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ericans keep on loving Apple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Americans keep on loving Apple

With the largest market capitalization in the world, Apple Inc. is a company loved by Americans. Such public affection is something to which Korean companies can only aspire. It’s not just brand loyalty of Apple users. Americans take pride in the fact that Apple is considered the world’s leading innovative company. The special love for Apple was proven as the company unveiled its iPhone 6, iPhone 6 Plus and Apple Watch. Before the products were introduced, various media outlets started a countdown and presented articles and reports full of anticipation.

However, if you look at the new models closely, you may wonder if Apple is really all that innovative. The biggest change for iPhone 6 and iPhone 6 Plus is the larger screen size, which has long been a feature of Samsung Electronics’ models. Apple Watch also follows already-introduced wearable smart devices. “Apple Pay will forever change the way we buy,” said CEO Tim Cook, but the mobile payment is far from new. In Korea, mobile payment is already in use in subways and buses, and Google and other companies already introduced it in the United States. However, Americans still give high marks to Apple for accommodating the needs of consumers.

But after the spectacular debut, the new models turned out to be disastrous. The iPhone 6 Plus showed a bending problem, and the OS update for the new phones was withdrawn due to bugs. American media began to call the problems with Apple’s newest models “Bend-gate” and “Update-gate.” A YouTube video showing the iPhone 6 Plus phone bending has 30 million-plus views.

However, sales continue to surge. In the first weekend, sales in the United States and other regions where iPhone 6 series was released surpassed 10 million units. Consumers are buying Apple phones regardless of the problems. The record-breaking sales prove Apple’s brand loyalty. The IT environment established by Apple is another dependable ally. Countless application developers and IT security providers are bound together by a common destiny. There was a saying, “What’s good for General Motors is good for America.” It was true in the 1950s, when the American automobile industry thrived. Now, it seems to have evolved into, “What’s good for Apple is good for America.”

Korean companies competing against Apple in the global market find the “Apple phenomenon” burdensome. It’s not a problem for conglomerates only. If they fall behind in the competition with Apple, the domestic IT environment and parts makers are jeopardized as well. Here is the question: When and how can Korean companies earn the love of consumers that Apple enjoys?

*The author is a New York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Sept. 30, Page 30

BY LEE SANG-RYEOL




세계 시가총액 1위인 애플은 미국인들이 사랑하는 기업이다. 애플에겐 한국 기업들이 부러워할 요소가 많지만, 한가지만 꼽으라면 애플에 대한 미국인들의 사랑을 꼽겠다. 애플 제품만 골라쓰는 제품충성도 뿐만이 아니다. 세계 최고 혁신기업으로 꼽히는 애플이 자국 기업이라는 사실에 대한 자부심도 대단하다. 미국인들의 유별난 애플 사랑은 애플이 이달초 아이폰6와 아이폰6플러스, 애플워치를 내놓았을 때 새삼 확인됐다. 제품이 나오기도 전에 수많은 매체들이 카운트다운을 하며 기대감 넘치는 기사를 쏟아냈다. 그런데 차분히 살펴보면 “혁신 맞나”는 의문이 드는 대목이 여럿 있다. 아이폰6와 아이폰6플러스의 가장 큰 변화는 화면 크기를 대화면으로 바꾼 것인데, 대화면은 오래전부터 삼성전자가 주도해왔다. 애플워치 역시 이미 시장에 제품이 쏟아지고 있는 스마트시계의 일종이다. 팀 쿡 CEO가 “사람들의 구매방식을 영원히 바꿔놓을 것”이라고 공언한 모바일 결제기능도 '새로운 것'과는 거리가 멀다. 국내에선 지하철이나 버스에 이미 상용화돼있는 기능이고, 미국 내에서도 구글 등이 몇년전에 선보인 바 있다. 그래도 미국인들은 애플이 소비자들의 욕구를 받아들여 변신했다는 점을 후하게 평가했다. 신제품들은 사달이 났다. 아이폰6플러스는 힘을 가하면 구부러지는 문제점이 발견됐고, 신제품을 위해 내놓은 운영체제 업데이트는 몇몇 기능에 문제가 생겨 배포를 중단해야 했다. 급기야 미국 언론들도 ‘벤드게이트(Bendgate)’와 ‘업데이트게이트(Updategate)’라고 이름붙이고 문제삼기 시작했다. 아이폰6플러스가 어떻게 휘어지는지를 보여주는 유투브 동영상은 조회수가 3000만건을 넘었다.
그런데도 신제품 구매 열기는 식을줄 모른다. 미국을 포함해 판매를 시작한 지역의 첫 주말 판매량은 1000만대를 넘기는 기록을 세웠다. 문제가 있어도 일단 구매하고 본다는 식이다. 소비자들의 충성도가 그만큼 높은 셈이다. 애플이 구축해놓은 IT생태계 역시 든든한 우군이다. 수많은 앱 개발업체와 IT 보안업체가 애플과 공동운명체가 됐다. 한때 “GM에 좋은 것은 미국에도 좋다”는 말이 있었다. 미국 자동차산업이 번성하던 1950년대 이야기다. 그 말이 이제는 “애플에 좋은 것이 미국에도 좋다”로 치환될 판이다.
글로벌 시장에서 애플과 치열하게 경합중인 국내 업체들에겐 이런 ‘애플 현상’이 버겁기만 하다. 비단 대기업만의 문제가 아니다. 애플과의 경쟁에서 밀리면 국내 IT생태계와 부품업계도 위태로와진다. 이쯤에서 질문 한가지. 한국 기업들은 언제쯤, 어떻게 하면 애플과 같은 사랑을 받을 수 있을까. 이상렬 뉴욕 특파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