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collapse culture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collapse culture (KOR)

 
The sudden collapse Tuesday of the facade of a 39-story apartment building under construction in Gwangju should be a wakeup call for our society. Six people working between the 23rd and 38th floors are still missing. The authorities must get to the bottom of the case to find out what really went wrong.

Pictures of the building look as if it had been hit by an airplane. We cannot understand how a concrete building going up in the 21st Century could crumble like a scene in a disaster movie. Officials from the Ministry of the Interior and Safety and construction experts attributed the accident to possible disintegration of a cast for concrete placement on top of the building. The authorities must find out if the builder used the required construction materials like steel bars and cement and if the builder hurried to complete the apartments to meet a deadline before residents were supposed to move into the building in November.

Coincidently, the builder — HDC — was involved in the collapse of another building in a redevelopment zone in the same city last June. In that tragedy, nine people lost their lives after a five-story building being dismantled fell onto a bus nearby. The accident was caused by a subcontractor commissioned to demolish the building, but the prosecution also indicted workers from HDC for their alleged involvement in the collapse. The CEO of the company apologized for the incident and bowed to the public. But another apology in just seven months cannot fundamentally solve anything.

January 11 was the day when a revision to the Construction Materials Management Act drawn up after the earlier collapse passed the National Assembly. The revised act is aimed at reinforcing punishments for building dismantlers who do not follow regulations at the risk of public safety. It is embarrassing to see the same construction company involved in a similar tragedy in the city.

Another law designed to penalize builders for safety accidents caused by their contractors was enacted last January, but doesn’t take effect until January 27.

In an emergency meeting on Wednesday, the Gwangju city government suspended all construction projects being led by HDC. The city’s police department has started investigations of all suspects — including a construction site manager and a tower crane operator — to find the real reasons for the collapse. The police also must look into the possibility of city officials having colluded with the HDC, possibly with bribery being involved. The Ministry of the Interior and Safety must find out exactly why such shameful incidents take place over and over in this country.
 
 
 
후진국형 '광주 붕괴 참사' 책임 엄중히 물어야
 
동절기 무리하게 공기 단축하려다 탈 났나
시공사와 시·구청 유착 여부도 수사해야
 
 
광주광역시 서구 화정동 39층 주상복합아파트 공사 현장 외벽 붕괴 참사는 후진국형 안전사고의 전형으로 보인다. 측면이 무너진 23~38층에서 작업하던 인부 6명이 실종된 만큼 설계와 시공 및 감리 과정에서 안전 수칙을 제대로 지켰는지 철저하게 수사해 법적 책임을 엄중히 물어야 할 것이다.
 
아파트 공사장 외벽의 찢긴 모습은 마치 항공기 테러를 당한 것처럼 참담해 보였다. 철근 콘크리트 건물이 어떻게 산사태 나듯 무너져 내렸는지 상식으로는 납득하기 어렵다. 국토교통부와 사고 현장을 관찰한 전문가들은 콘크리트 타설을 위한 거푸집이 무너지고 타워크레인 지지대가 손상되면서 사고가 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그렇다면 철근·시멘트 등 건축 자재를 정상적으로 사용했는지, 2020년 3월 착공한 이 아파트의 11월 입주 일정에 맞추려 콘크리트 양생이 더딘 동절기에 무리하게 공기 단축을 시도했는지 밝혀야 한다.
 
사고 아파트 시공사는 지난해 6월 광주 서구 학동 재개발지구 철거 현장 붕괴 사고의 원청 업체와 같은 HDC현대산업개발이다. 지난해엔 철거 공사 중 5층 건물이 갑자기 무너지면서 시내버스를 덮쳐 9명이 숨졌다. 당시 사고는 하도급 업체의 철거 과정에서 발생했지만, 검찰은 현대산업개발 관계자들도 부실 철거에 관여했다고 판단해 재판에 넘겼다. 유병규 현대산업개발 대표는 어제 사과문을 내고 "있을 수 없는 사고가 발생했다. 책임을 통감한다"며 머리를 숙였다. 7개월 만에 또 사고가 났는데 사죄로 끝낼 일은 아닌 듯하다.
 
사고가 발생한 지난 11일은 공교롭게도 '광주 철거 현장 붕괴 참사 재발 방지법'으로 불리는 건축물관리법 일부 개정 법률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날이었다. 건물 해체 작업자가 계획서대로 건축물을 해체하지 않고 공중의 위험을 발생하게 한 자에 대한 처벌 강화가 골자다. 마치 법 개정을 비웃기라도 하듯 동일 업체의 광주 사업장에서 사고가 났으니 말문이 막힐 지경이다. 안전사고가 발생했을 때 사용자의 책임을 묻는 중대재해처벌법이 지난해 1월 제정됐지만 1년 유예돼 오는 27일부터 시행되기 때문에 이번 사고에는 적용이 어려운 상황이다.  
 
광주시 재난안전대책본부는 긴급 현장 대책회의를 열고, 광주 지역 소재 현대산업개발의 모든 건축 및 건설 현장의 공사를 중지시켰다. 광주경찰청 수사본부는 현대산업개발 현장소장을 입건하고 안전부장, 감리단 관계자, 타워크레인 기사 등을 상대로 이틀째 사고 경위를 집중 조사하고 있다. 광주시청 공무원들과 업체의 유착 여부도 샅샅이 수사해 안전사고가 잦은 배경에 공무원의 봐주기나 뇌물 수수가 있었는지 따져봐야 할 것이다. 국토부와 총리실은 이참에 후진국형 사고가 계속 반복되는 근본 원인을 점검해 대책을 마련하길 바란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