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dsize company dilemma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Midsize company dilemma

Designating May 6 as a temporary holiday seems to have had good economic effects. On Monday,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and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said in press releases that the temporary holiday was effective in improving consumer psychology.

There were concerns that reducing the number of working days could negatively impact exports. However, the government must have thought that production rates were already low due to slow sales, and stimulating consumer psychology would be more positive for the economy.

It may have been a good option considering the pros and cons. But regardless of the calculation, we must address the relative sense of deprivation.

An export-oriented company had to have all employees to work on the temporary holiday in order to meet order deadlines. Thanks to good operational profit and sales, the company could provide holiday pay. The president said, “I don’t mind giving extra holiday pay, but it is upsetting that the employees cannot take the day off when other people are not working.”

But workers at many other small and medium-sized companies had to work without holiday pay on May 6. And the owners and managers who made them work also felt sorry.

There is no way of knowing how many employees were excluded from the golden holiday weekend. The Korea Federation of Small and Medium Businesses conducted a survey on the temporary holiday work schedule at 350 medium-sized companies in late April. The survey showed that only 36.9 percent of the companies planned to take the holiday, while 50.3 percent responded that stopping operations for a day would affect production and sales and 34 percent said that the holiday was announced too suddenly, and they could not adjust their production schedules.

The actual observation of the temporary holiday was not surveyed. The federation may have thought that it should not spoil the government’s sense of success on the temporary holiday.

When temporary holidays are discussed, there are concerns for small and medium-businesses. However, the designation was announced so suddenly, only about 10 days in advance, that there was no proper discussion.

Korea Venture Business Association Chairman Chung Joon said that young jobseekers favor large corporations. “They are reluctant to apply to small and medium companies because of the salary level, lack of vision for the future and poor working conditions. They cannot be blamed. The government needs to offer realistic plans for the small and mid-sized businesses.”

The government is to introduce a policy to provide 10,000 new hires at medium-sized companies 9 million won ($7,686) each in July. But government needs to think about whether the temporary holiday only gave young jobseekers another reason to avoid small and medium-sized companies.

JoongAng Ilbo, May 11, Page 30


*The author is a deputy business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CHOI JI-YOUNG


지난 6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한 데 따른 경제적 효과가 꽤 괜찮았던 모양이다. 기획재정부와 산업통상자원부가 같은 날인 9일 보도자료를 내고 “임시 공휴일이 소비심리 개선에 효과가 있었다”는 평가를 내놨다.
조업 일수 감소가 수출엔 악영향이라는 우려도 있었다. 하지만 정부는 이미 수출 부진으로 제조업 공장 가동률이 낮아, 소비 심리를 끌어 올리는 편이 경제에 더 긍정적이라고 봤던 듯 하다.
경제적 효과는 플러스, 마이너스해서 따져 보면 좋았을 수 있다. 이와는 무관하게 꼭 짚고 넘어가야 할 부분이 있다. 상대적 박탈감이다.
유망 수출기업인 N사도 납기를 맞추기 위해 이날 임직원이 전원 출근해 일했다. 영업 이익과 매출이 모두 괜찮은 이 회사 직원들은 대체휴일 수당이라도 챙겨 다른 곳보단 사정이 나았다. N사 대표는 “돈 더 주는 게 문제가 아니라, 다들 쉴 때 못 쉬는 직원들을 보는 게 속상했다”고 털어놨다.
다른 많은 중소기업 직원들은 6일 수당도 못 받고 일해야 했다. 직원들을 출근시켰던 중기 사장들이라고 미안하지 않았겠는가.
얼마나 많은 중기 종사자들이 황금 연휴 혜택에서 소외됐는지는 알 길이 없다. 중소기업중앙회가 연휴 전인 지난달 말 중기 350곳을 대상으로 ‘임시공휴일 휴무계획 조사’를 했을 뿐이다. 이에 따르면 36.9%의 중기 만이 휴무에 참여할 계획이었다. 미 참여 이유로 50.3%가 “하루만 쉬어도 생산량ㆍ매출에 타격이 있어서”라고 했다. “갑작스럽게 결정돼 생산계획 변경이 어려워서”라는 응답도 34%였다.
연휴 후 실제 휴무 여부는 조사되지 않았다. 중기중앙회 입장에서는 정부가 “임시 공휴일 지정이 성공적이었다”고 평가하는데 거기에 ‘초’를 치는 결과를 내놓기가 꺼려졌을 수도 있다.
임시 공휴일을 지정한다고 할 때 못 쉬는 중소기업들에 대한 배려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있었다. 하지만 임시 공휴일 지정이 10여 일 전 황급히 이뤄지며 이런 논의는 실종됐다.
정준 벤처기업협회장은 청년 구직자들이 대기업에만 몰리는 데 대해 말한다. “중소기업을 꺼리는 것은 연봉, 미래에 대한 비전, 근무여건 이런 것들이 총체적으로 미흡하기 때문이다. 그런데도 어찌 청년들의 등만 떠밀 수 있나. 정부가 중기를 대신해 실질적인 유인책을 내놔야 한다.” 정부는 중기 취업자 1만명에게 1인당 900만원씩 쥐여주는 정책까지 오는 7월 도입하기로 했다. 그런데도 허겁지겁 임시 공휴일을 지정하면서, 상대적 박탈감을 느낀 중기에 대한 배려는 어디서도 찾아볼 수 없다니 어찌된 일인가. 청년 구직자들의 입장에선 ‘그것 봐라, 중기 가면 고생이다’라는 생각이 들지 않겠나.
지난 6일의 임시 공휴일이 청년 구직자들에게 중기를 피해야 할 ‘또 하나의 이유’를 만들어 준 게 아닌지, 정부는 되돌아봐야 한다.

최지영 경제부문 차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