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 end to the status quo?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n end to the status quo? (KOR)

PARK HYEON-YOUNG
The author is a Washington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On Feb. 3, the 66th precinct caucus was held at Abraham Lincoln High School in Des Moines to select a Democratic presidential candidate. Supporters were sitting behind banners with the candidates’ names on. You could tell that Pete Buttigieg had the most number of people. In the first poll, 97 of the 376 participants chose Buttigieg, followed by Bernie Sanders with 92 votes and Joe Biden with 57. With 97 percent of the results in, Buttigieg is leading the race in the state, giving him a head start in the presidential race.

His supporters have something in common. They were gray-haired middle-aged voters. It broke the conventional assumption that young voters would support the youngest candidate, a millennial born in 1982 who is gay and married. He is leading among voters between ages 45 and 64 with 26 percent support, according to a Washington Post poll. He got votes from middle-class suburban areas.

Why did they choose the rookie young enough to be their son or nephew instead of political big shots? Biden is running for the third time now, Sanders on his second run. Biden was in the Senate for 36 years and served as the vice president for eight years. Sanders was in the House for 16 years and the Senate for 14 years. Buttigieg’s only political career was as a mayor of South Bend, Indiana. The city has a population of 100,000, somewhere between Boryeong, South Chungcheong, and Miryang, South Gyeongsang.

Some analyzed that his idea of integration with moderates worked, unlike his competitors’. Throughout the campaign, he said that extreme confrontation in the divided United States should not continue. He promised to persuade the 41 percent of Americans without party affiliation and some Republicans as well. He kept a distance from radical promises. He put a brake on competitors’ arguments to resolve income disparity by introducing a tax on the rich and spending taxpayers’ money.

It reflects the Democrats’ wish not to miss the chance to take back the presidency by trying radical changes all at once. They know that pushing them too hard could lead to a backlash. It may as well be a signal from the public to stop the fight as they feel tired of the extreme political confrontations.

Two days later, the U.S. Congress was home to a scene of extreme confrontation. After U.S. President Trump finished the State of the Union speech, House Speaker Nancy Pelosi ripped the speech four times. That’s the reason why Americans put their hopes on a new face rather than on existing politicians. They want to see a complete change to politics in their country.

JoongAng Ilbo, Feb. 7, Page 28

트럼프 대항마로 82년생 부티지지가 뜬 이유 박현영 워싱턴특파원
지난 3일(현지시간) 미국 아이오와주 디모인 시내 링컨 고교에 차려진 ‘68선거구’에서 민주당 대선 후보를 뽑기 위한 코커스(당원대회)가 열렸다. 각 후보 이름을 적은 배너 뒤로 지지자들이 모여 앉았다. 한눈에 봐도 피트 부티지지 후보 쪽에 사람이 가장 많았다. 참가자 376명 중 97명이 1차 투표에서 부티지지를 택했다. 버니 샌더스(92표)와 조 바이든(57표)을 앞선 1위였다. 부티지지는 주 전체로도 선두(97% 개표)를 달리고 있어 대선 후보에 바짝 다가섰다.
그의 지지자들에겐 공통점이 있었다. 머리가 희끗희끗한 중장년층이 많았다. 동성과 결혼한 성소수자이자 ‘밀레니얼 세대’인 1982년생 최연소 후보에게 청년층이 몰릴 것이란 통념은 빗나갔다. 45~64세가 가장 많이(26%) 선택한 후보가 부티지지였다(워싱턴포스트 조사). 중산층 거주지인 교외 주택가에서 표가 쏟아져 나왔다.
이들은 왜 정치 거물 대신 아들·조카뻘인 신인을 선택했을까. 바이든은 이번이 세 번째, 샌더스는 두 번째 대선 도전이다. 바이든은 상원의원 36년, 부통령 8년을 지냈다. 샌더스는 하원에서 16년, 상원의원 14년째다. 부티지지는 인디애나주 소도시 사우스벤드 시장이 정치 경력 전부다. 인구 10만명 규모의 보령시와 밀양시 중간쯤 되는 곳이다.
경쟁자들과 달리 중도와 통합을 이야기한 게 주효했다는 분석이 있다. 그는 유세 내내 “반으로 갈라진 미국에서 서로를 물어뜯는 극단적 대립은 더는 안 된다”고 말했다. 지지 정당이 없는 41%의 미국인과 공화당원 일부를 설득하겠다고 다짐했다. 급진적 공약과 거리를 뒀다. 샌더스가 원전 폐쇄를 외칠 때 지지 의사를 밝혔다. 부유세를 신설하고 나랏돈을 더 써서 소득 양극화에 대처해야 한다는 경쟁자들 주장에 제동을 걸었다.
급격한 변화를 한꺼번에 시도하다 정권을 되찾을 기회를 날려버리고 싶지 않은 민주당원들 바람이 반영됐다. 진자의 운동처럼 너무 멀리 밀었다가는 반동이 더 클 수 있다는 걸 알기 때문이다. 사사건건 극단적으로 대립하는 정치권에 피로를 느낀 민심이 ‘이젠 그만하라’고 보내는 신호이기도 하다. 분열을 조장하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나 수십 년 정치해 온 민주당 거물이나 별반 다르지 않다는 인식도 깔렸다.
이틀 뒤 미 의회에서는 극단적 대립을 보여주는 장면이 연출됐다. 국정 연설을 마친 트럼프 대통령 뒤에서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 연설문을 네 번에 걸쳐 북북 찢어 던져버렸다. 기성 정치인 대신 새로운 얼굴에 미국인들이 기대를 거는 이유다. 판을 한 번 확 바꿔보자는.

More in Bilingual News

Fueling national division (KOR)

Can the WTO survive? (KOR)

Go back to basics (KOR)

Mutual respect is the beginning (KOR)

Dramatic lack of diversit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