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pan’s choice over Ukraine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Japan’s choice over Ukraine (KOR)

LEE YOUNG-HEE
The author is a Tokyo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I want to develop overall Japan-Russia relations including in energy cooperation.”

Japanese Prime Minister Fumio Kishida’s speech on the government policy at the beginning of the year was full of courtship to Russia. The Russia policy was full of positive phrases like “signing a peace treaty,” “negotiation” and “development,” though only one sentence on Korea followed: “I strongly demand appropriate responses based on the consistent position.”

With the goal of retrieving four Kuril Islands effectively under Russia’s control, Japan had maintained a conciliatory stance toward Russia. When Russia annexed the Crimean Peninsula in 2014, Japan was reluctant to aggressively side with the West for a long time after the United States and Europe declared sanctions.

Then Japan showed a surprising “change of mind” for the ongoing Ukraine crisis. When America announced the first sanctions against Russia, Japan immediately followed with additional measures on Feb. 25, restricting semiconductor exports. On Feb. 27, Russian President Vladimir Putin’s assets in Japan were frozen, and Japanese banks were excluded from the SWIFT financial network. Kishida elevated his criticism, saying, “Violence comes with a big price.”

Many analysts attribute Tokyo’s sudden change of attitude to China. A Japanese diplomatic source said, “The difference between now and the Crimean crisis is China’s rise. If Japan is passive in sanctions like the last time, there are concerns that it would give China an excuse to engage in a similar military action.”

Above all, Taiwan could be in danger if Japan doesn’t show determination. Japanese people seem to agree with its government’s sudden change of mind. In a poll, 61 percent of respondents said that Japan should keep up with the U.S. and Europe in response to Russia.

Japan moved the focus of its military strategy to checking on China on the premise of easing tensions with Russia. However, with Russia’s invasion of Ukraine and Japan’s strong response, the Nihon Keizai Shimbun analyzed that “ripple effect on Japan’s future security strategy is expected.” If Russia is added as a threat to Japan along with China and North Korea, Japan’s military build-up may be more aggressive and bold under strong demand of the United States.

The war is shaking the structure of the international community. Each country is intensely contemplating how to survive the power game. I wonder what kind of “big picture” the Korean government is drawing now?

 
 
우크라이나와 일본의 선택
이영희 도쿄 특파원
 
에너지 분야의 협력을 포함해, 일·러(러·일) 관계 전체를 발전시키겠다.”  
 
올해 초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국회에서 한 시정방침 연설엔 러시아에 대한 '구애'가 가득했다. "평화조약 체결" "교섭" "발전" 등 긍정적인 문구로 채워진 대러시아 정책 바로 뒤, "일관된 입장에 근거해 적절한 대응을 강하게 요구한다"는 한국 관련 딱 한 문장이 등장해 씁쓸했던 기억이 있다. 러시아가 실효 지배 중인 쿠릴 4개 섬(일본명 북방영토)을 돌려받겠다는 목표 아래 그동안 일본은 러시아에 유화적인 자세를 취해왔다. 2014년 러시아가 크림반도를 합병했을 땐, 미국과 유럽이 제재를 선언한 뒤에도 한참을 미적거리다 사실상 '솜방망이' 조치를 내놓는 '독자외교'를 보여줬다.  
 
그런 일본이 이번 우크라이나 사태에서 보여준 '변심'은 놀랍다. 일본은 미국이 러시아에 대한 첫 제재를 발표하자 바로 동참을 선언하더니 25일엔 반도체 수출제한 조치 등 추가제재를 이어갔다. 27일에는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자산을 동결하고 러시아 은행들을 국제은행간통신협회(SWIFT·스위프트) 결제망에서 배제하는 조처를 하겠다고 밝혔다. "폭거에는 큰 대가가 따른다." 기시다 총리의 비판도 수위가 높아지고 있다.  
 
일본이 망설임 없이 태도를 바꾼 배경엔 중국이 있다는 분석이 많다. 일본의 한 외교소식통은 "크림반도사태 때와 지금의 차이는 중국의 부상이다. 일본이 지난번처럼 제재에 소극적으로 나설 경우, 중국이 비슷한 군사행동에 나설 빌미가 될 수 있다는 우려가 높다"고 말했다. 러시아에 단호한 모습을 보이지 않으면 대만도 위험해진다는 판단이다. 일본 국민도 정부의 태도변화에 동의하는 분위기다. 한 여론조사에서 61%가 "일본이 미국·유럽과 보조를 맞춰 러시아에 대응해야 한다"고 답했다.  
 
일본이 군사전략의 중심을 중국견제로 옮긴 데는 '러시아와의 긴장완화'라는 전제가 있었다. 하지만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과 일본의 강한 대응으로 "일본의 향후 안보전략에 파급이 예상된다"(니혼게이자이신문)는 분석이 이어진다. 중국·북한에 러시아까지 위협 요소로 더해지면, 미국의 강한 요구 하에서 일본의 군사력 증강은 더 적극적으로, 대담하게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  
 
예상치 못했던 전쟁이 국제 사회의 구도를 크게 뒤흔들고 있다. 각 나라는 그 안에서 어떻게 살아남을 것인가를 치열하게 고민한다. 한국은 어떤 '큰 그림'을 그리고 있을까.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