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hing is permanent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Nothing is permanent

When I was a reporter at an English language newspaper, I had a hard time explaining to the editors why politicians shave their heads and kneel before the people. I couldn’t convince these Santa Fe natives by citing Confucius, “Our bodies, every hair and shred of skin, are from our parents. We must not injure or to wound them.”

The editors didn’t seem to understand how shaving the head shows firm resolution. They weren’t sure about kneeling either. They often asked, “Isn’t it a performance?”

In the last general election campaign, we’ve seen more kneeling and shaving. A Saenuri Party candidate spread a straw mat and took a deep bow of apology as soon as the drama of party nomination turmoil ended. Some candidates shaved their heads for the campaign. Party leaders knelt down to apologize and sang a songs of remorse.

If they felt they had done so wrong, it would be best to step down. But they begged for another chance and asked for more votes. Now I know the editors were right. These apologies were performances indeed.

It has already been proven how ferocious the public sentiments can be. The signs and cheers over the general election results will subside someday. The problem is whether we will forget, or evolve through change. Public sentiment can change anytime. The judgment of the people is grim. Is it only a dream to hope for real politics of accountability that is not swayed by the judgement of the voters? Voters want to grow with the politicians, rather than bring judgment.

In economics and business management, studying failure often leads to success. Tokyo University’s Professor Yotaro Hatamura says that it depends on the possibility of finding potential in one’s failures.

This business strategy applies to political parties, as well. Rather than raising our voices for changes, we should seek change from within. Dartmouth University’s Tuck School of Business professor Sydney Finkelstein can give us some help here.
He says that when smart leaders fail, it is not because they are incompetent, but because they are absorbed in their beliefs and are not willing to change.

Now, politicians need to give up their beliefs and stubbornness and seek changes. Just as the 20th general election result shows, no support is eternal.

JoongAng Ilbo, Apr. 15, Page 31


*The author is a political and international news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BY CHUN SU-JIN


영어신문 기자 시절 외국인 에디터들에게 “OO, 눈물의 삭발투혼” 혹은 “XX, 석고대죄위해 무릎 꿇었다”는 내용을 설명하는 건 고역이었다. 미국 산타페 출신에게 고매하신 공자님 말씀인 ‘신체발부수지부모(身體髮膚受之父母)’를 읊을 수는 없는 노릇. 대신 “부모님께 물려 받은 소중한 머리카락마저 자를만큼 굳은 결의를 보여주는 것”이라 설명해도 이들은 고개를 갸웃했다. ‘석고대죄’도 마찬가지. 이런 질문이 돌아오곤 했다. “보여주기 위한 퍼포먼스 아니야?”
지난 총선에서도 어김없이 ‘석고대죄’와 ‘삭발투혼’ 장면은 등장했다. 새누리당은 지난한 공천 파동 막장드라마가 끝나기 무섭게 거적을 깔고 사죄의 절을 올렸다. 삭발을 하고 선거운동을 벌이는 후보들도 있었다. 당 지도부도 무릎을 꿇고 사죄하면서 반성의 노래까지 만들어 불렀다. 사죄를 할 정도로 잘못을 했다면 깨끗이 물러났어야 하는 게 순리다. 그런데도 ‘미워도 다시 한 번’ 식으로 표는 또 달라고 하니, 어이가 없는 노릇이다. 이런 ‘사죄 코스프레’를 보며 에디터의 질문에 이제서야 답을 해본다. “맞네요, 퍼포먼스.”
민심이 무섭다는 건 이미 증명됐다. 영원한 것은 없다. 총선 결과를 두고 오가는 한숨과 환호성도 언젠가는 멈춘다. 문제는 망각으로 잊을 것인지, 변화로 벗어날 것인지다. 민심은 또 언제 바뀔지 모른다. 민심의 심판이 무섭다가도 이런 생각도 든다. 유권자의 심판이 필요 없는 진짜 정치, 책임 정치는 정녕 꿈에 불과한 것일까. 유권자는 정치권을 심판하기보다는 정치권과 함께 성장하고 싶다.
실패학(failure study)이라는 게 있다고 한다. 경제ㆍ경영 분야에서 실패를 거름삼아 성공으로 삼자는 취지의 학문이라고 한다. 실패학자들에 따르면, 해도 좋은 '명예로운 실패(honorable failure)'가 있고, 악순환만 일으키는 '불명예 실패(honorable failure)'가 있다. 이를 가르는 기준은 “자신의 실패에서 발전 가능성을 뽑아낼 수 있는지 여부”라고 일본 도쿄대 하타무라 요타로(畑村洋太郞) 교수는 강조한다. 비단 기업뿐 아니라 정당도 마찬가지일 터. 입으로만 뼈를 깎는 변화를 외칠 게 아니라 근본에서부터 변화를 꾀해야 한다. 실패학의 권위자라는 시드니 핑켈스타인 다트머스대 경영대학원 교수가 힌트를 준다. ”스마트한 지도자는 왜 실패하는가. 무능해서가 아니다. 자기만의 확신에 사로잡혀 변화할 생각이 없기에 실패한다.” 이제 자신만의 확신과 아집을 버리고 변화를 꾀해야 할 때다. 20대 총선 결과가 증거하듯, 영원한 지지는 없다.
전수진 정치국제부문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