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lieve tax burden for single homeowners (KOR)

Home > Think English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Relieve tax burden for single homeowners (KOR)

Home-owners are turning nervy amid delays in the downward revision in comprehensive real estate taxation. Revised bills on comprehensive property ownership tax and the special taxation act have been put to the National Assembly Strategy and Finance Committee. But the bill review and approval could not take place as the majority Democratic Party (DP) members boycotted a full meeting of the committee to reject the so-called tax cuts for the rich.

A bill can move onto the further stage for legislation when a resolution is made with the quorum of half of the standing committee members. Of 26 members of the Strategy and Finance Committee, however, only 10 are from the governing People Power Party (PPP).

The keystone of the revision is to lift the threshold for exemption in the surcharge for expensive property to 1.4 billion won ($1 million) of appraised value of a property from the previous 1.1 billion won. The revision also proposes to defer the tax for an elderly citizen who plans to gift or sell their single home. The revision also includes an exemption of the tax when one temporarily becomes a two-home owner through inheritance or while between moving. The new measures are aimed for practical easing of tax burdens.

The bill has already passed the deadline of Aug. 20 set by the National Tax Service. The Strategy and Finance Committee could not hold a meeting because of a wrangling between rivaling parties over the chair of the taxation subcommittee. The tax office will be receiving exemption applications from Sept. 16. If amendments are not made by then, taxpayers will be getting tax bills under the previous terms. As many as 500,000 taxpayers could be affected.

The DP defines the bill as a tax favor for the rich and opposes raising the threshold for exemption up to 1.4 billion won. In a press conference, the DP members denounced the government and PPP for seeking an outright tax cut for the rich.

The DP is shameless to frame single homeowners as the rich, because home prices skyrocketed from repeated policy failures under the previous administration. Taxpayers subject to the heavy comprehensive tax reached 1 million by the end of last year. In Seoul, six out of 10 subject to the tax are living in a single home without any relevance to speculation. Many of them are senior citizens and retirees who had lived in the same house and have no regular income.

The DP had admitted to real estate policy failure. The party had promised to ease punitive taxation during the last local elections. Now that the election has ended, it opposes an easing in the tax. The damage goes to taxpayers. The opposition must stop with its selfish politics and tend to public livelihood.
 
 
 
여야, 종부세 감면 합의해 1주택자 부담 덜어야  
 
민주당, 공제액 11억→14억 확대 제동
합의 안되면 최대 50만명 혼란 불가피
 
 
종합부동산세 완화 법안의 국회통과가 지연되면서 납세자들이 혼란을 겪는다. 국회는 어제 오후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를 열어 종부세법 개정안과 조세특례제한법 개정안을 상정했다. 하지만 거대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종부세 완화를 ‘부자감세’라며 회의에 불참해 법안처리를 할 수 없게 됐다. 법안이 의결되려면 재적의원의 과반이 출석해야 하는데, 전체 기재위원 26명 중 여당의원은 10명에 불과하다.  
 
법안은 올해에 한해 1주택자 종부세 특별공제 3억원을 도입해 공제 금액을 11억원에서 14억원으로 올리는 내용을 담고 있다. 또 고령의 1세대 1주택자는 주택을 물려주거나 처분하는 시점까지 종부세 납부를 연기해 주며, 상속이나 이사 등의 이유로 일시적 2주택자가 된 사람에게 1주택자 혜택을 주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 그간 강화된 종부세가 납세자에게 지나친 부담을 안겨준 데 따른 보완 조치다.  
 
종부세 완화 법안은 지난 20일로 이미 국세청의 요청시한을 넘겼다. 종부세법을 다룰 기재위 조세소위 위원장 자리를 두고 여야 간 자리다툼을 하면서 합의를 보지 못했기 때문이다. 당장 다음 달 16일부터 종부세 특례신청이 시작되는데, 이를 놓치면 납세자들은 법 개정이 반영되지 않은 고지서를 받게 된다. 종부세법 완화 적용대상이 되는 납세자는 최대 50만 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민주당은 종부세 완화안에 ‘동의할 수 없는 부자감세안’이라고 규정하고, 1주택자 공제 금액을 11억원에서 14억원으로 올리는 것을 반대한다. 기재위 야당위원들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 기재위원 일동은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힘의 노골적인 부자감세 추진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종부세 완화법안이 부자감세’라는 민주당 논리는 맞지 않다. 지난 5년여간 정책실패로 터무니없이 오른 집값 때문에 종부세 대상이 된 1주택자를 상대로 ‘부자에게 더 과중한 세금을 매겨야 한다’고 말하는 건 염치없는 짓이다. 그간 종부세 납부대상자는 꾸준히 늘어 지난해 말 기준 100만 명에 가깝다. 특히 서울의 경우 종부세 대상자 10명 중 6명은 투기와 무관한 1주택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가운데엔 다른 재산은 거의 없이 평생 거주한 집 한채를 갖고 있을 뿐인 은퇴자나 고령자가 많다.  
 
민주당도 지난 대선 패배의 주 원인이 부동산 정책 실패였음을 자인하고 있지 않나. 이 때문에 민주당은 지난 지방선거에서 ‘징벌적 세부담 완화’를 공약으로 내건 바 있다. 민주당이 선거가 모두 끝나자 공약을 파기하고 '부자감세' 프레임을 들고 나오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 행동이다. 결국 그 피해는 고스란히 납세자에게 돌아간다. 민주당은 책임감 있게 민생을 챙기기를 촉구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