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Korea’s hikers risk breaking the law for a thrill: Backpackers who set up camp or cook at parks could be fined

Aug 28,2019
Earlier this month, backpackers set up tents at Mount Samseong, located across Gwanak, Geumcheon Districts in southern Seoul and Manan District of Anyang, Gyeonggi. They said they would retreat the next day before the sun came up. [KIM HONG-JUN]
Carrying everything they need in a single backpack, many Koreans have started to head out on multiple-day treks bringing them to mountains, beaches and everywhere in between. However, the activity - locally known as backpacking - walks a fine line between being legal and illegal.

Backpacking itself is not illegal, but sleeping and cooking outdoors is prohibited in almost all national, provincial and county parks in the country. Recreational forests and privately-owned campsites are some of the few places in Korea where backpackers are able to freely camp and cook their meals without breaking the law.

But because most backpackers hit the road in hopes of being close to nature, and recreational forests and privately-owned campsites are usually located at low-lying land. Instead, they head to mountains that guarantee better views at the risk of being charged.

Fines of up to one million won ($821) can be given to those who are caught cooking or spending the night in the parks, according to the Korea Forest Service.

Top: Tools and equipment used for the backpacking spread out at Mount Unak in Pocheon, Gyeonggi. Above: Three backpackers, from left, Min Mi-jeong, Cho Myeong-ja and Choi Jin-seon, look at the cliffs of Mount Unak. [KIM HONG-JUN]
But many hikers do not hesitate to do so anyway. YouTube is flooded with clips of backpackers talking about their backpacking experiences, which, of course, include cooking their own meals and an overnight stay in the mountains.

“It seems like between one and two percent of the local hiking population enjoys backpacking,” said Kim Hye-yeon, who works for My Gear, a company that specializes in hiking tools and equipment.

Backpackers’ desire to find sites with picture-perfect views often clashes with existing laws that are designed to protect the nature.

On a scorching, 36-degree-Celsius (96.8 Fahrenheit) summer day earlier this month, the JoongAng Sunday, an affiliate of the Korea JoongAng Daily, hiked up to Mount Unak with three backpackers.

The mountain, located at Pocheon, Gyeonggi, stands 935 meters (3,067 feet) above sea level and is one of the few mountains that allows backpacking.

Of the three backpackers, Min Mi-jeong, said “Backpacking is not illegal at Mount Unak, but it’s hard to say it is 100 percent legal.”

Min soared to stardom on social media as an avid backpacker. She began uploading her backpacking adventures online in July 2016. She’s been traveling and backpacking over the past 17 months.

“I asked the local government [if I could cook and camp out at the mountain] and they begged me not to cook,” said Min.

Choi Jin-seon, 39, another backpacker, said, “Hundreds of people are probably illegally backpacking at this moment.”

Many backpackers set up tents in the less crowded areas of national parks when it is dark and they retreat when the sun goes up. With the current number of employees working for the Korea National Park Service (KNPS), it is hard to crack down on backpackers.

“We’re carefully monitoring some vulnerable areas but the parks are way too large. There is surely a limit in the number of places we can closely look at in the parks,” an official working at the KNPS said.

Cho Myeong-ja, 51, another of the three backpackers, said, “Some even go overseas for backpacking because they have no available options at home.”

Many people have been asking the KNPS and other related organizations to allow backpacking at national parks.

Backpacker Park Jong-young, 55, who visited Mount Samseong, located in southern Seoul and Manan District in Anyang, Gyeonggi, said, “People seem to go backpacking simply because they are [not allowed to do] it. Since there are a lot of backpackers already, I think this issue will be settled only if it is legalized,” he added.

Another backpacker who wanted to remain anonymous said, “If the key issue is the environmental impact [left by backpackers], I’m willing to [use a] potty pack just like backpackers do in other countries. I want the government to impose strong penalties for those who break the rules if they do allow backpacking.”

Some countries, such as the United States, Japan and Venezuela, allow backpacking with a catch. Backpackers must use portable toilet kits and hand in their excrement as proof that they handled their human waste with care and without ruining nature.

But the KNPS stays firm on the issue.

“It is already prohibited by law. There is no chance of reviewing it,” said Gang Byeong-seon, an official working at the environmental management division of KNPS.

Industry experts say there is little chance for backpacking to become legalized.

Jeong In-cheol, the secretary general of the National Park Conservation Network, said “The overall consciousness of national park visitors has improved a lot and we have seen dropping numbers in forbidden behaviors such as trespassing recently. But if backpacking is allowed, it is not fair to those who have been following the law.”

The KNPS keeps track of the number of illegal acts committed by national park users.

According to the KNPS, about 35 percent of park users walked through trails that were off-limit on average between 2016 and 2018. It was the most common law violation, followed by cooking and camping, but the numbers have fallen each year.

If the KNPS gives a green light to backpacking, it would bring up an issue of fairness, too.

Ever since the Channel A celebrity fishing program “The Fishermen and the City” began airing in 2017, people have been asking for permission to fish at national parks, while others have been asking for permission to walk trails that have been closed for preservation.

Complaints for wider access to the national parks are piling up but certain requests can’t be met. When some laws are relaxed, others lose footing, said Jeong from the conservation network.

Experts have different takes on the issue.

Lee Hoon, a tourism professor at Hanyang University, said, “Backpacking is not taken care of by the Ministry of Environment and the KNPS because backpacking is immensely popular - it already went out of control.

“Backpacking is a global trend and [the government] can’t stop people from doing it,” he added.

Another industry insider said, “The government can’t let people go backpacking right away because it needs time to upgrade facilities, but it seems natural for me to let people do it [at national parks] by imposing deposits or maintenance fees on backpackers in the future.”

But Oh Choong-hyeon, a biological environmental science professor at Dongguk University, begs to differ. “No matter how hard they try to preserve the nature, the environment will be contaminated the moment the backpackers set foot in certain forests and valleys. And the number of backpackers will grow so quickly once it is allowed.”

Another industry insider said, “Koreans tend not to spend money when they interact with nature. I highly doubt that they are willing to pay deposits.”

With no clear answer to the pending issue, one experienced climber said, “Since the KNPS is currently encouraging people to go backpacking in recreational forests and at privately-owned campsites, people start backpacking there. They should eventually extend their discussion [with the government] as time goes by.”


Backpacking philosophy is alive and well

It is unknown when backpacking became a leisure activity, but one of the oldest known backpacks in the world, made of wood, cloth and leather, was found next to a man who was estimated to be alive between 3,400 and 3,100 B.C.

Some assume the beginning of backpacking as an outdoor activity started when Lloyd F. Nelson produced the very first backpack for camping use in 1920. Others think the origin of backpacking dates to 1951 when Dick Kelty made a backpack with a modern, wooden frame.

But wooden backpack frames have since been replaced with lighter and more durable materials such as aluminum and more features have been added to hiking backpacks, such as a padded waist and zippered compartments.

Hippie culture played a major role in popularizing backpacks, too. In the 1960s, there was a well-known walking path called Hippie Trail that was popular with hikers. After departing from locations in Western Europe such as Paris or Luxemburg, hikers could walk eastward and make stops in cities like Istanbul, Turkey; Teheran, Iran; Herat, Afghanistan and Peshawar, Pakistan. The trail came to an end in Delhi, India.

Of all the guidelines practiced by backpackers, the primary one is Leave No Trace, also known as LNT. Leave No Trace’s top priority is keeping nature as it is.

LNT was first introduced as a guideline of the U.S. Forest Service and National Outdoor Leadership School in 1991 to minimize the impact of travelers on the environment and has been adopted by a majority of backpackers since then.

Korean backpacker Min Mi-jeong said, “LNT is the most basic and compulsory rule. It is intentionally basic so people will find it hard to forget.”

BY KIM HONG-JUN [estyle@joongang.co.kr]



"백패킹, 용변 봉투 낼테니 허용을" vs "80년대로 돌아가자는 거냐"

“용변 봉투라도 낼 테니 백패킹을 허용해 달라.” “엄연히 법이 있는데 예외를 둘 순 없다.”

백패킹이 유행이다. 하지만 웬만하면 불법이다. 논란이다. 백패킹은 배낭(backpack)을 메고 산·들·바다 어디든지 가는 아웃도어 활동의 하나다. 하지만 통상 백패킹에는 취사·야영도 포함된다. 이 취사·야영의 선을 넘으면 불법으로 흐르게 된다. 백패킹은 자연공원법·산림보호법·하천법·자연환경보전법 등에 줄줄이 막혀 있기 때문이다.

취사·야영이 금지된 국립·도립·군립공원(이하 공원)에서 백패킹을 할 수 없고 대통령, 환경부 장관이 지정한 곳에서도 못 한다는 것이다. 자연휴양림·사유지 캠핑장서는 백패킹이 가능하다. 하지만 백패커들은 이런 낮은 곳의 휴양림·캠핑장보다 주로 산으로 향한다.


백패킹 인구는 최근 2~3년 새 급증했다. 백패킹 전문장비를 취급하는 마이기어의 김혜연 실장은 “등산 인구의 1~2%가 백패커들로 보인다”고 말했다. 월 1회 산행하는 등산 인구가 1000만 명이 넘으니, 10만~20만 명으로 추정된다는 얘기다.

유튜브에는 백패킹 경험담과 정보가 넘친다. 최근 한 방송사에서 한 유튜버가 올린 영상을 문제 삼았다. 산림보호구역에서 금지된 취사·야영을 했다는 것이다. 동부지방산림청은 최대 1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다고 공지했다.


# “지금 이 순간도 불법 백패킹 수백 건”
최고 36도까지 치솟은 지난 3~4일, 백패커 3명과 운악산(935m)으로 향했다. 국내에서 백패킹이 가능한 몇 안 되는 곳 중 한 곳이다.

2016년 7월부터 1년 5개월 동안 세계 곳곳을 백패킹하며 SNS 스타로 떠오른 민미정(41)씨는 “운악산에서는 불법은 아니지만 그렇다고 합법도 아니다”라며 “해당 지자체에 문의하니 취사만은 하지 말아 달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합법이 아니라는 말은 ‘허용’이 아니라 ‘자제’라는 뜻이었다. 최진선(39)씨는 “지금 이 순간에도 어디선가 불법 백패킹 수백 건이 벌어지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명자(51)씨는 “우리나라에서 백패킹 할 곳이 별로 없어 해외로 나가기도 한다”고 밝혔다.

백패커들은 국립공원공단(이하 공단) 등 관련 기관에 백패킹이 아웃도어 추세인데 허가해 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삼성산에서 만난 백패커 박종영(55)씨는 “규제만 하니 저항심리로 백패킹을 더하게 되는 분위기”라며 “이미 백패킹 인구가 많으니 차라리 양성화해야 진정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A씨는 “환경문제가 걸림돌이라면 외국처럼 용변 봉투라도 내겠다”며 "백패킹 허용 조건으로 위법 시 강력한 제재를 가하는 것도 검토해 달라“고도 밝혔다. 실제 미국, 일본은 물론 베네수엘라에서도 용변봉투 검사를 조건으로 백패킹을 허용하며 이를 어길 경우 강력한 벌금을 물리고 있다.


하지만 공단에서는 백패킹 불가 방침을 고수하고 있다. 강병선 공단 환경관리부 차장은 “관련법에 분명 금지행위라고 명시돼 있어 허용 여부를 논의할 수조차 없는 사안”이라며 “허용한다면 법적 예외를 두는 꼴”이라고 말했다.

백패킹 허가는 향후 실현 가능성이 작다는 주장도 많다. 정인철 ‘국립공원을 지키는 시민의 모임(국시모)’ 사무국장은 “공원 이용자들의 인식이 개선되면서 비법정탐방로 이용, 취사, 야영 등의 적발 건수가 감소 추세”라며 “이 와중에 백패킹을 허용한다면 자연공원법을 지킨 국민의 반발이 심할 것이고 법의 위상 자체가 무너질 것”이라고 밝혔다. 공단에서 적발한 비법정탐방로 출입행위는 최근 3년간(2016~2018년) 연평균 907건으로 전체 위법행위 1위(35%)다. 취사는 524건(20%), 야영은 145건(5%)이다. 하지만 이 수치는 해마다 줄어들고 있다.

형평성 문제도 제기된다. 백패킹을 허용한다면 ‘도시 어부’ 방영 후 급속도로 퍼진 해상공원에서의 낚시, 백두대간 종주 중 금지구역 출입 등과 관련한 민원도 받아들여야 한다는 것이다. 정 국장은 “이럴 경우 자연공원법·산림보호법 등 관련법 자체가 어그러진다”고 밝혔다.

# “세심한 부분까지 단속 어렵다”

전문가들도 의견이 갈린다. 이훈 한양대 관광학부 교수는 “백패킹이 환경부 혹은 공단에서 관리되지 않는 건 이미 관리할 수 없는 수준으로 유행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아웃도어 레크리에이션은 세계적 추세인데 이를 억누를 수만은 없다”고 주장했다. 레저업계에 종사하는 한 관계자는 “단기적으로는 안전·시설·관리의 문제가 있어 정비 기간이 필요하지만, 장기적으로는 보증금이나 관리비를 징수해서라도 풀어주는 게 순리”라고 밝혔다.

8월 3~4일 운악산에서 백패킹을 한 민미정·조명자·최진선(왼쪽부터)씨가 최고 36도까지 치솟은 무더위 속에서도 활짝 웃고 있다. 이들은 "국내에서 백패킹 할 곳이 별로 없다"고 말했다. 김홍준 기자

반면 오충현 동국대 바이오환경과학과 교수는 “아무리 환경오염을 막기 위해 노력을 해도 백패커들이 숲에, 계곡에 발을 들여놓는 순간 훼손이 시작된다”며 “백패킹을 허용하면 백패커들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날 것”이라고 우려했다. 오 교수는 "공원마다 취사·야영이 벌어져 환경 훼손이 극심했던 70~80년대로 돌아가선 안된다"고도 했다. 한 지자체의 산림경영 관계자는 “한국인들은 자연을 이용하면서 돈을 내는 데 인색한 편인데 과연 보증금 같은 비용을 치를지 의문”이라고 밝혔다.


호젓한 곳을 찾아 해질녘에 사이트를 구축하고 해 뜰 때 철수하는 백패커들의 특성상 현재의 공단 인력으로는 단속이 어렵다는 문제도 제기된다. 공단 관계자는 “취약지역별로 기획·특별 단속을 벌이고 있다”며 “하지만 공원이 워낙 넓어 세심한 부분까지 접근하는 데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백패커는 합법과 불법 사이에서 줄타기할 수밖에 없을까. 산악계의 한 원로는 “공단에서 저지대 탐방 활성화를 유도하는 만큼 백패커들도 여기에 맞춰 활동범위를 맞춘 뒤 논의를 넓혀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인철 국시모 국장은 "공단은 내년 22개 국립공원에 대해 타당성 조사에 들어간다”며 “백패커들이 허가제를 원한다면 정식으로 공단에 민원을 제기해 논의의 테이블을 마련하는 것도 방법"이라고 밝혔다.


백패커들의 철칙 '흔적을 남기지 말라'


최초의 백팩(배낭)은 1991년 알프스에서 발견됐다. 기원전 3400~3100년에 활동한 것으로 추정되는 남성 옆에 놓인 배낭은 나무와 옷, 동물 가죽으로 만들어졌다. 유희로서의 백패킹이 언제부터 시작됐는지 불분명하다. 올레 베르가스가 20세기 초에 룩색(rucksack)을 만들었을 때, 혹은 1920년 로이드 넬슨이 최초의 캠핑 배낭을 만들었을 때, 아니면 1951년 딕 켈티가 현대적 프레임이 적용된 배낭을 만들었을 때를 백패킹의 출발점으로 보기도 한다.


켈티의 배낭은 나무 프레임이었다. 이후 알루미늄 프레임, 허리 패딩, 지퍼 수납 등으로 진화했다. 당시 히피 문화가 백패킹 확산에 일조했다. 파리·룩셈부르크 등 서유럽에서 출발, 이스탄불·테헤란·헤라트(아프가니스탄)·페샤와르(파키스탄) 등을 거쳐 인도 델리까지 이르는 ‘히피 트레일’이 인기였다.


백패커들이 금과옥조로 여기는 신념은 '흔적을 남기지 말라(Leave No Trace, LNT)'다. 환경보호를 위해 쓰레기와 자연 훼손 등을 없애야 한다는 것이다. LNT는 1991년 미국 산림청과 전국아웃도어리더십학교(NOLS)에서 자연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는 야외 활동 기술에 대한 지침으로 만들어진 뒤 환경보호 교육단체인 LNT를 통해 전 세계로 확산되고 있다.


인스타그램 계정 #insider_min으로 널리 알려진 백패킹 여행가 민미정(41)씨는 “대학 수강 과목을 예로 들면 LNT는 기본 교양이자 전공 필수”라며 “그만큼 지키기 어려우면서도 꼭 지켜야한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김홍준 기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