feel regardless of the factual relations”— Yoon said, “It is right for me to feel sorry if she had behaved poorly in the past.”

I am skeptical. Their apologies lack sincerity. It’s different from how Clinton admitted faults and sincerely apologized. In “Sorry About That: The Language of Public Apology,” American linguist Edwin Battistella wrote, “What accounts and apologies have in common is that both use language to change the meaning of an offensive act. An apology blames and disavows a past self while an account denies the actor’s guilt in the offense.” Some food for thought for the two presidential candidates.


사과(謝過)
김현예 페어런츠팀장

# “미국 국민은 생명을 잃은 것에 대해, 여러 해에 걸쳐 여러분이 받은 고통에 대해 사죄합니다. 여러분은 아무것도 잘못한 게 없지만 통탄할 정도로 부당한 취급을 받았습니다. 이 공식사과가 나오기까지 그토록 오랜 시간이 걸린 것을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1997년 5월 빌 클린턴 미국 대통령이 사과문을 읽었다. 1932년부터 흑인남성을 대상으로 이뤄진 매독 연구 때문이었다. 매독 감염을 알리지 않은 채 정부연구는 40년간 지속됐다. 내부고발자의 폭로로 사건은 수면 위로 드러났지만, 미국 정부는 사과하지 않았는데, 클린턴 대에 이르러 생존자와 유족에 대한 공식사과가 이뤄졌다.

대선을 앞두고 사과가 쏟아지고 있다.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전두환 전 대통령이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정치는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고 말한 뒤, 인터넷에 올라온 사과와 반려견 사진은 시작이었을 뿐이었다. 바통을 넘겨받은 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 지난달 22일 “우리 국민의 아픈 마음을 또 그 어려움을 더 예민하게, 더 신속하게 책임지지 못한 점에 대해 다시 한번 사과드리도록 하겠다”며 큰절까지 했다. 이틀 뒤, 자기 조카의 살인사건 변론에 대해 ‘일가 중 1인이 데이트 폭력 중범죄를 저질렀는데 가족들이 변호사를 선임할 형편이 못됐다”면서 또 사과했다. 그는 지난 2일에도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우리 당이 국민들로부터 외면받고 비판받는 문제의 근원 중 하나”라며 사과를 내놨다.

잠잠해지나 싶었더니 또다시 윤 후보 측이 사과했다. 아내 김건희 씨의 ‘허위 이력’ 논란이 불거지면서다. 김 씨는 지난 15일 “사실관계 여부를 떠나 국민께서 불편함과 피로감을 느낄 수 있어 사과드린다”고 했다. 곧이어 윤 후보가 “과거에 미흡하게 처신한 게 있다면 국민께 송구한 마음을 갖는 게 맞다”고 했다.

고개가 갸웃거려진다. 사과인데 사과 같지 않다. 그렇다. 진정성 때문이다. 클린턴 대통령이 “할 수 있는 일은 사과밖에 없다”며 잘못을 인정하고 진심으로 머리를 숙인 것과는 결이 다르다. 미국 언어학자 에드윈 L 바티스텔라는 『공개 사과의 기술』에서 이렇게 말했다. “해명과 사과는 언어로 잘못의 의미를 바꾼다는 공통점이 있다. 사과는 과거의 자신을 비난하고 부정하는 데 비해, 해명은 잘못에 대한 행위자의 죄를 부인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