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wrecked ship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wrecked ship (KOR)

With fewer than three months left before the presidential election on March 9, the opposition People Power Party (PPP) is in trouble. Following the resignations of its floor leader and policy committee chair, presidential candidate Yoon Suk-yeol has started to revamp his election campaign committee. Its chairman Kim Chong-in announced a plan to drastically overhaul the campaign committee, including the stepping down of heads of its subcommittees. Yoon also suspended his campaign touring temporarily.

The PPP’s move is like trying to fix the barn door after losing a cow. In polls conducted shortly before and after the New Year, Yoon’s ratings were lower than those of rival Lee Jae-myung from the ruling Democratic Party (DP). And yet, campaign committee chair Kim insisted there was no need to streamline the super-sized campaign committee. After failing to read the voters’ dissatisfaction with Yoon, the PPP belatedly takes action.

The PPP has suffered serious internal division since the election in June of Yoon as its presidential candidate. In an alarming development, thirty-something PPP Chairman Lee Jun-seok refused to serve as the standing campaign committee chair twice. (He is still outside the campaign.) Lee often criticized Yoon over disagreements on managing the committee — as if he is a political commentator. The PPP is like a wrecked ship.

The primary responsibility for the chaos must be taken by Yoon as he could not effectively present a vision for the country, not to mention his repeated gaffes. In particular, Yoon showed an ambiguous attitude toward his wife’s repeated fabrications on her resume to find a job at colleges. That squarely contradicts his previous championing of fairness, a core value he tried to uphold as former prosecutor general. Yoon also should have embraced his contenders in the primary instead of shunning them. That is in sharp contrast with DP candidate Lee, who managed to reconcile with his competitor Lee Nak-yon in the last minute.

Despite public expectations for a change from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s unremitting policy failures, Yoon — a political novice — and his party were not able to get traction. Intoxicated by high ratings for Yoon after the PPP’s national convention, the party could not ride the tide. Election committee chair Kim even said that Yoon can win as long as he acts as instructed by the committee. If this is not a farce, what is?

Presidential elections are a race for the country’s future. If Yoon and the PPP cannot persuade voters, a revamp of the campaign committee does not mean anything. Yoon and his party must not forget that voters like to punish arrogant people at the polls.
 
 
지지율 폭락에 뒤늦게 호들갑 떠는 국민의힘
 
일정 중단, 선대위는 일괄 사의 표명
결국 윤 후보 책임…리더십 입증해야
 
 
대선을 두 달여 앞두고 국민의힘이 극심한 내홍을 겪고 있다. 어제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과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 김한길 새시대준비위원장 등 선대위가 윤석열 대선후보에게 일괄 사의를 표했다. 김기현 원내대표와 김도읍 정책위의장도 사퇴했다. 새해 벽두 표심잡기에 분주해야 할 윤 후보는 외부 일정을 중단하고 선대위를 다시 꾸려야 하는 처지다.
 
국민의힘의 선대위 개편 움직임은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격이다. 새해를 전후해 실시된 여론조사에서 윤 후보의 지지율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에게 오차범위 밖으로까지 뒤졌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김 위원장 등은 선대위 개편이 필요없다는 태도를 보여 왔다. 경고음을 계속 울린 민심을 읽지 못하더니 국민의 회초리가 수치로 확인되고서야 부산을 떨고 있다.
 
국민의힘은 대선을 치르는 정당인지 의심이 들 정도로 내분을 보여 왔다. 이준석 대표가 이른바 ‘윤핵관’(윤 후보 핵심 관계자)의 행태를 들어 바깥으로 돈 게 한두 번이 아니다. ‘울산 회동’으로 수습되는가 싶던 이 대표와 윤 후보 측 갈등은 18일 만에 재발했다. 선거의 한 축이어야 할 당 대표가 “정책 이해도나 토론에서 국민 기대치에 못 미치면 어려운 선거를 치를 것”이라며 제3자가 평론하듯 말하고 다닌다. 영입 때부터 이 대표가 반발한 신지예 새시대위 부위원장은 어제 사퇴하면서 이 대표의 퇴진을 요구했다. 이쯤 되면 여당으로부터 ‘난파선’이란 표현을 들어도 할 말이 없다.  
 
혼란의 가장 큰 책임은 윤 후보에게 있다. 최근 지지율 하락에는 당 내분 외에도 윤 후보가 대국민 비전을 제대로 제시하지 못한 채 실언 논란을 반복한 것이 원인으로 꼽힌다. 또 배우자 김건희씨의 허위 경력 의혹이 자신이 내세워 온 ‘공정’의 가치와 배치되는데도 윤 후보는 사과 과정에서 단호하지 못한 태도를 보였다. 당 내분과 관련해 이 대표는 물론이고 경선 경쟁자들까지 끌어안는 모습을 보였어야 한다. 이재명 후보가 막판까지 경쟁한 이낙연 전 총리와 화합하는 모습과 대비돼 윤 후보의 리더십에도 의구심이 제기됐다.
 
부동산값 폭등 등 문재인 정부에 실망해 정권 교체를 바라는 여론이 높은데도 윤 후보와 국민의힘은 이를 스스로 까먹었다. 후보 선출 이후 컨벤션 효과로 인한 지지율 상승에 취해 지지층의 우려조차 풀어내지 못했다. 설상가상 김종인 위원장은 "후보가 선대위에서 해주는 대로 연기만 잘하면 이길 수 있다"고 말했다. 당장 '후보가 허수아비냐'는 반응이 나온 것처럼 써주는 대로 읽는 후보를 국민이 못 알아볼 것 같은가. 대선은 미래를 향한 경쟁이다. 왜 윤 후보와 국민의힘이어야 하는지를 설득해 내지 못하면 선대위를 개편해 봐야 소용이 없다. 여야를 막론하고 유권자를 경시하고, 오만에 빠진 세력은 국민이 반드시 응징한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