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oking for love, not hate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Looking for love, not hate (KOR)



CHUN SU-JIN
The author is head of the Today-People News team at the JoongAng Ilbo.

“I don’t know how people can get so anti-something. Mind your own business, take care of your affairs, and don’t worry about other people so much,” said actress Betty White in a 2010 interview with Parade Magazine. The legendary actress and comedian dubbed the “First Lady of Television” passed away 18 days before her 100th birthday.

White was considered a true senior figure, not just because of her age. She wanted to learn more than teach and spent her life on the the front line advocating for minorities.

How about Korea? The only thing changing in the New Year is the calendar. With the presidential election slated for March 9, age-old hatred is growing. The New York Times published an article on Korea about the anti-feminist political wave of men in Korea. “After slow gains in women’s rights, the country is facing a type of political correctness enforced by young men angry at feminists, saying they undermine opportunity.” If Betty White had read this article with a balanced view on feminism and anti-feminism, she would have sighed.
 
 
Betty White (1922-2021) [AP/YONHAP]

Betty White (1922-2021) [AP/YONHAP]


One of the books BTS recommended is “Living, Loving and Learning” by Leo Buscaglia. The author compared hating someone to living with trash in their mind and being unable to let go. Haters can’t or don’t think about throwing out the trash and instead complain about the smell. At the beginning of 2022, I am thinking about how we can throw away the trash of Korean society.

Life is too short to live, love and learn. Time is precious and we don’t have much, yet some people may choose to spend it posting malicious comments like “Please write this kind of thing in your diary” on this article or sending me emails that say “Trash reporters like you shouldn’t have been born.” In this time when hatred is met with hatred, I want to spend 2022 memorizing Italian verb conjugations and continuing to imperfectly learn to dance. It is about time I accept that hating might be easy, but it is too painful.

If you think White or Buscaglia are too disconnected from your life, think about the words of Lee Sun-deok, who worked as an emergency room cleaner for 27 years at a hospital in Mokdong, western Seoul. “Living was so hard, so I thought about people who were in a harder situation.” The quote comes from writer Lee Seul-a’s new interview collection “With a New Mindset.” Alteration shop owner Lee Young-ae’s interview in the same book is also touching: “I don’t hate anyone anymore. I somehow understand. I don’t hate them. They didn’t want to live like that.” I hope 2022 will be full of love, not hate. 

 
 
미국 국민할머니 베티 화이트
전수진 투데이·피플뉴스 팀장
 
왜들 그렇게 열심히 누군가를 미워하는 거죠? 자기 일에만 신경 써도 모자라는 게 시간 아닌가?” 지난해 마지막 날 급서한 베티 화이트가 미국 잡지 ‘퍼레이드’ 인터뷰에서 남긴 말이다. 100세를 단 18일 남기고 세상을 떠난 화이트는 코미디 전문 배우다. 미국판 ‘국민 할머니’이자 ‘방송계 퍼스트레이디’로 통했다. 별세 소식에 미국 퍼스트레이디 질 바이든이 “화이트를 사랑하지 않은 사람은 없다”고 애도했을 정도다. 그런 그가 진정한 어른으로 통했던 이유는 나이 그 이상이다. 가르치려 하기보다 배우는 자세를 취했고, 여성과 흑인, 성소수자 등 각 시대의 마이너리티를 옹호하는 최전선에 섰기 때문이다. 위의 인터뷰 역시 그런 맥락이었다.
 
한국은 어떤가. 새해가 됐어도 바뀐 건 달력뿐이다. 춘삼월 대선을 앞두고 해묵은 증오가 더해만 간다. 뉴욕타임스(NYT)의 올해 첫 한국 기사로 안티 페미니즘을 부르짖는 남성의 정치 세력화를 다뤘다. ‘여성의 권리 신장이 더뎠던 이 나라의 젊은 남성들, 페미니스트들이 기회를 박탈한다며 화가 나 있다’는 요지의 부제가 달렸다. 페미니즘과 안티 페미니즘 양측 시각을 균형 있게 다룬 이 기사를 읽었다면 베티 화이트는 깊은 한숨을 쉬지 않았을까.  
 
방탄소년단(BTS)도 추천한 책 중에 『살며 사랑하며 배우며』가 있다. 저자 레오 버스칼리아는 누군가를 미워하는 일이란 마음속 쓰레기를 끌어안고 놓지 못하는 상태 같다고 표현했다. 갖다 버릴 생각은 안 또는 못하고, 심해지는 악취에 불평만 늘어놓는 것과 같다는 얘기다. 2022년 벽두에 생각한다. 한국 사회의 쓰레기는 어떻게 버려야 할까. 분리수거가 되기는 할까.  
 
살며 사랑하며 배우는 데도 인생은 짧다. 누군가는 자기 인생에 다신 안 올 소중한 시간을 들여 “이런 글은 일기장에나 써라”는 악플을 달고, “너 같은 기레기는 태어나지 말았어야 한다”는 e메일을 보낼지 모른다. 미움을 미움으로 갚을 시간에 이탈리아어 동사변화를 암기하고, 그랑주떼 발레 점프를 실수투성이라도 계속 뛰며 2022년을 보내고 싶다. 미워하는 일은 쉽지만, 동시에 괴로운 일이라는 걸 깨달을 때도 됐으니.  
 
화이트나 버스칼리아가 멀게 느껴진다면, 서울 목동의 한 병원에서 응급실 청소를 27년 이상 해온 이순덕씨의 말을 음미해보자. “사는 게 너무 고달팠어요. 그래서 더 힘든 사람을 생각했어요.” 이슬아 작가의 신간 『새 마음으로』 인터뷰집에 나오는 글이다. 같은 책에 있는 이영애 수선집 사장님의 말도 울림이 크다. “이제는 아무도 밉지가 않아. (…) 어느새 이해가 돼. 안 미워. (…) 그들도 그렇게 살고 싶었던 게 아닐 거야.” 2022년이 미움 아닌 사랑으로 가득 차기를.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