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radictory policy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Contradictory policy (KOR)

CHOI JOON-HO
The author is the head of the science and future team of the JoongAng Ilbo.

Oxymoron was the word that came to mind when I heard the Nuclear Safety and Security Commission’s decision to permanently shut down the Wolseong 1 Reactor. I want to sum up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s energy policy in a few words: nuclear phaseout, hydrogen economy and new renewable energy. They seem to be consistent. But if you look at the details, I cannot help but say they are totally contradictory.

On Dec. 13, Europe made a decision the Korean government may want to consider. The 27 EU members reached an agreement on the climate change to attain “carbon neutrality” by 2050 at the EU summit. Carbon neutrality means generating zero net emissions by absorbing as much carbon dioxide as is produced.

Europe made the commitment because last summer was so shocking. An estimated 11 billion tons of ice melted in Greenland, and Europe had the hottest summer in history.

How does Europe plan to reduce carbon dioxide emissions? It is about selecting energy source. The summit agreement states that members can choose their energy mix, and appropriate technology is respected. As countries like France stick with nuclear energy, they can attain the carbon zero goal in their own way. European countries recognize that realistic global warming concerns are more serious than the potential danger of nuclear power plants.

How about Korea? According to the Meteorological Administration, the Korean Peninsula’s rate of warming is twice the world average. Korea could have a summer more severe than Europe’s soon. The current administration is more focused on the nuclear phaseout than on the carbon phaseout.

The reactor, which has three years left on its lifespan, has been permanently closed. But the life of the Boryeong 3 coal thermal power plant has been extended through a performance improvement project. On top of that, a new coal power plant is under construction. Despite the government’s slogan of achieving a hydrogen economy, research and development for the very high temperature gas-cooled reactor to make clean hydrogen is neglected as it relates to nuclear energy. The government plans to get hydrogen by refining liquefied natural gas that cannot but emit carbon dioxide. What should we do?

JoongAng Ilbo, Dec. 26, Page 29

수명 남은 원전 폐쇄할 만큼 우리가 여유롭나
‘옥시모론(Oxymoron:모순어법)’. 24일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월성원전 1호기 영구정지 결정을 보고 떠오른 단어다. 에너지와 관련해 현 정부가 내세우는 정책을 몇 가지 단어로 정리해본다. 탈(脫) 원전ㆍ수소 경제ㆍ신재생에너지…. 언뜻 보면 수미일관(首尾一貫)해 보인다. 하지만, 디테일을 들여다보면 ‘모순’이란 말이 나오지 않을 수 없다.
지난 13일 유럽에서는 한국 정부가 숙고해봐야 할 결정이 내려졌다. 유럽연합(EU) 27개 회원국이 정상회의에서 ‘2050 탄소 중립’ 달성을 목표로 하는 기후변화에 관한 합의를 이뤘다는 소식이었다. 탄소중립이란, 지구 온난화를 유발하는 이산화탄소를 배출한 만큼 이산화탄소를 흡수하는 대책을 실행에 옮김으로써 순 배출량을 ‘0’으로 만드는 것을 의미한다.
유럽이 이런 극약 처방을 내린 것은 지난 여름의 기억이 너무도 충격적이었기 때문이다. 북극권에 속해있는 그린란드까지 하루 최대 110억t의 얼음이 녹아내리는 등 유사 이래 가장 더운 여름을 뼈저리게 경험했기 때문이다.
유럽은 이산화탄소를 어떻게 줄이겠다는 걸까. 결국은 에너지원의 선택이다. 정상회의 결과문엔 ‘회원국의 에너지 믹스(Mixㆍ전력 발생원의 구성)와 가장 적절한 기술을 선택할 권리를 존중한다’라고 돼 있다. 프랑스처럼 원전을 고수하는 나라도 있으니, 각자 알아서 탄소제로 목표만은 채우라는 뜻이다. 그만큼 원전의 잠재적 위험보다, 현실적인 지구온난화의 문제가 심각하다는 것을 유럽 각국이 인정한 셈이었다.
그럼 한국은? 기상청에 따르면 한반도의 온난화 속도는 전 세계 평균의 곱절이라고 한다. 당장, 지난 여름 유럽과 같은 폭염을 경험하지 않아서 심각성을 못 느낄 뿐, 조만간 유럽을 넘어서는 최악의 여름을 맞을 수 있다는 얘기다. 현 정부는 탈탄소보다는 탈원전에 더 치중하고 있는 모습이다.
당장 수명이 3년이나 남은 원전은 영구폐쇄하면서, 석탄화력발전소인 보령 3호기 등은 성능개선 사업을 통해 사실상 수명 연장에 들어갔다. 신규 석탄발전소도 건설되고 있다. 수소경제를 하겠다면서도 클린 수소를 만들 수 있는 초고온가스로 연구개발은 원자력이라며 외면한다. 부족한 수소는 이산화탄소가 나올 수밖에 없는 LNG 개질을 통해 주로 얻겠단다. 어쩌란 말인가.

More in Bilingual News

No age is too old for a challenge (KOR)

Profound meaning of “diplomatic” (KOR)

A crisis of democracy (KOR)

Remaining independent (KOR)

Listen to the voice of the peopl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