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Japan asked for annexation apology

“100년 전 한·일 강제병합 무효 인정하라”  PLAY AUDIO

July 29,2010
Over 1,000 scholars, writers and attorneys from Korea and Japan asked the Japanese government for a formal apology for the annexation of Korea ahead of its 100-year anniversary next month.

They also asked Japan to declare the annexation treaty, signed Aug. 29, 1910, null and void, which would essentially admit the annexation was wrong.

“With over 1,000 signatures from scholars in both South Korea and Japan saying that the annexation treaty is invalid, we sent a formal statement to the Japanese prime minister today to request a formal apology for the colonization,” said Haruki Wada, emeritus professor at the University of Tokyo and authority on Korea’s modern history, at a press conference in Tokyo yesterday.

“The annexation of Korea itself was an injustice,” said Wada. “The Japanese government should change their interpretation of what happened and say that the treaty was invalid. We should be able to solve the historical conflicts between Korea and Japan through mutual cooperation.”

In May, a group of roughly 200 scholars from Korea and Japan issued a joint declaration saying that Japan’s annexation of Korea was null and void. Yesterday’s request by a much larger group could have more impact in Tokyo.

“The statement has great meaning in that it requested a specific action from the prime minister,” said Yi Tae-jin, emeritus professor of Korean history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who is one of the signatories on the request.

Japanese Prime Minister Kan Naoto’s cabinet secretary said last month that an apology was being considered.


By Park So-young [christine.kim@joongang.co.kr]

Related Korean Article

한·일 지식인 1000여 명, 일본정부에 공동성명 제출

식민지배 사과 요구


한국과 일본의 지식인 1000여 명이 경술국치 100년을 앞두고 28일 한·일 강제병합은 무효라는 내용의 공동성명을 일본 정부에 제출했다. 간 나오토(菅直人) 일본 총리가 일제의 한국 식민지배에 대해 사과하는 내용의 ‘간 담화’를 발표하라는 요청서도 함께 전달했다.

강제병합 100년을 맞아 양국 지식인 공동성명 사업을 추진해온 와다 하루키(和田春樹) 도쿄대 명예교수는 이날 도쿄 참의원 의원회관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그는 “병합조약이 원천무효라는 한국과 일본의 지식인 성명에 서명한 인사가 1000명을 넘어 오늘 총리담화를 발표하라는 요청서와 함께 아라이 사토시(荒井聰) 국가전략상과 민주당의 반노 유타카(伴野豊) 국제국장을 통해 간 총리에게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아라이 신이치(荒井信一) 이바라키대 명예교수 등 일본 측 발기인과 한국의 김영호 유한대 총장, 이태진 서울대 명예교수, 김진현 전 서울시립대 총장 등이 함께했다. 성명에 동참한 지식인은 지금까지 한국에서 587명, 일본에서 531명 등 총 1118명이다.

  • 한글 기사 보기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