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tting creative to stop the spread of the coronavirus

Home > Entertainment > K-pop

print dictionary print

Getting creative to stop the spread of the coronavirus

테스트

People have known for ages that music can do a lot to lift your mood.

Knowing this, musicians and comedians have remade songs or released new ones in response to the coronavirus outbreak, including Korea’s “Baby Shark” song and dance.

“Wash your hands, doo doo doo doo doo,” begins the song released by Pinkfong on YouTube in late March, using the same melody as the original song but with lyrics re-written to teach listeners how to wash their hands.

The song, “Wash Your Hands with Baby Shark,” released on March 21, has been seen by over 9.2 million people as of Monday.

테스트

From top, songs to encourage measures to fight the coronavirus outbreak worldwide include “Wash Your Hands with Baby Shark,” which has been performed by people like these two from Scotland, Bobi Wine’s “Corona Virus Alert” and a remake of Queen’s “Bohemian Rhapsody.” [SCREEN CAPTURE, AP/YONHAP]

The English version of the original song, “Baby Shark Dance,” released by local educational start-up SmartStudy became the second-most-viewed YouTube video in early March. The video has been watched by over 5 billion viewers as of this week.

The new version of the song has its own dance as well, teaching young children to wash their hands with soap under running water, cover their sneezes and cough into their elbows.

Some users have posted videos of their children singing along to the song and following the dance moves.

As the coronavirus outbreak ravages many parts of world, many songs are being remade, such as Queen’s “Bohemian Rhapsody” which has been remade into “Coronavirus Rhapsody.”

테스트

American singer Gloria Gaynor sings her hit song “I Will Survive” while washing her hands on TikTok. [SCREEN CAPTURE]

“Is this a fever, is this just allergies,” go the first lines of the hit song rewritten by American comedian Dana Jay Bein and sung by Adrian Grimes.

The song was released on March 28, after Bein came up with the first few lines when he was “feeling some cold and allergy symptoms,” Bein told NPR earlier this month.

In Uganda, Parliament member and singer Bobi Wine has also released a song to encourage people to keep a social distance. He named it the “Corona Virus Alert.”

“The bad news is that everyone is a potential victim,” Wine sings in the video he released on YouTube on March 25. “But the good news is that everyone is a potential solution.”

The song has gained attention from various media outlets since Wine posted the clip on YouTube. “Please go ahead and use it! It’s not ours anymore but for the world,” he wrote on his Twitter account on March 26, addressing radio stations and television broadcasters.

American singer Gloria Gaynor also took part in the movement, uploading a video on TikTok of her lip-synching to her hit song “I Will Survive” while washing her hands for 20 seconds in running water. The video went viral, with over 770,000 viewers as of Monday.

BY KANG HYE-RAN, ESTHER CHUNG [chung.juhee@joongang.co.kr]


코로나 위생송 韓이 이끈다···아기상어 "손씻어요" 650만 돌풍

Wash your hands, doo doo doo doo doo/ Grab some soap, doo doo doo doo doo(손을 씻어요 뚜 루루 뚜루/ 비누를 쥐어요 뚜 루루 뚜루)

유튜브 조회수 50억뷰의 글로벌 동요스타 ‘아기 상어(Baby Shark)’가 코로나 사태를 맞아 선보인 ‘손 씻기 동영상’(Wash Your Hands with Baby Shark)이 인기 고공행진을 벌이고 있다. 지난달 22일 유튜브에 첫 공개되고 2주 만인 5일 현재 조회수 650만회를 넘어섰다. 이와 별도로 지난달 29일 공개한 댄스 버전도 100만 뷰를 기록했다. 이 추세라면 아기 상어 원작이 한달 만에 달성한 1000만 클릭도 2~3일 내 도달할 것으로 보인다.

아기 상어는 국내 업체 스마트스터디가 개발한 대표적인 애니메이션 캐릭터. ‘뚜 루루 뚜루’가 반복되는 후렴구 속에 아기 상어 가족을 소개한 2분짜리 공식 동영상은 2016년 6월 이후 현재까지 누적 조회 50억뷰를 넘어서 역대 유튜브 2위에 올라 있다.(1위는 66억 뷰를 기록한 루이스 폰시의 라틴팝 ‘Despacito’)

‘손 씻기 동영상’은 기존 아기 상어 노래를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맞춰 개사하고 댄스 동작도 바꿨다. 아기 상어와 핑크퐁 캐릭터가 등장해서 Grab some soap(비누를 쥐어요) Rub your hands(손을 문질러요) 등 손 씻기 동작을 일러준다. 이후엔 Cover your sneeze(재채기 할 땐 가리고) Cough into your elbow(기침은 옷 소매에) 등 기초 예절을 덧붙인다. 2D 애니 영상 외에 어린이들과 탈 인형 캐릭터가 등장하는 댄스 버전, 미국의 키즈 채널 니켈로디언 캐릭터들과 함께 하는 버전 등이 나와 있다.

앞서 아기 상어가 세계적 인기를 누리기까지 이를 흉내 낸 ‘베이비 샤크 챌린지’가 있던 것처럼 이번에도 ‘손 씻기 챌린지’가 이어지고 있다. 경찰관과 의료진이 교육용으로 따라하거나 어린이들이 아기 상어를 흉내 내며 손 씻는 식으로 이미 300여건이 올라왔다. 스마트스터디 측은 이 가운데 눈에 띄는 ‘작품’을 구독자 3160만명에 이르는 공식 영문 유튜브 채널에 게시하고 있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구글이 공개한 코로나 관련 검색 트렌드(Coronavirus Search Trends)에서 아기 상어 손 씻기가 1주 동안 700% 증가했다.

이승규 스마트스터디 대표는 “전 세계 팬데믹(Pandemic)으로 인해 감염 예방 중요성이 커지는 상황이라 3월 셋째 주에 기획해 며칠 만에 제작을 마쳤다”면서 “아이들에게 필요한 평생 습관을 친숙한 노래로 들려주자는 취지였는데 반응이 빨라서 반갑다”고 말했다. 챌린지를 제안한 것은 외출도 못하고 가족끼리 있는 상태에서 “재미있는 과제 삼아서 놀아주길 기대하는 마음”이었다고. 조만간 한국어 버전이 나오고 스페인어와 중국어도 이달 내 공개된다.

한국의 방역 시스템이 각국에 선례가 되는 상황에서 ‘위생 장려 송’마저 한국이 주도하는 모습이다. 영어 버전이 먼저 나온 것은 아기 상어와 핑크퐁 등 캐릭터가 이미 글로벌 스타 반열에 올라있기 때문. 스마트스터디의 지난해 전체 매출에서 해외 부문(808억원) 비중이 80%를 차지할 정도다. 손 씻기 영상 돌풍 역시 CNN‧폭스뉴스‧인디펜던트 등 영미 언론이 먼저 소개하고 나섰다. 스마트스터디 측은 곧 미국 유명 MC 등과의 콜라보레이션 영상도 공개할 예정이다.

전 세계 유명인사들도 너나없이 손 씻기 캠페인 영상을 통해 코로나 예방을 호소하고 있다. 앞서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은 손 씻기 동영상을 올리면서 그룹 방탄소년단, 배우 아놀드 슈워제네거,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주 빌 게이츠 등 여러 유명인들에게 '세이프 핸즈(Safe Hands) 챌린지' 동참을 요청했다. 슈워제네거는 이튿날 이에 호응하는 영상을 올렸다.

미국 디스코의 전설로 불리는 가수 글로리아 게이너는 자신의 히트곡 '아이 윌 서바이브(I will survive)'를 부르며 20초 동안 비누로 손을 씻는 영상을 올렸다. 이에 호응해서 동영상 공유 플랫폼인 틱톡에는 이 노래를 립싱크하며 손 씻는 영상을 올리는 챌린지가 이어져 관련 동영상 누적 조회수가 200만건을 넘어서기도 했다.

강혜란 기자

More in K-pop

Eunhyuk of Super Junior takes on role of stage director for upcoming concert

KCON previews lineup for first-ever online event

Streaming service FLO to kick off daily concerts

Rain proves that all press really is good press

Stray Kids tease upcoming album with edgy video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