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 on the back burner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ecurity on the back burner (KOR)

 It turns out that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dismissed the need to upgrade the joint Korea-U.S. wartime operation plans (Oplans) to prepare for nuclear and missile attacks from North Korea. Despite repeated requests from the United States Forces Korea (USFK) to improve the Oplan since 2019 to cope with North Korean threats,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refused. The ministry finally accepted the demand at an annual Security Consultative Meeting (SCM) on December 2.
 
That was revealed by former USFK and Combined Forces Commander Gen. Robert Abrams (Ret.) in a recent interview with the Voice of America. Though the current Oplan cannot protect South Korea from the North’s nuclear and missile attacks, the defense ministry was reluctant to ratchet up the plan.
 
North Korea’s nuclear and missile capabilities have noticeably advanced since the launch of the liberal administration in 2017. According to the CIA and the International Atomic Energy Agency (IAEA), North Korea successfully conducted its sixth nuclear test in September 2017 — a hydrogen bomb this time. The Rand Corporation assumes that North Korea possess up to 100 nuclear bombs by now. Satellite photos show that the country has reactivated the Yongbyong nuclear facilities, extracted plutonium, and expanded an enrichment facility.
 
North Korean missiles also raise alarm. The country developed several types of short-range missiles, including ones that are difficult to intercept and ones that can be tipped with warheads. North Korea now aims to deter the U.S. from sending reinforcements to South Korea in an emergency with its ICBMs that can strike as far as the U.S. mainland. Military analysts are warning against the possibility of its tactical nuclear weapons breaking our defense line. Pointing to the comparative weakness of our military, General Abrams advised Seoul to acquire tactical strike capabilities and develop integrated missile defense systems.
 
But the defense ministry brushed off the USFK’s request to renew the Oplan for nearly three years. This astounding aloofness is obviously related to the government’s blind obsession with improving inter-Korean relations and a declaration to end the Korean War. Making such declarations without preparing for nuclear and missile threats leads nowhere. After the two allies agreed to updating the Oplan earlier this month, North Korea’s state mouthpieces denounced the move as “trying to elevate tension on the Korean Peninsula.
 
The Moon administration rushed to take back wartime operational control from the U.S. But that was just wishful thinking without addressing the intrinsic problem. We urge the government to safeguard the nation no matter what.



북핵 위협 알면서도 한·미 작전계획 개선하지 않았다니
 
 
한국이 북한의 핵과 미사일에 대비한 한ㆍ미 연합작전계획 최신화를 묵살해온 것으로 뒤늦게 밝혀졌다. 주한미군이 2019년부터 북한 핵ㆍ미사일 위협에 대응할 작전계획 최신화 필요성을 한국에 제의했지만 국방부가 거부했다는 것이다. 국방부는 작전계획 갱신을 2년이나 미뤄오다 지난 2일 한ㆍ미 연례안보협의회의(SCM)에서 수용했다. 이 같은 사실은 로버트 에이브럼스 전 주한미군사령관 겸 연합사령관이 VOA(미국의 소리) 인터뷰에서 처음 공개했다. 현 작전계획은 북한 재래식 군사력 대비용으로 핵ㆍ미사일로부터 국민을 보호할 수 없는데도 국방부는 작전계획 개선에 소극적이었다.
 
북한의 핵ㆍ미사일 능력은 문재인 정부 들어 완전히 달라졌다. 미 중앙정보국(CIA)과 국제원자력기구(IAEA)에 따르면 북한은 현 정부 출범 초반인 2017년 9월 수소탄으로 6차 핵실험에 성공했다. 이후 본격적으로 핵무기를 만들기 시작했다. 미 랜드연구소는 2021년 현재 북한 핵무기를 최대 100발로 추정했다. 북한은 최근에도 영변 원자로와 재처리시설을 재가동해 플루토늄을 추출하고, 농축시설을 확장하고 있다는 인공위성 영상이 공개되기도 했다.
 
북한 미사일도 보통 문제가 아니다. 북한은 남한을 직접 공격할 수 있는 여러 종류의 단거리 미사일을 최근 몇년 새 개발했다. 이 가운데는 한ㆍ미군이 요격하기 곤란한 미사일도 있고, 핵탄두 장착도 가능하다. 또 북한은 미 본토를 타격할 수 있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로 유사시 미국의 한국 지원을 막으려 하고 있다. 더구나 북한이 전술 핵무기로 우리 군을 타격하면 방어선이 무너진다는 전문가 분석까지 나오는 판국이다. 에이브럼스 전 사령관은 “한국의 군사력이 (북한에 비해) 많이 뒤처져 있다”며 “한국이 전략 타격 능력을 획득하고, 한국형 통합 미사일 방어체계를 개발해야 한다”고 충고했다.
 
국방부가 이런 불리한 상황을 뻔히 알고도 주한미군의 작전계획 최신화 요청을 수년간 묵살해온 것은 안보를 책임진 부처로서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이는 정부가 남북 관계 개선과 종전선언에 집착해온 점과 무관치 않다.  북한 핵ㆍ미사일 대비 없이 종전선언을 한들 불안한 평화만 계속될 뿐이다. 지난 2일 한ㆍ미가 작전계획 최신화를 위한 새 전략기획지침(SPG)을 승인하자 북한은 선전매체를 통해 “한반도 긴장을 고조시키는 행위”라며 비난했다. 새 지침이 북한에 불리하게 작용하니 바로 반응한 것이다.
 
이번 정부에선 이미 물 건너간 사안이지만 전시작전통제권 조기 전환도 북한의 핵ㆍ미사일 해결 없이는 곤란하다. 따라서 정부는 이제라도 종전선언이나 전작권 전환에 매달릴 게 아니라 작전계획 최신화와 북핵 대응책 마련으로 국민 안전에 최선을 다하기 바란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