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man of many roles returns to the theater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A man of many roles returns to the theater

테스트

Vaclav Havel, the renowned playwright and former president of the Czech Republic. Provided by LG Arts Center
바츨라프 하벨, 저명한 극작가이자 체코 공화국의 전 대통령. LG아트센터 제공


Vaclav Havel, 74, is a well-known symbol of the Czech Republic’s democratization, having led the 1989 Velvet Revolution against the authoritarian communist government and then serving as president of the country (which was Czechoslovakia and then the Czech Republic after it separated from Slovakia).

*authoritarian : 권의주의의, 독재의

74세의 바츨라프 하벨은 잘 알려진 대로 체코 공화국 민주화의 상징과도 같다. 그는 공산주의 독재 정권에 대항해 1989년 벨벳혁명을 주도했고 이 나라의 대통령으로 일했다. (처음에는 체코슬로바키아의 대통령이었고 슬로바키아가 분리된 후 체코 공화국의 대통령이었다)

Even before his involvement in politics, Havel had made a name for himself with his plays, many of which fall into the genre of the theater of the absurd. In 2003, after 13 years of serving as the president of Czechoslovakia and later the Czech Republic, Havel returned to the job of playwright with his first play in nearly two decades, “Leaving,” in 2008. The play was favorably received in Europe and will be presented in Korea next month.

*theater of the absurd : 부조리극

그가 정치에 관여하기 전부터 그는 대부분이 부조리극 장르에 속한 연극 극본으로 이름이 있었다. 13년간 체코슬로바키아와 체코 공화국의 대통령을 역임한 후 2003년에 퇴임한 그는 극작가 일로 돌아와 거의 20년 만에 첫 작품 “리빙(떠남)을 2008년에 내놓았다. 이 작품은 유럽에서 호평을 받았고 내달 한국에서 상연된다.

According to LG Arts Center, which will stage the play from April 2 to 4, Leaving was inspired by William Shakespeare’s “King Lear” and Anton Chekhov’s “The Cherry Orchard.” It tells the story of a former chancellor whose life collapses after he loses power. “Leaving proves that Havel is still capable of producing an excellent absurd drama, which has long been his trademark,” the theater said in a statement. In advance of the play’s Korean premiere, the JoongAng Ilbo interviewed Havel about the play via e-mail.
*premier : 초연

이 연극을 4월 2일부터 4일까지 무대에 올릴 LG아트센터에 따르면 “리빙”은 윌리엄 셰익스피어의 “리어왕”과 안톤 체호프의 “벚꽃동산”에서 영감을 받았다. 이 연극은 어느 전직 수상이 권력을 잃은 후 몰락해가는 이야기다. LG아트센터는 “리빙은 하벨이 오랫동안 그의 트레이드마크였던 뛰어난 부조리극을 여전히 생산해 낼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해준다”라고 말했다. 이 연극의 한국 초연을 앞두고 중앙일보가 하벨과 이메일 인터뷰를 가졌다.

Q. I heard that you haven’t been well. How is your health?
A. “The winter months put my health at risk. In prison I suffered severe pneumonia and half of my right lung has been removed, so any infection can easily develop into severe inflammation. [Havel was in prison from June 1979 to January 1984, after he led the civic rights movement Charter 77, named after the human rights manifesto by the same name, in 1977.] At the moment, I am as healthy as can be expected.”

*pneumonia : 폐렴

건강이 안 좋다는 소식을 들었다. 지금은 괜찮은가?
“이번 겨울 건강이 위험했다. 감옥에서 폐렴을 심하게 앓았다. 오른쪽 폐의 절반을 제거해 어떤 감염도 심각한 염증으로 전이되기 쉽다. [하벨은 1977년 인권 선언 ‘77헌장’과 그에 따른 시민운동을 주도해 5년 형을 선고 받고 1979년 6월부터 1984년 1월까지 감옥에 있었다.] 지금은 괜찮다.”

You have been a dissident playwright, a revolutionary leader and then a president. When do you feel the most yourself and when are you the most satisfied?
“However much the various stages of my life differ from each other, I myself don’t feel it that way. I expect it is because I have always felt I was my own man and that I did everything out of my deepest convictions. Of course there is a difference between being a political prisoner, an independent writer and a president, because in each situation your behavior and decisions have a different impact and affect a different number of people. But if one is concerned about one’s shared responsibility for public affairs and what one may do in a given situation, you will anyway come to the conclusion that you must primarily abide by your own conscience, whether you happen to be in prison or in the highest office of state.”

*dissident : 반체제 인사

반체제 희곡 작가로, 혁명가로, 대통령으로 여러 모습을 살아왔다. 어떤 때가 가장 만족스러웠는지.
“내 삶엔 다양한 얼굴이 있어 왔지만, 난 큰 차이를 느끼지 못했다. 언제나 강한 신념에 따라 행동해왔다. 물론 정치 수감자, 저항 작가, 대통령으로 사는 것엔 차이가 있다. 각각의 상황에서 내 행동과 결정이 다른 사람에게 미치는 영향이 다르기 때문일 터다. 그러나 사회 문제에 책임감을 느낀다면, 주어진 상황에서 무엇을 할지 고민한다면, 감옥에 있든 권력의 최정점에 있든, 결국은 누구나 양심의 목소리에 귀 기울일 것으로 믿고 있다.”

After having served as a president, how would you define power? By contrast, what is the meaning of losing power to you?
“I am probably one of only a few politicians who have never yearned for office, nor even considered that I would ever occupy one. What I always wanted was to devote myself to theater and literature and express my attitude to public events by artistic means. But the circumstances in our country turned every free idea into a political event and so I became part of politics without even trying. The revolutionary changes of 1989 thrust me into the office of president, because it is impossible to refuse an opportunity to stop criticizing and start doing things better. My departure from presidential office 13 years later was essentially a relief for me. I will most likely never feel completely free again, because in view of all my experience I am obliged now and then to maintain a diplomatic reticence.”

*yean for : 갈망하다

전직 대통령으로서 권력을 어떻게 정의하겠는가? 반면에 권력을 잃는다는 것은 당신에게 어떤 의미인가
“내가 항상 추구한 것은 연극과 문학이었다. 예술적 방법으로 사회 문제에 대한 나의 입장을 피력하곤 했다. 그러나 1960년대부터 80년대까지 체코의 현실은 모든 사고를 정치적인 것으로 바꾸어 놓았으며, 난 저절로 정치의 일부가 됐다. 비판하는 것을 멈추고 좀 더 나은 세상을 만들 수 있는 기회를 뿌리칠 수 없어 89년 대통령직을 수락했다. 13년 후 대통령직을 떠난 건 기본적으로 나에겐 ‘해방’이었다. 현재도 어쩔 수 없이 외교적 침묵을 유지해야 하기 때문에, 앞으로도 완전한 자유를 느끼지 못할 듯싶다.” 

JoongAng Daily 7면 기사 Wednesday. March 10, 2010
번역 : 최민우 중앙일보 문화스포츠팀 기자 (minwoo@joongang.co.kr)


문소영 중앙데일리 문화레저스포츠팀장 (symo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