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SK Telecom trashes X-rated apps in its store

Ban on popular “hot zone” is meant to protect teenagers from obscene material

휴대전화 19금 ‘핫존’ 없어진다

May 02,2011
“Clothes-off girl” and “M-cup girl.”

These are the titles of some of the adult materials that were available at T Store, an application store operated by SK Telecom, Korea’s largest mobile service operator.

But that is about to change - starting today.

SK Telecom announced recently that it will close down “hot zone,” a category in T Store that offers some 600 obscene materials including photos, cartoons and videos.

T Store, which opened in September 2009, is an online marketplace that sells apps for smartphones that run on Google’s Android operating system ? such as Android Market.

T Store is extremely popular in Korea with some 6.6 million subscribers who also represent about 60 percent of all smartphone users in the country. Every day, 200 new applications on average are registered at T Store, with 100 million won ($93,453) in transactions taking place.

The ban comes after the Korea Communications Commission, the country’s telecommunications regulator, announced last month that it will look into ways to solve the problems of teenagers being exposed to obscene content in smartphone application stores.

The KCC said it is debating such measures as setting up separate application stores for adults and teenagers, among other options.

KT, Korea’s No.2 mobile carrier, said that Olleh Store, KT’s application store, does not have a separate category dedicated to adult material. “There are some obscene photos on certain apps, but when we find them we send a notice to the developers to delete them,” a company official said.

LG U+, the country’s smallest mobile service operator, also said it will come up with ways to tackle the availability of adult material to its teenage users.

X-rated material are also being distributed through foreign application stores like Apple’s App Store and the Android Market with some restrictions. In the case of Apple’s App Store, the KCC found more than 2,500 examples of obscene material among 300,000 available applications.

SK Telecom is taking the move despite the “hot zone” being a cash cow. In the first quarter of this year, SK Telecom raked in 3.8 billion won from T Store. And 270 million - or 7 percent - came from the “hot zone.”

“Although 7 percent may not sound that significant, if you consider the growth of T Store, it was a bold decision to remove the category,” an SK Telecom official said.

SK Telecom’s T Store subscribers have increased eight-fold in the past year and adult material was one of the biggest factors for its growth, company officials said.

The “hot zone” used an age verification procedure in which users had to prove they were 19 years of age or older. But teenagers often used their parents’ resident registration numbers to get around the system.

SK Telecom has been debating the fate of the “hot zone” for more than a month. “User experience is more important than immediate revenues. Ban all adult materials,” was the order of Seo Jin-wu, SK Telecom’s Co-Chief Executive Officer. “We believe [the closure] is just part of a journey for T Store to advance into a premium application store,” Seo explained.

“If we select and offer safe and high-quality content, we can gain competitiveness to challenge globally-recognized application stores.”


By Heo Jin, Kim Hyung-eun [hkim@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휴대전화 19금 ‘핫존’ 없어진다

SKT, 내달부터 음란물 퇴출

국내 최대 온라인 애플리케이션(응용 프로그램, 이하 앱) 마켓인 ‘T스토어’에서 이른바 ‘19금’ 콘텐트가 사라진다.

SK텔레콤은 다음 달 2일부터 T스토어의 성인용 콘텐트 항목인 ‘핫존(Hot zone)’을 없애기로 결정했다. 현재 핫존에는 ‘뽀얀 속살 아찔 유혹’ ‘꽉찬 F컵 말랑한 가슴’ 등 노골적 제목을 단 화보·만화 등 성인 콘텐트가 판매되고 있다. T스토어는 SK텔레콤이 갤럭시S 같은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를 탑재한 스마트폰용으로 운영하는 앱 마켓이다. 가입자는 660만 명으로, 국내 스마트폰 사용자의 70%가량이 회원이다. 올 1분기 SK텔레콤이 T스토어를 통해 거둔 수수료 수익은 38억원. 이 중 7%인 2억7000여만원이 성인용 콘텐트에서 나왔다. 이 회사 관계자는 “얼핏 큰 액수가 아닌 것 같지만, T스토어의 성장세를 고려하면 만만히 볼 일이 아니다”고 말했다. 실제 올 1분기 SK텔레콤이 거둔 수익은 지난해 전체 수익(36억원)을 웃돈다. 게다가 성인 콘텐트는 소비자를 끌어들이는 유인 효과가 크다.

현재 T스토어에서 성인 콘텐트를 내려받으려면 아이디(ID) 입력을 통해 성인 인증을 받아야 한다. 이만으로도 법적인 문제는 없다. 그러나 청소년이 부모 ID를 도용해 음란물을 내려받는 등 부작용이 적지 않았다. SK텔레콤이 이 문제의 해결 방안을 고민하기 시작한 건 한 달여 전. 당초 실무진은 “노골적인 화보는 없애되 공인 심의기관에서 등급 분류를 받은 주문형비디오(VOD)나 만화는 결제 때 성인 인증을 추가로 거치게 하는 선에서 허용하자”는 방안을 내놨다.

그러나 이 회사 공동대표인 서진우 플랫폼 사장의 뜻은 달랐다. “눈앞의 매출보다는 ‘고객 경험’이 더 중요하다. 모든 성인 콘텐트를 차단하라”고 지시한 것이다. 이에 따라 SK텔레콤은 이미 T스토어에 올라 있는 성인물에 대해선 다음 달 16일까지 유예 기간을 주되, 이후에는 청소년이 이용하기에 적합한 수준으로 수위를 낮출 경우에만 등록을 유지시키기로 했다. 서 사장은 이 같은 결정에 대해 “T스토어를 프리미엄 마켓으로 발전시켜 나가기 위한 과정의 하나”라고 말했다. 그는 “안전하고 품질 좋은 콘텐트를 엄선해 철저히 관리한다면 세계적 온라인 스토어들과도 충분히 경쟁이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핫존’을 없애기로 한 SK텔레콤의 결정은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최근 내놓은 앱 마켓 관리 정책과도 맞아떨어진다. 심의위는 지난 18일 “청소년들이 스마트폰을 통해 음란물에 무차별 노출되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마켓을 성인용과 청소년용으로 구분하거나 불법 앱 차단 프로그램 보급을 검토 중”이라 밝힌 바 있다.




[한글 원문 보기]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