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Competition blamed for rash of ‘elite’ suicides

성공한 중년, 실패의 공포를 이기지 못하고 …

Feb 27,2010
In what is suspected to be a suicide, police found the body of a physics professor at a prestigious local university hospital on Wednesday.

Lee, 58, one of the key authorities in the field of superconductivity, left a note reading, “I am sorry that I couldn’t produce a good thesis.”

The recent surge in suicides among the country’s elite and corporate executives has shocked people nationwide, and experts say they are the result of an overly competitive modern society.

“Although there are no studies which say that the ‘elite’ commit suicide more than others, suicides by ‘leaders’ have a bigger social influence compared to ordinary people,” said an official at the Korea Association for Suicide Prevention. “If a country’s social climate is shaky, [when suicides by well-known people surface] there is an increase in copycat suicides.”

Last Sunday, Kim, 39, a professor at a local university hospital, was found dead at the facility. Police found anti-depressant medication in his research lab. Later, Kim’s family confessed to police that he was under watch by the disciplinary committee at the hospital under suspicion of misusing its operating funds.

One of the first such suspected suicide cases this year happened on Jan. 26, when a Samsung Electronics vice president, Lee, 51, was found dead in front of his apartment building in Seoul. The Gangnam Police Precinct said that a memo was found saying that Lee had been under a lot of stress at work as quarterly earnings announcements loomed.

Lee, a core figure of Samsung Electronics’ semiconductor division, received the “Samsung Fellow” award in 2006, in recognition of being one of the best engineers in the group.

Medical experts say depression is quite common among people with distinguished careers, including doctors, company heads or scientists, as they fear failure more than others.

Ha Ji-hyeon, a psychology professor at Konkuk University, said that depression caused by a fear of failure is prominent in “elite” middle-aged men.

“Although there are three to four times more middle-aged women compared to middle-aged men who come in for counseling, this only means that men do not recognize their own depression as readily as women and also avoid treatment,” Ha said.

According to Ahn Dong-hyeon, a psychology professor at the Hanyang University Hospital, the more well-known a person is, the less likely he or she is to treat depression aggressively for fear that the illness may be made known. “These people tend to think that they can overcome depression by themselves, and try to hide it,” said Ahn.


By Kim Hyo-eun, Cho Jae-eun [jainnie@joongang.co.kr]
Related Korean Article

잇단 엘리트 자살 왜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지난 20일 오전 9시30분쯤 서울의 K대 병원 건물 6층 옥상에서 김모(39) 교수가 숨진 채 발견됐다고 26일 밝혔다. 경찰은 김 교수의 연구실이 있는 13층 창문의 방충망이 뜯겨 있었고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메모가 발견된 것으로 봐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유족들은 경찰 조사에서 “(김 교수가) 의국 운영비를 유용했다고 의심을 받아 병원 자체 징계위에 회부된 상태였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대학 측은 이를 부인했다.

24일엔 유명 사립대 물리학과 이모(58) 교수가 투신 자살하고, 지난달 26일엔 삼성전자 부사장급 임원 이모(51)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는 등 소위 ‘엘리트’ 계층의 자살이 이어지고 있다. 이들은 모두 자신의 분야에서 그 권위를 인정받아 왔기 때문에 충격이 더 컸다. 이 교수는 2006년 ‘한국의 노벨상’으로 불리는 한국과학상 물리학 부문을 수상했으며 국내 초전도체 분야 최고 석학으로 존경받아 왔다. 삼성전자 이 부사장 역시 그룹 내 최고 엔지니어에게 주어지는 ‘삼성 펠로’에 선정되는 등 반도체 분야에선 손꼽히는 인재였다.

전문가들은 과학자·의사·최고경영자(CEO) 등 사회에서 어느 정도 지위가 있고 크게 성공한 경험이 있는 사람일수록 실패에 대한 공포를 더 심하게 느끼고 우울증에 빠진다고 설명한다. 작은 실패에도 자신을 쉽게 ‘패배자’로 낙인찍고 현실과 이상의 간극을 좁히지 못한 채 자살이란 극단적인 방법을 선택한다는 것이다. 건국대 하지현(신경정신과) 교수는 특히 ‘엘리트 중년 남성’에서 이런 증상이 많이 나타난다고 말했다. 하 교수는 “상담 의뢰자 가운데 중년 여성이 남성에 비해 3~4배가 많지만 이는 그만큼 남성들이 자신의 우울증상을 인지하지 못하고 치료를 꺼린다는 뜻”이라고 강조했다. 이런 남성들은 여성에 비해 자살 시도 시 성공률도 높다는 게 하 교수의 설명이다.
  • 한글 기사 보기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