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irony of eco-friendly marketing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irony of eco-friendly marketing (KOR)

HAN YOUNG-IK
The author is a political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The hottest object of consumption in Korean cities in the 2020s seems to be nature. One television program features celebrities living in the city for five days a week and then spending two days in nature. A fishing variety show is also popular on television. Construction of urban parks has emerged as major promises of the local election candidates, who had focused on building railways and roads in the past.

Companies are responding to the demand with aggressive eco-friendly marketing. Electric vehicles and eco-friendly energy are classics. Animal feed companies offer environmentally friendly feeds that can reduce methane emission from livestock, and cosmetics companies advocate vegan products using environmentally friendly ingredients. Even if a company does not emphasize ESG management, nature friendly and environmentally friendly products have become an important consumer trend. The Consumer Trend Center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presented “rustic life,” or enjoying the charm of nature and the countryside, as one of the top 10 consumer trend keywords in its “Trend Korea 2022.”

Eco-friendliness is also overflowing in the public sector, too. It is common to promote the expansion of eco-friendly public transportation as an accomplishment, including a number of bike paths along rivers, lakes and streams, which are often labeled as “eco-friendly.” Eco-friendly school meals are notable achievements in the public sector. Most local governments recommend that school meals use eco-friendly agricultural and livestock products without pesticide residues, radioactive exposure, antibiotics, synthetic additives, or genetic modification.

Dead frogs have been found in high school lunches in Seoul. A dead frog was first found in the radish kimchi in a school meal served at a high school in Gangseo District on May 30, and on June 15, another dead frog was found in the radish kimchi noodles at a high school in Jung District. Adding to the absurdity, some school meal suppliers argued that eco-friendly ingredients may contain frogs and slugs. It sounds as if frogs could get mixed up in the eco-friendly produce. Fortunately, the Seoul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 discarded the food.

You cannot offer apples half eaten by bugs and ask consumers to understand because it’s eco-friendly. Consumers are likely to turn away if animal feed that reduces methane emissions and vegan cosmetics cause side effects or are not effective. I hope the basics are not forgotten while putting eco-friendliness first.
 
 
환경 마케팅
한영익 정치에디터
 
 
2020년대 한국 도시에서 가장 뜨거운 소비 대상은 자연 같다. 연예인들이 자연인 콘셉트로 '5도 2촌'(일주일 중 닷새는 도시에서 이틀은 촌에서 생활) 라이프를 재연하는 프로그램이나, 낚시 버라이어티 예능이 TV에서 인기를 끈다. 도심 공원 건설은 철도·도로에 몰렸던 지방선거 출마자들의 주요 SOC(사회간접자본) 공약으로 파고들었다.
 
기업들은 전방위 '친환경 마케팅'으로 이런 분위기에 호응하고 있다. 전기차나 친환경 에너지는 이미 이 분야의 고전격이다. 동물사료를 만드는 회사는 가축의 메탄가스 배출량을 줄이는 친환경 사료를, 패스트푸드점은 폐페트병을 재활용한 친환경 유니폼을, 화장품 업계는 친환경 성분을 사용해 만든 비건 화장품을 앞세우고 있다. 윤리적 차원에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강조하지 않더라도, 친자연·친환경이 이미 중요한 소비 트렌드로 자리 잡았다는 의미다. 서울대 소비트렌드분석센터는 『트렌드 코리아 2022』에서 자연과 시골 고유의 매력을 즐기는 '러스틱 라이프(Rustic Life)'를 올해 10대 소비 트렌드 키워드로 제시했다.
 
공적 영역에서도 친환경은 범람하고 있다. 친환경 대중교통 수단 확충을 실적으로 내세우는 게 일반적이고, 강이나 호수·천변에 난 자전거길에도 '친환경' 딱지를 붙이는 경우가 많다. 친환경 급식은 공적 영역의 대표 친환경 상품이다. 잔류농약, 방사능, 항생제, 합성첨가물, 유전자 변형 등이 없는 친환경 농·축산물을 사용한 학교 급식을 대다수 지자체가 권장하고 있다.
 
서울 고등학교 급식에서 최근 보름 사이 두 차례나 개구리 사체가 발견됐다고 한다. 지난달 30일 강서구 여고 급식에서는 열무김치에서, 지난 15일 서울 중구 한 여고의 열무김치말이국수에서 개구리 사체가 발견됐다. 황당했던 건 친환경을 급식 특성상 원재료에 청개구리·민달팽이 등이 섞이는 경우가 있다는 일부 급식업체들의 설명이다. 친환경 농산물에는 청개구리가 섞여 있을 수도 있다는 얘기처럼 들렸다. 다행히 서울시 교육청은 해당 식재료를 전량 폐기했다.
 
벌레 먹은 사과를 내놓고 친환경이란 이유로 소비자에게 이해를 구할 순 없다. 메탄가스 저감 사료도, 비건 화장품도 부작용이 있거나 효능이 떨어진다면 소비자들이 외면할 가능성이 크다. 친환경만 앞세우다 기본을 잊지 않았으면 좋겠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