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gruntled generation hits the streets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Disgruntled generation hits the streets

Last weekend, I spotted a photograph on the international affairs page of a Korean newspaper. The caption of the photograph, taken in Paris, read: “A high school couple blocking riot police.” Two high school students were lying in the middle of a street, hugging tightly, to protest pension reforms proposed by the French government. The riot police seemed to be at a loss, not knowing whether to proceed as usual. It was unclear whether the young students had planned the protest or acted on a whim. Was it an act of resistance? An immature dare? Or an expression of a desire to break away from reality?

In France, protest is a national sport. To adults, demonstrating is a core right of France’s democracy. To the youth, it’s a rite of passage in becoming a responsible adult. French children grow up to become citizens, conscious of their civic rights. They learn it from their parents and teachers who go on strike and get involved in street rallies. Most French people believe that even minors have the right to exercise freedom of speech, and they are not surprised to see teenagers participating in protests and rallies.

Victor Colombani, 16, is the leader of high school-aged protesters against the French government’s pension reforms. He is enrolled in the Henri IV High School in Paris, one of the most prestigious high schools in France. Since he was elected to head the National Union of Secondary School Students earlier this month, he has been busy rallying high school students around the nation, making protest plans and granting interview requests. His father is a reporter at Le Monde, and his mother is also working as a journalist. According to the weekly newsmagazine L’Express, Victor’s parents do not oppose their son’s involvement in the protests as long as the activity does not affect his academic performance. Teachers at Henri IV say they allow Victor to exchange text messages related to the UNL activities during class.

French president Nicolas Sarkozy has staked his political career on the pension reforms, and it is an unavoidable choice for the future of France. Basically, under the current pension system, a retiree does not receive the money that he contributed when he worked because it is a system in which the working generation’s contributions are used to support the retiring generation. Because of the country’s low birthrate and high unemployment rate, the working population is diminishing while the average Frenchman’s lifespan is rising. It can only be expected that the pension fund is running low. Last year, the deficit in pension funds was 8.2 billion euros ($11.5 billion), which is expected to increase to 30 billion euros this year. Since the deficit has to be completely filled up by public finance, both the pension funds and the treasury will go bankrupt if the system is left as it is. The gist of the pension reforms is to delay the minimum retirement age by two years from 60 to 62 and the age to start receiving pensions from 65 to 67.

Therefore, if you wish to stay at your workplace until retirement and get a little more pension, you need to work two more years and wait an additional two years to enjoy the benefits. Workers are not thrilled about the changes. In short, they would have to work more and get less. The reforms will bring a dramatic change to the principles of the French welfare system that has been maintained for more than 70 years since the 40-hour work week and paid holidays were introduced in 1936. Nevertheless, most French workers acknowledge the need to reform the pension system. Yet, nationwide strikes and demonstrations have continued for seven weeks because the French are not satisfied with the way the government is pushing the reform. It is a complicated and sensitive issue that even the most considerate dialogue would have hard time with. However, Sarkozy and the ruling party are railroading the reforms because the Union for a Popular Movement has a majority in the National Assembly and the Senate respectively.

-ellipsis-



지난주말 국내 신문 국제면에 눈길을 끄는 사진 하나가 실렸다. ‘진압 경찰을 막아선 고교생 커플’이란 제목의 파리발(發) 사진이다. 프랑스 정부의 연금개혁에 반대하는 남녀 고교생이 꼭 부둥켜 안은 채 도로 한 가운데 드러누워 있다.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게 된 진압 경찰들은 난감한 표정이다. 준비한 각본대로 퍼포먼스를 한 것인지, 경찰의 접근을 막기 위해 순간적인 기지(機智)를 발휘한 것인지는 설명이 없어 알 길이 없다. 반항, 치기(稚氣), 아니면 일탈(逸脫)?

시위는 프랑스의 국민 스포츠다. 성인들에게는 프랑스식 민주주의의 핵심 권리이고, 청소년들에게는 성인이 되기 위한 통과의례다. 툭하면 파업을 하고, 시위를 위해 거리로 나서는 부모와 선생님을 따라 배우며 깨어 있는 시민으로 점차 성장해 간다. 미성년자도 표현의 자유를 누릴 권리가 있다고 믿는 대다수 프랑스 사람들에게 청소년들의 시위 참여는 놀랄 일이 아니다.

연금개혁에 반대하는 고교생 시위를 주도하고 있는 빅토르 콜롱바니(16). 그는 프랑스 최고 명문 고교 중 하나인 파리 앙리4세 고등학교 2학년생이다. 이달초 전국고등학생연맹(UNL) 의장에 선출된 이래 전국의 고교생들을 규합하고, 시위 계획을 짜고, 언론의 인터뷰 요청에 응하느라 정신없이 바쁘다. 일간지 르몽드의 기자인 부친까지 엄마ㆍ아빠가 모두 현직 언론인이다. 최근 그를 인터뷰한 시사주간지 렉스프레스에 따르면 “학업에 과도한 지장을 주지 않는 한 시위 참여에 반대하지 않는다”는 게 빅토르 부모의 입장이다. 학교 선생님들도 UNL 의장 활동 때문에 수업 시간에 문자를 주고받는 정도는 눈감아주고 있다.

니콜라 사르코지 대통령이 정치생명을 걸고 추진하고 있는 연금개혁은 프랑스의 미래를 위해 불가피한 선택이다. 프랑스 연금제도의 기본은 자신이 낸 돈을 나중에 돌려받는 적립식이 아니라 근로자가 퇴직자를 부양하는 세대간 이전 방식이다. 저출산과 고실업으로 노동인구는 줄어드는데 평균수명은 갈수록 늘어나고 있으니 연금재정에 구멍이 나는 것은 당연한 이치. 지난해 82억 유로(약 12조8000억원)였던 연금재정 적자는 올해 300억 유로(약 47조원)로 늘어날 전망이다. 적자는 고스란히 국가재정으로 메울 수밖에 없으니 이대로 방치했다가는 연금재정은 물론이고, 나라 살림 자체가 거덜날 판이다. 그래서 우선 급한대로 최저 퇴직연령을 60세에서 62세로, 연금 수령 개시 연령을 65세에서 67세로 각각 2년씩 늦추자는 것이 개혁안의 골자다.

정년을 채워 조금이라도 더 많은 연금을 받으려면 지금보다 2년을 더 일해야 하고, 연금 혜택을 보려면 지금보다 2년을 더 기다려야 하니 근로자들로서는 달가울 리 없다. 한마디로 더 일하고, 덜 받으라는 얘기다. 주40시간 근로제와 유급휴가제가 도입된 1936년 이후 70년 넘게 유지해온 프랑스 근로복지제도의 원칙을 뒤집는 큰 변화다. 그렇다고 연금제도에 손을 대지 않을 수 없다는 건 프랑스 근로자들 대다수가 인정하고 있다. 그럼에도 전국적인 파업과 시위 사태가 7주째 이어지고 있는 것은 사르코지 정부의 일하는 방식과 스타일이 못마땅하기 때문이다. 대화를 통해 설득하고, 소통하는 자세를 보여도 될까말까 한 문제를 다수 의석을 무기로 일방적으로 밀어부치고 있다는 것이다.

-중략-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