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tting graphic at las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Getting graphic at last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has unveiled ten samples of pictorial warnings that will be required on cigarette packs from the end of this year. Five labels are designed to warn of cancer and other health threats from smoking. The others illustrate the harms of secondary smoking and smoking during pregnancy.

The labels will go on cigarette packs available from Dec. 23. The warning labels will be coming into force for the first time since a related bill was proposed in 2012. It will be 15 years behind Canada, which was the first country to implement graphic warning labels in 2001. Korea has been lagging in its anti-smoking campaign. The smoking rate among its male population was 43.1 percent in 2014, ranking first among the members of the Organization for Economic Cooperation and Development. The only anti-smoking policy of the government was cigarette price hikes and we deferred pictorial warning labels that were strongly recommended by the World Health Organization.

The effect of graphic warnings to contain smoking has been proven in various empirical studies. The smoking rate in Canada was brought down to 18 percent from 24 percent in five years and in the UK it went from 27 percent to 19 percent in 10 years. Yet Korea stuck to its price policy. By upping the price on all cigarettes by 2,000 won ($1.74) per pack last year, the government vowed to lower the smoking rate to the OECD average of 29 percent. But the price hike merely boosted tax revenue by 3.6 trillion won last year. In fact, it was the government that primarily benefited from the policy at the expense of smokers.

The pictorial warnings must be implemented well in order to put the anti-smoking campaign back on track. Some of pictures are gruesome. Public interest is already piqued.

But the details still need to be refined. Experts say the images should be placed on the top half of the front of the pack instead of the bottom half for greater effect. Countries that mandate graphic labels require them to go on the top half. Cigarette packs also should be more visible in stores. The warning image should take up a larger space. It currently is required to cover more than 50 percent of the front of the pack, but warning labels in Canada must take up 75 percent. In Australia they take up to 95 percent. Fine-tuning is definitely needed.

JoongAng Ilbo, Apr. 2, Page 26

보건복지부가 올해 말부터 담뱃갑에 인쇄할 경고그림 시안 10종을 공개했다. 폐암·후두암 등 5개 질병과 간접흡연·임산부흡연 등 질병 외 5개다. 오는 6월까지 최종안이 확정되면 12월23일부터 본격 시행된다. 답뱃갑 경고그림 부착은 관련 법안이 첫 발의됐던 2002년 이후 14년 만이다. 2001년 세계 최초로 도입한 캐나다보다 15년 뒤졌다.
사실 우리의 금연정책은 그동안 후진적이었다. 성인 남성의 흡연율이 43.1%(2014년 기준)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회원국 중 1위인데도 세계보건기구(WHO)가 권고하는 경고그림 같은 강력한 비(非)가격 정책에 뒤졌다. 경고그림의 효과는 이미 입증됐다. 캐나다는 5년 만에 흡연율을 24%에서 18%로, 영국은 10년 만에 27%를 19%로 각각 떨어뜨렸다. 반면 우리는 가격통제만 고집했다. 지난해 일률적으로 2000원을 인상하면서 2020년까지 OECD 평균 수준(29%)으로 흡연율을 낮추겠다고 했다. 값 인상으로 지난해 세수가 3조6000억원이나 불었다니 금연 유발 효과가 있기나 한 것인지 의문이다. 애꿎은 애연가 주머니를 털어 세수를 메꾸는 게 아닌가.
불신을 씻으려면 경고그림을 잘 정착시켜야 한다. 구멍 뚫린 후두암 환자의 목, 태아로 향하는 임신부의 담배 연기, 남성 하반신의 '고개 숙인' 담배꽁초 등 시안은 충격적이다. "너무 자극적이고 혐오스럽다" "더 입맛 떨어지게 만들어라"는 등의 반응이 뜨겁다. 일단 국민의 관심을 끄는데 성공한 셈이다.
하지만 세부적으론 보완할 점이 많다. 우선, 경고그림은 답뱃갑 상단에 부착해야 한다. 하단에 넣으면 판매대에 가려져 구매 억제효과가 없을 것이라는 게 전문가 의견이다. 제도를 도입한 81개국 대부분은 상단에 넣었다. 담배 진열대도 눈에 띄는 곳에 놓는 게 바람직하다. 과도한 혐오감을 줄 수 있다는 지적도 있지만, 폐해를 알리자는 취지이니 주저할 이유가 없다. 답뱃갑 면적의 50% 이상으로 돼 있는 그림(문구 포함) 넓이도 확대하는 방안을 고려해야 한다. 캐나다는 75%, 호주는 최대 95%다. 최종 결정 때까지 더 다듬기 바란다.

More in Bilingual News

An unseemly rush (KOR)

Bitter memories of big deals (KOR)

Mr. President? Hello? (KOR)

Courage to be candid (KOR)

Revamp the security lineup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