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o Kuk is the Man of the Year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Cho Kuk is the Man of the Year (KOR)

LEE GA-YOUNG
The author is the head of the national team at the JoongAng Ilbo.

Cho Kuk should be the Man of the Year, given the number of mentions of his name in the media and from the mouths of Koreans of all corners of society. The entire population was forced to witness the epic fall of one of the most powerful figures in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Cho entered the Blue House with the president as his senior secretary for civil affairs and ended his political career as the country’s shortest-serving justice minister. As soon as he stepped down, he came under a prosecutorial probe and trial, although avoiding a pretrial arrest.

The ramifications of the fall of an iconic progressive figure are huge. Cho’s downfall triggered disillusionment about the generation of student activists behind the democracy movements in the 1980s after they have become part of the political mainstream.

Cho cannot be free from the case of his suspicious suspension of the corruption inspection into former vice Busan mayor Yoo Jae-soo and the allegation about the presidential office’s meddling in the Ulsan mayoral election, as he had been the head of the civil affairs office. None of these would have happened if Cho had done his duty honestly.

Ironically, the ruling front managed to stay undisturbed by the fiasco over Cho. It pressed ahead with prosecutorial reforms. After Cho’s family came under frenzied media spotlight, the government mandated a ban on disclosing indictment details. The prosecution office even stopped regular press briefings and reporters were prohibited from directly contacting prosecutors.

The scandal over preferential treatment of the children of Cho also ended up bringing about massive changes in the education system. After Cho’s daughter came under fire for favoritism in the process of getting into an elite university and medical school, President Moon Jae-in ordered changes to the college admissions system to require top schools to reduce the share of early admissions and instead accept a greater portion of students based on their one-time state exam. Elite high schools also were eliminated. Parents and students were confounded by the sudden changes. The prices of apartments in neighborhoods known for good schools in Seoul shot up. The reform on private school foundations also stemmed from Cho’s scandal. Cho’s mother, brother and wife dominated the board of a private school foundation that his father had taken over.

Cho visited his wife at a detention center on the Christmas Eve before he faced a court hearing for deliberations on his arrest warrant. The year 2019 was a nightmare for Cho. The changes he caused also made this year unforgettable for the rest of us.

2019년과 조국 이가영 사회1팀장
'조국' 두 글자를 빼고 2019년 한 해를 정리할 수 있을까. 국민은 올 하반기 내내 문재인 정권의 초대 청와대 민정수석에서 법무부 장관에 오른 그가 추락하는 과정을 지켜봐야 했다. 장관직에서 물러난 뒤엔 본격적인 수사의 대상이 됐고, 이제는 구속의 갈림길에 섰다.
조국 파문은 그것이 남긴 흔적들로 인해 2019년을 더욱 강렬한 기억으로 남길 것 같다. 무엇보다 86세대의 민낯이 드러났다. 1980년대 민주화운동에 참여했던 86세대가 사회 기득권층이 되고 대물림을 통해 이를 유지하려 했다는 것을 조 전 장관이 대표해 보여줬다. 이후 86세대 일부 정치인들의 총선 불출마 선언이 나왔지만 86세대, 나아가 진보진영 전체에 기대를 보냈던 이들의 실망이 쉬 가시진 않을 것 같다.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감찰 무마 의혹과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도 조 전 장관 파문과 무관치 않다. 모두 조 전 장관이 민정수석이던 시절에 벌어진 일들이다. 그가 민정수석 업무를 능숙히 처리하고 무리 없이 장관직을 수행했더라면 생기지 않았을 문제들이었다.
아이러니한 것은 여권에 타격을 입힌 것처럼 보이는 조 전 장관 파문으로 인해 여권이 원하는 정책 몇 가지를 수월하게 밀어붙였다는 거다. 그 첫째가 검찰개혁이다. 조 전 장관 일가 수사를 겪은 여권은 피의사실 공표 금지 등을 골자로 한 법무부 훈령을 밀어붙였다. 상시로 운영되던 검찰청의 수사 브리핑은 모두 금지됐고, 기자와 검사는 접촉할 수 없는 상대가 돼 버렸다.
교육제도의 변화도 그중 하나다. 문 대통령은 조 전 장관 딸의 대학, 의전원 입학 특혜 의혹이 일자 뜬금없이 대입 제도를 정시 위주로 바꾸도록 지시했다. 문제의 핵심은 그것이 아니었지만 제도 손질은 몇 개월 만에 이뤄졌다. 자사고 폐지도 결정됐다. 중학생 자녀를 둔 학부모는 혼란과 분노를 표출했고, 그토록 잡겠다던 강남 집값은 다시 요동쳤다. 최근에 발표한 사학 개혁안도 조 전 장관과 무관하지 않다. 그의 아버지가 인수한 사학재단에 어머니, 동생, 부인이 모두 이사나 핵심 인력으로 참여했다. 표창장 위조 의혹을 공개한 동양대도 대상 중 하나다.
영장심사를 이틀 남긴 크리스마스이브에 조 전 장관은 구치소에 갇힌 부인을 면회했다. 그에게 2019년은 결코 잊지 못할 한 해가 될 것이다. 그리고 그에게서 비롯한 우리 사회의 변화들로 인해 국민에게도 2019년은 잊기 어려운 기억으로 남게 됐다. 2020년은 소소하고 행복했던 시절로 각인되길 바라는 게 너무 큰 희망이 아니길 기대해 본다.

More in Bilingual News

No age is too old for a challenge (KOR)

Profound meaning of “diplomatic” (KOR)

A crisis of democracy (KOR)

Remaining independent (KOR)

Listen to the voice of the peopl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