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t to the bottom of the favoritism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Get to the bottom of the favoritism (KOR)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BAI) has found a number of illegalities in the government’s massive project to install solar panels in reclaimed Saemangeum, North Jeolla. President Moon Jae-in praised the world’s largest solar panels on water as the “beginning of a new millennium” in the country’s transition to renewable energy. But the BAI discovered that the Korea Hydro & Nuclear Power Corporation (KHNP) in charge of the project commissioned the designing of the solar-panel complex to Hyundai Global, a subsidiary of Hyundai Group, which did not have a license to design such facilities at the time. The KHNP also skipped the required procedure of staging an open bidding for qualified companies. Instead, it made a private contract with the Hyundai subsidiary.

Problems with the multibillion-dollar project are nearly endless. Three months before the signing of a formal contract with KHNP, Hyundai Global already commissioned a subcontractor for a 19.5-billion-won ($16.4 million) project in a 22.8-billion-won project. As a result, Hyundai Global could make 3.3 billion won in profit for nothing. A BAI report found that three senior officials at the KHNP had been aware of the ineligibility of Hyundai Global before it won the bid. After the government watchdog started looking into the suspicion, the KHNP canceled its contract with Hyundai Global.

Such findings could be just the tip of the iceberg as the BAI’s probe was confined to the designing of the solar panel complex. The audit began after a North Jeolla-based civic group in May petitioned for an audit of the project, raising suspicions over the KHNP allegedly having given favors to Hyundai Global. The environmental group claimed that the Hyundai subsidiary won a designing contract worth 120 billion won — which takes up 35 percent of the entire installation cost for panels on Lake Saemangeum — even without participating in bidding. The civic group also raised suspicion that Hyundai Global had won a 27 percent stake in the construction of power transmission and transformation facilities, too. And yet, the BAI did not inspect the remaining four suspicions citing the ongoing investigations by the Fair Trade Commission (FTC) and the police.

The Saemangeum project calls for a whopping 4.6-trillion-won budget in total. The KHNP set up Saemangeum Solar Power, an SPC, with Hyundai Global after the public corporation was chosen in October 2018 as an entity to handle the gargantuan project. Since the establishment of the special purpose company, a plethora of suspicions has arisen over potential favoritism. The BAI demanded the KHNP censure three related workers at KHNP, but that’s not enough.

Former KHNP President and CEO Lee Kwan-sup, who opposed the government’s nuclear phase-out policy, resigned in January 2018 with 10 months left before his term expired. As the alleged favoritism took place after current President Chung Jae-hoon came into office, he must take responsibility. As he initiated this project, President Moon also must make clear his position. The police and the FTC must get to the bottom of the case. It’s just a matter of time before the whole picture of the dirty deals comes to the surface.



불법 드러난 태양광, 특혜 의혹 전면 조사해야
 
 
현 정부 ‘탈원전 정책’의 상징인 새만금 수상 태양광 사업에 불법과 특혜가 있었음이 감사원 감사에서 드러났다. 세계 최대 규모의 수상 태양광을 설치하는 이 사업을 두고 문재인 대통령은 “에너지 전환의 새천년 역사를 선포한다”고 극찬했다. 하지만 감사 결과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 측이 설계를 맡긴 현대글로벌은 당시 태양광 설비 설계와 관련해 면허가 없는 무자격 회사였다. 또 관련 법상 공고를 내고 면허를 갖춘 업체들을 상대로 공개 입찰을 해야 했지만, 한수원은 해당 업체와 비공개 수의계약을 맺었다.
 
감사에서 드러난 문제점은 한둘이 아니다. 현대글로벌은 228억원짜리 이 사업에 대해 한수원과 정식 계약을 체결하기 3개월 전 이미 다른 업체에 사업을 맡기는 하도급 계약을 195억원 규모로 맺었다. 아무런 일도 하지 않고 33억여원의 차익을 보는 구조였다. 감사원은 현대글로벌이 면허를 갖고 있지 않고 공개 입찰을 해야 한다는 점을 한수원 간부 3명이 알고 있었다고 지적했다. 불법 특혜임을 알고도 묵인한 셈인 한수원 측은 감사 시작 후에야 현대글로벌과의 계약을 해지했다.
 
이번에 드러난 의혹은 빙산의 일각일 가능성이 크다. 감사원 적발 사안은 새만금 수상 태양광 사업의 일부인 ‘설계 비리’에 한정돼 있다. 이번 감사는 전북환경운동연합이 지난 5월 '한수원이 현대글로벌에 여러 특혜를 줬다'며 공익 감사를 청구하면서 시작됐다. 감사 청구 내용에는 현대글로벌이 3400억원 규모 300㎿ 수상 태양광 건설 사업에서 35%가량인 1200억원 상당을 입찰 없이 따낸 점도 담겼다. 현대글로벌이 4800억원 규모의 송·변전 설비 공사에서 27%가량을 따낸 점에 대해서도 의혹을 제기했다. 그런데도 감사원은 이번 발표 외 나머지 의혹 4개에 대해선 경찰과 공정위가 수사·조사 중이라며 감사를 벌이지 않았다.
 
새만금 수상 태양광 사업은 총사업비만 4조6000억원에 달한다. 2018년 10월 사업자로 선정된 한수원은 현대글로벌과 함께 특수목적법인(SPC) '새만금솔라파워'를 세웠다. 이후 일감을 몰아줬다는 의혹이 제기돼 왔다. 감사원은 설계용역 발주 업무를 부당하게 처리한 관련자 3명을 징계처분하라고 요구했는데, 꼬리 자르기에 불과하다.
 
한수원에선 탈원전 정책에 반대한 이관섭 전 사장이 임기를 1년 10개월 남긴 채 2018년 1월 사퇴하고 정재훈 사장이 취임했다. 자신의 임기 중 불법 특혜가 드러난 만큼 정 사장이 책임지는 게 마땅하다. 특히 이 사업 시작 계기를 만든 문 대통령도 책임 있는 입장을 밝혀야 한다. 의혹 규명에 미온적인 태도를 보여온 경찰과 공정위는 이번 감사를 계기로 사업 전반에 대한 불법 특혜 의혹을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 일각이 드러난 비리 의혹의 전모가 밝혀지는 것은 시간문제일 뿐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