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battle with no signs of letup (KOR)

Home > Think English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battle with no signs of letup (KOR)

YOU SANG-CHUL
The author is the head of the China Institute of the JoongAng Ilbo.

Some say that the Ukraine war serves a “strategic opportunity” for China. China gets breathing room as the pressure from the United States weakens. Is it really the case? Nearly four months after the war, a Chinese thinktank analyzed that the “comprehensive threat” is imposed as if the U.S. started a “subjugation” rather than lowering the pressure. The report analyzed that the U.S. pressure on China started in economy and trade but ideological elements have been added to turn it into a “comprehensive threat” and a “great subjugation campaign.”

According to the report, the United States is currently conducting strategic competition in five areas. The first is accelerating the establishment of the Indo-Pacific Economic Framework to encircle China. The second is beating Chinese companies through finance. Among more than 250 Chinese stocks listed in the U.S., more than half have been placed on the temporary delisting list on over six occasions. The third is the ideological field, carrying out indiscriminate attacks on China with value-based diplomacy advocating liberty, human rights and democracy. The fourth is the “salami tactic” of provoking China with Taiwan issues. The fifth is a complete siege of China in military, science and technology fields.

As a result, there are three possible contests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China. The first is a high-intensity power struggle — in other words, full-scale military confrontation between the U.S. and China. The second is the moderate fight that leads to various decoupling. Civilian exchanges as well as science technology and economic areas will be suspended. The third is a low-intensity power struggle as the U.S. encourages anti-China sentiment with the Chinese threat theory. In the end, U.S.-China relations cannot improve over a short time. The gist of the report is that China should adapt to the new normal of “tension between America and China” and try to establish a China-centered order in trade and finance.

The report analyzes the trend of the U.S.-China relations after the Ukraine crisis, but it has the weakness as it is limited to China’s boundary. It fails to address the problems of the Xi Jinping system when analyzing aggravating relations between the two. China always argues that the United States suppresses China’s rise to cover up its domestic issues or to maintain hegemony. But it cannot explain how China’s problems of the current authoritarian system provoke policies to deter China regardless of factions in the U.S. As the analysis on the cause is insufficient, it cannot come up with proper solutions. The result will be a continuation of the Sino-U.S. conflict.
 
 
 
미국이 중국 ‘대토벌’ 나섰나
유상철 중앙일보 중국연구소장
 
 
우크라이나 전쟁이 중국엔 ‘전략적 기회’가 된다는 말이 있다. 미국의 대중압박이 약화해 중국으로선 숨쉴 공간을 갖게 된다는 이유에서다. 과연 그런가. 우크라이나 사태가 발생한 지 4개월 가까이 되지만 미국의 압력이 줄긴커녕 ‘대토벌(大圍剿)’에 나선 듯 ‘종합위협’이 가해지고 있다는 중국 싱크탱크의 분석이 나와 주목된다. 지난달 말 중국인민대학 중양(重陽)금융연구원 주최의 ‘중·미 포럼’에서 발표된 연구보고서 결론이다. 보고서는 당초 경제무역에서 시작한 미국의 대중압박이 이젠 이데올로기 요소를 가미하며 말로는 ‘종합위협’, 실제론 ‘대토벌’ 양상이라고 분석한다.  
 
보고서에 따르면 현재 미국은 중국을 상대로 5대 부문에서 전략경쟁을 펼친다. 첫번째로 미국은 중국을 포위하는 ‘인도-태평양 경제무역 그룹’ 구축에 박차를 가하는 중이다. 두번째는 금융을 통한 중국기업 때리기로, 미국에 상장된 중국개념주 250여 개 가운데 절반이 넘는 128개가 6차례에 걸쳐 상장폐지 임시명단에 올랐다. 세번째는 이데올로기 분야로, 자유와 인권· 민주 등 가치관 외교를 내세워 중국을 무차별 공격 중이다. 네번째는 살라미 전술로 대만문제서 중국을 도발한다. 다섯번째는 군사/과학/기술 영역에서 철저한 중국봉쇄에 나섰다.  
 
그 결과 앞으로 미·중 간엔 세 가지 힘겨루기 가능성이 있다. 첫번째는 고강도 힘겨루기로, 미·중이 전면적 군사대결로 나아가는 것이다. 두번째는 중강도 힘겨루기로, 각종 디커플링으로 이어진다. 과학기술과 경제영역은 물론 인문교류까지 중단되는 상황이다. 세 번째는 저강도 힘겨루기로, 미국이 ‘중국위협론’을 내세우며 반중정서를 부추진다. 결국 미·중관계는 단시간 내 개선될 리 없다. 중국으로선 ‘미·중관계 긴장상태’라는 양국의 뉴노멀(新常態)에 적응하며 무역과 금융 등 각 분야에서 중국 중심의 질서구축에 노력해야 한다는 게 보고서의 주요 골자다.  
 
보고서는 우크라이나 사태 이후 미·중관계 흐름을 분석하고 있으나 중국 자체의 한계를 벗어나지 못하는 약점이 있다. 미·중관계 악화 분석에서 시진핑 체제가 갖는 문제를 지적하지 못하는 점이다. 중국은 늘 미국이 산적한 국내문제를 가리기 위해 또는 패권유지를 위해 중국의 부상을 억제한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중국의 현 권위주의체제 문제점이 미국서 당파를 초월한 중국 억제정책을 낳고 있는 점은 설명하진 못한다. 원인에 대한 분석이 부족하다 보니 대책이 제대로 나올 리 없다. 그 결과는 미·중갈등의 계속일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