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 deer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My deer

테스트

A doe, released on the Blue House grounds on May 1, nuzzles its recently born fawn in the compound of the presidential office yesterday. The fawn, along with another three deer introduced on May 9, bring the total population to seven.

“사슴 두 마리가 보입니다. 다정하게 코를 맞대고 있는 모습이 어미와 새끼 같아 보입니다. 이렇게 코를 대는 동물들의 행위는 사람들이 포옹하는 것과 같이 다정함을 표현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제목을 직역하면 가 되는데, 그 소리가 ‘얘야’하고 다정하게 부르는 ‘my dear’하고 같습니다. 사진을 보면서 내용을 파악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한 단계씩 따라하다 보면 문장이 저절로 외워진답니다

A doe, , nuzzles its (recently) (born) fawn (in the compound) (of the presidential office) (yesterday).

“우선 첫 문장에서 문장의 뼈대인 주어, 서술어, 목적어를 수식어와 구별해가며 파악해 보겠습니다. 주어는 ‘a doe’, 서술어는 ‘nuzzles’, 목적어는 its fawn입니다. ‘a doe’는 단수이므로 두 마리 사슴 중 한 마리를 가리킵니다. 목적어는 ‘its fawn’인데 ‘recently born’(최근에 태어난)의 수식을 받는 것으로 보아 어미가 아니라 새끼를 지칭하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fawn은 ‘새끼사슴’을 뜻합니다. ‘a doe’는 어미 사슴을 지칭하고 있는데 ‘어미 사슴’이라는 단어가 따로 있는 것은 아니고 ‘암사슴’을 뜻합니다. 영화 ‘Sound of Music’에 나오는 ‘도레미 송’에서 음계를 처음 배우는 아이들에게 선생님이 아이들이 알고 있는 단어를 통해 도부터 시까지의 음들을 가르치는 부분이 있습니다. 음계 ‘do도’가 아이들이 알고 있는 단어인 ‘doe암사슴’와 같은 발음인 것을 이용하여 선생님이 아이들에게 다음과 같이 ‘도’의 발음과 음을 가르쳐줍니다. ‘do [doe](도는): a deer(사슴인데), a female deer(암사슴)’. 서술어 자리의 nuzzle은 그럼 무슨 뜻일까요? 그림을 잘 보세요. 그리고 발음을 하면서 단어의 어감도 느껴보시고요. 코와 관련된 단어들 중에서 비슷한 단어들이 꽤 있습니다. nose(코), nostril(콧구멍), nozzle(코, 튀어나온 분출구), etc. nuzzle도 코와 연관이 있는 단어로 ‘코를 대다’, ‘냄새 맡다’, ‘포옹하다’ 등으로 쓰입니다. 포옹할 때 서로의 코가 닿을 정도로 가까워지죠? 우선 흐름을 느끼며 문장의 주성분들을 말해 보세요. A doe(암사슴이)….nuzzles(코를 대고 문지르다)….its fawn(자기 새끼를)…. 다음으로 수식어 부분을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암사슴은 ‘5월 1일 청와대 뜰에 풀어놓은) 것이고 어미 사슴이 최근에 태어난 새끼에게 사랑스럽게 코를 대는 곳은 (in the compound) (of the presidential office) ‘대통령 집무실 구내에서’ 입니다. 시점은 (yesterday) ‘어제’입니다. 이제 수식어까지 넣어서 문장 전체를 말해 보세요.”

The fawn, (along with another three deer) , bring the (total) population (to seven).
“두 번째 문장도 3형식으로 뼈대는 주어, 서술어, 목적어가 있습니다. 먼저, 뼈대부터 말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The fawn(이 어린 사슴은)….bring(변화시켰다)….the population(개체 수를)…. 수식어를 붙여볼 차례입니다. 이 새끼 사슴은 (along with another three deer) ‘5월 9일 새로 들어온 다른 세 마리와 함께’ (total) ‘전체’ 개체 수를 일곱으로 늘였습니다.
여기서 introduced는 기계적으로 ‘소개된’으로 해석하지 말고 ‘새로 들어온’이라고 자연스럽게 그 뜻을 알 수 있어야 합니다. 이제 문장의 주요 성분에 수식어까지 더해서 문장 전체를 말해 본 후 앞 문장과 함께 두 문장을 이어서 말해보세요.”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