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CIO in controversy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CIO in controversy (KOR)

 It has been nearly a year since the Corruption Investigation Office for High-ranking Officials (CIO) launched. But it has done more harm than good so far. Although it was founded as an independent law enforcement agency, its actions have been constantly suspected of political bias over the year. After it was revealed to have accessed hundreds of phone records of journalists and opposition lawmakers, the office has been under fire for infringing on human rights by spying on civilians.
 
Its first-year performance has been pitiful. Of 24 cases it investigated, the CIO has completed just one. Its first case was on allegation of favoritism in hiring by Seoul education superintendent Cho Hee-yeon. The prosecution indicted Cho last Friday, but it did not accept most findings by the CIO.
 
Kim Jin-wook, the first CIO chief, vowed to make the institution civilian-friendly and reputable. But the agency has done the opposite by recklessly examining phone records of the opposition People Power Party (PPP) floor leader and key figures of its presidential election camp, as well as journalists, lawyers and civic groups. The CIO has looked into phone conversations of reporters critical of the agency and their families. Courts also should be held accountable for granting the warrants as the CIO wanted.
 
Its political neutrality has been seriously doubted. It has been investigating four cases related to Yoon Suk-yeol, PPP presidential candidate, for allegedly orchestrating attacks on political figures close to the ruling power through the PPP while Yoon served as prosecutor general. The CIO has not made any progress in its investigations defying political neutrality. Its arrest warrants for Son Jun-sung — a prosecutor accused of handing over documents on the figures close to the government to the PPP — were repeatedly denied by a court.
 
While summoning Lee Seong-yun — the controversial head of the Seoul High Prosecutors’ Office — for questioning, the CIO sent its official car to pick him up. Its role and usefulness also are in question. Even Justice Minister Park Beom-kye has expressed frustration over the CIO. In a television interview, the minister admitted that the agency “has failed to meet up to the expectations of the people” and that he also was disappointed.
 
The CIO is sneered at for its zero achievements and terrorizing ways by spying on civilians without any sense of political neutrality. Without an overhaul, the CIO will lose its raison d’être.



정치중립 못지키고, 인권 침해 빚은 공수처 1년
 
 
출범 1주년이 다가오는데도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가 여전히 자리를 잡지 못하고 겉돈다. 당초 독립기관이라더니 설립취지와 달리 정치적 중립성 시비가 끊이지 않는다. 언론인과 야당정치인 등을 상대로 무더기 통신조회를 했던 사실이 드러나 민간인 사찰과 인권침해 논란도 빚고 있다. 사면초가이자 존폐기로에 선 형국이다.
 
공수처의 1년 성적표는 초라하다 못해 부끄러운 수준이다. 지난 1년간 수사에 착수한 24건 중 마무리한 사건은 단 1건뿐이다. 공수처 ‘1호 사건’은 조희연 서울교육감 불법 특별채용 의혹인데, 검찰은 조 교육감을 지난 24일 기소하면서 공수처의 논리를 상당 부분 배척해 수사력 밑천이 드러났다.
 
김진욱 공수처장은 지난 1월 출범 당시 국민의 신뢰를 받는 인권친화적 수사기관을 표방했다. 하지만 공수처가 언론인·변호사·시민단체는 물론 야당 원내대표와 대선 캠프 주요인사들을 무차별적으로 통신조회한 사실이 드러나 충격을 준다. 공수처를 비판한 기자와 가족 등 민간인 100여 명의 통신기록을 조회해 언론자유 침해와 민간인 사찰이란 비판을 받고 있다. 이 과정에서 공수처의 요구대로 영장을 내준 법원의 행태도 그냥 넘길 일이 아니다.
 
정치적 중립성도 입방아에 올랐다. 공수처는 정치중립 논란을 무릅쓰고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에게 제기된 '고발사주' 의혹 등 4건의 수사에 집중했지만, 아직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했다. 특히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손준성 검사에 대해 체포영장 1회, 구속영장 2회를 청구했지만 모두 기각당해 망신을 샀다. 친여성향의 여운국 공수처 차장이 "우리 공수처는 아마추어"라고 했는데, 공수처의 무능을 고백한 것처럼 들린다.
 
반면 공수처는 이성윤 서울고검장 관련 혐의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공수처장의 관용차를 보내줘 '황제조사'라는 구설에 올랐다. 이규원 대전지검 부부장검사의 윤중천·박관천 면담보고서 허위작성 및 유출혐의 사건을 서울중앙지검으로부터 이첩받아 9개월을 조사해 놓고 검찰에 재이첩해 시간을 낭비한 중복수사라는 빈축을 샀다.
 
급기야 집권당 당적을 보유한 박범계 법무장관까지 공수처에 불만을 토로했다. 박 장관은 그제 방송에 출연해 "공수처가 국민적 여망과 기대를 충분히 충족하지 못하고 있다는 점을 느낀다. 저 역시 일정부분 실망감이 있다"고 했다.
 
지금의 공수처는 수사능력이 없어 성과가 없으니 '빈손 공수처(空手處)'요, 정치중립을 못 지키고 인권보호도 못 하면서 민간인 사찰 논란만 일으키니 '두려운 공포처(恐怖處)'라는 비아냥까지 받고 있다. 전면적인 쇄신과 탈바꿈이 없다면 공수처는 조만간 존재의미를 상실할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