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Tiananmen déjà vu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Tiananmen déjà vu (KOR)

SHIN KYUNG-JIN
The author is the Beijing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We welcome the international community and dignitaries to visit China and participate and support the 2022 Beijing Winter Olympics in various ways. I hope we can implement the Olympic spirit to get united with each country, showcase a frugal, safe and colorful festivity and promote mutual friendship and cooperation at the same time.”

That was Chinese foreign ministry spokesperson Zhao Lijian’s response to a question last Tuesday from a Bloomberg correspondent in Beijing, who asked, “The Nihon Keizai Shimbun has reported that China already invited President Moon Jae-in to attend the Beijing Winter Games. What is Chinese foreign ministry’s position?”

The reaction by the Chinese spokesman is typical diplomatic rhetoric. Does “various ways” mean video or physical participation? Is the object of welcome “participation” or “support”? Which country is he referring to when he mentioned “get united with each country”? Is he talking about South Korea and China for “mutual friendship and cooperation?” Then how about North Korea?

In the press briefing, Zhao said everything but nothing. It is full of diplomatic remarks.

That day, Nikkei’s Beijing correspondent reported that China sent an invitation to President Moon, citing diplomatic sources from South Korea and China. And the correspondent reported that South Korea hadn’t responded as of December 20. The Japanese newspaper claimed that South Korea was being prudent due to the people’s worsening sentiment toward China and that President Moon visited China three times already without Xi Jinping’s visit to South Korea. Russian President Vladimir Putin announced a plan to attend the opening ceremony. The newspaper added that China sent invitations to Central Asian and East European leaders.

There had been a meeting of a South Korean leader — President Park Geun-hye — and Russian President Vladimir Putin, Xi Jinping, former Chinese presidents Jiang Zemin and Hu Jintao before. On September 3, 2015, the same group of leaders stood at the watchtower of Tiananmen for the military parade commemorating the 70th anniversary of the victory in the anti-Japanese war and anti-fascist world war. Korean, Chinese and Russian leaders as well as Central Asian and East European leaders were together at the time. A similar composition is expected for the opening ceremony in February. The “diplomatic boycott” of the United States seems to be another story for China and its friends.

Whether or not President Moon will promote “Pyeongchang Again” is solely an act of governing by a head of state entrusted with sovereignty. But I hope we will not see a Tiananmen déjà vu.


천안문 데자뷔
신경진 베이징 총국장


“우리(중국)는 국제사회와 각계 인사가 각종 방식으로 중국에 와서 2022년 베이징 겨울 올림픽을 참가·지지하는 것을 환영한다. ‘더욱 단결하자’는 올림픽 정신을 각 나라와 함께 이행하고, 검소하고 안전하며 다채로운 올림픽 축제를 세계에 보여주고, 동시에 상호 우호와 협력을 촉진하기를 바란다.”

지난 21일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의 답변이다. 전형적인 외교 레토릭이다. ‘각종 방식’은 화상인가 물리적 참석인가. 환영의 대상은 참가인가 지지인가. ‘더욱 단결하자’는 주어인 ‘각국’은 어느 나라를 말하나. ‘상호 우호와 협력 촉진’은 한국과 중국을 말하나. 그렇다면 북한은?

자오 대변인은 모든 것을 이야기하면서도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외교 말 잔치다. 질문은 블룸버그 특파원이 했다. “중국이 이미 문재인 대통령의 베이징 겨울 올림픽 참가를 초청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보도했다. 중국 외교부 입장은?”이었다.

이날 닛케이 베이징 특파원은 한중 외교소식통을 인용해 중국이 문 대통령에게 올림픽 초대장을 보냈으며, 20일까지 한국이 회답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신중론의 이유로 한국의 나빠진 대중국 감정, 시진핑(習近平·68) 중국 국가주석의 답방 없이 문 대통령만 이미 세 차례 중국을 방문한 점을 꼽았다. 개막식에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참석을 표명했다. 중국이 중앙아시아와 동유럽 정상들에게도 초대장을 보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한국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 시진핑 주석, 장쩌민(江澤民)·후진타오(胡錦濤) 전 주석의 만남이 전에도 있었다. 2015년 9월 3일 항일전쟁 및 세계 반(反)파시스트 전쟁 승리 70주년 기념 열병식서 같은 조합이 베이징 천안문 망루에 섰다. 당시에도 한·중·러를 비롯해 중앙아시아와 동유럽 등 30개국 정상급이 함께했다. 내년 2월 올림픽 개막식도 비슷한 구도가 예상된다. 미국의 ‘외교적 보이콧’도 중국과 친구들에게는 딴세상 이야기여서다.

내년 냐오차오(鳥巢)에서 한국 대통령이 ‘평창 어게인’을 펼치느냐 여부는 오롯이 주권을 위임받은 통치권자의 통치행위일 수 있다. 대신 이후 펼쳐질 ‘천안문 데자뷔’는 보지 않았으면 한다. 당시 한국 대통령은 귀국 전용기에서 “앞으로 평화통일을 위해 중국과 협력해 나가기로 (한·중 정상회담에서) 이야기가 됐다”고 했다. 당시 천안문 초청장에는 종전선언이 아니라 통일이 담겨 있었다. 미국 외교관들은 구소련과 협상에서 “같은 말(馬)을 두 번 사지 말라”는 교훈을 얻었다고 한다. 참고할만한 격언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