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n and shares fall, economic worries rise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Won and shares fall, economic worries rise

테스트

A foreign exchange dealer at Korea Exchange Bank headquarters in Euljiro, central Seoul, bowed his head when the local currency fell below 1,000 won per dollar on March 17. It is the first time in 26 months for the won to hit that rate. [YONHAP]

JoongAng Daily 1면 기사 Tuesday, March 18, 2008

President Lee Myung-bak caught the spirit of unease, if not incipient panic prompted by the plunging won and other signs of economic turmoil yesterday. “We are only in the beginning stages of a crisis. It’s totally impossible to forecast the world economy,” Lee said prior to a meeting with the Ministry of Knowledge Economy yesterday. “I think, maybe, a world economic crisis is just beginning.”
*the spirit of unease: 불안감
*incipient panic: 초기 공황
*turmoil: 소란, 혼란
원화가치 폭락과 다른 경제 불안 조짐들로 촉발된 초기 공황상태는 아니지만 이명박 대통령은 어제 불안감에 휩싸였다. 이 대통령은 어제 지식경제부의 업무보고를 앞두고 “우리는 위기의 시작단계에 있다. 세계경제를 전망하는 것은 완전히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세계경제 위기가 아마도 이제 막 시작된 것 같다.”

The numbers backed him up as the Korean won yesterday dipped below the psychologically crucial barrier of 1,000 won to the dollar, the lowest level since December 2005, after falling for 12 straight days.
*for 12 straight days: 연속 12일 동안
어제 원-달러 환율이 심리적으로 중요한 장벽인 1천원대 아래로 떨어지면서 경제수치들이 이 대통령의 우려를 뒷받침했다. 원-달러 환율은 12일째 연속 하락, 2005년 12월 이후 최저수준으로 내려갔다.

Along with the currency falling by 31.9 won, the most in more than nine years, to close at 1,029.2 against the greenback, the benchmark Kospi ended down 25.82 points, or 1.6 percent, at 1,574.44.
*greenback: (미 속어) 달러지폐
원화가치는 9년만에 최대폭인 31.9원을 잃어 달러당 1,029.2원으로 마감했고, 코스피 지수는 25.82 포인트 (1.6퍼센트) 떨어져 1,574.44 포인트로 마감했다.

That reading breaks the 1,600 barrier and is the lowest level seen in 10 months, as investors continued unloading stocks as the news from the U.S. economy grows worse by the day. Investors and the general public seemingly have nowhere to hide from a deepening economic malaise not seen since the oil shocks of the 1970s.
*unload stocks: 주식을 팔아치우다
*malaise: 침체, 불안
*seemingly: 겉으로 보기에는, 외관상은
미국 경제 악화 소식이 날마다 들려오면서 투자자들이 주식을 계속 내다팔면서 코스피 지수 1,600선이 무너져 10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투자자들과 일반 대중들은 1970년대 오일쇼크 이후 처음 본 경기 악화로부터 표면상 벗어날 길이 없어 보인다.

Other Asian markets, including China and Japan, also plunged after JPMorgan Chase said it would acquire troubled Bear Stearns, the fifth-largest U.S. investment bank, for just $2 a share; the bank’s shares closed last Friday at $30.
JPMorgan Chase가 미국에서 다섯번째로 큰 투자은행인 Bear Stearns를 주당 2달러에 매입할 것이라고 발표한 뒤 중국과 일본 등 다른 아시아 국가들의 증시도 동반 폭락했다. 그 은행의 주식은 지난 금요일 주당 30달러로 마감했었다.

The sharply weakening won pushed bond yields upward yesterday. The yield on the benchmark five-year note due in March 2013 jumped 0.08 percentage points to 5.36 percent, the highest since January, according to the Korea Securities Dealers Association.
*bond yield: 채권금리
원화가 급격하게 약화되면서 어제 채권금리가 뛰었다. 한국증권업협회에 따르면 2013년 3월에 만기가 도래하는 5년 만기 채권의 금리는 0.08 퍼센트포인트 올라 지난 1월 이후 가장 높은 5.36 퍼센트가 됐다.

Although the Bank of Korea made a verbal intervention half an hour before the close of trading, the won failed to respond, even briefly touching 1,031.55, the lowest point since Dec. 12, 2005.
In official comments aimed at quelling the won’s tumble, Ahn Seung-chan, head of the international bureau at the central bank, told reporters, “The decline of the won is rather faster than expected. We will closely monitor the market.”
*verbal intervention: 구두개입
*tumble: 폭락, 추락, (가격이) 급속히 떨어지다
비록 폐장 30분 전에 한국은행이 구두개입을 했지만, 원화가치 반등에는 실패했다. 심지어는 2005년 12월 이후 최저수준인 1,031.55원까지 잠시 내려가기도 했다. 원화가치 폭락을 진정시키려는 의도로 한국은행 국제금융부 안승찬 과장은 “원화가치 하락이 예상보다 빠르다. 시장동향을 예의 주시하겠다.”고 말했다.

He said the currency authority is worried about the speed of the depreciation. The vocal intervention was the first since May 17, 2007. “The verbal intervention did not have a great impact today,” said a currency dealer at a local bank. “To influence the market, the authority should supply sufficient currency volume.”
*currency authority: 통화당국
*depreciation: 평가절하
통화당국은 원화 평가절하의 속도를 우려한다고 그는 말했다. 한국은행의 구두개입은 2007년 3월17일 이후 처음이다. 한 시중은행 외환딜러는 “오늘 구두개입은 그다지 큰 영향이 없었다. 시장에 영향을 주려면 당국이 통화를 충분히 공급해야 한다”고 말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