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nbare, Japan!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Ganbare, Japan!

I couldn’t take my eyes off the television over the weekend. The scenes from northern Japan - of great walls of water pulverizing homes, sweeping away ships, cars, lives of every type, and burying entire towns in mud, sometimes after they burned - were overwhelming and utterly horrific. “This can’t be real!” I found myself muttering, gaping in disbelief with a lump in the throat that rarely subsided.

Tsunami-ravaged Sendai in Miyagi Prefecture was one of Japan’s greenest coastal cities, dubbed the City of Trees. The picturesque peaceful town looks down on hundreds of islets peppering its bay. But Japan’s scenic northern coastline and seaside towns have been made wastelands by the most powerful earthquake the country has ever experienced and the 30-foot tsunami it created. Within this immeasurable destruction and chaos are thousands of untold stories of lives cut short cruelly and quickly. Human beings have once again been forcibly humbled by the power of Mother Nature.

And, if anything, the quake’s aftermath is even worse. The toll of the dead and missing could reach tens of thousands, and there’s immeasurable destruction to buildings and homes as well as key infrastructure systems like roads, ports, railways and airports on the northeastern coast. A fourth reactor at a nuclear power plant lost its cooling capacity, raising fears of a partial meltdown and possible release of radioactive material. Asia’s most industrialized economy imposed rolling blackouts as millions of households have gone days without electricity and water.

Aftershocks continue and many devastated areas remain inaccessible, making an assessment of the full scale of the damage impossible at this time. But it is certain the cost of damage will top the 10 trillion yen ($122.7 billion) lost in the last powerful earthquake - the 6.8-magnitude temblor that struck the western city of Kobe in 1995. Japan was very different then than now. Today, it’s a country barely muddling along, financed by massive public debt. It may take many years to fully restore the infrastructure facilities and return industrial activity back to normal. Economists are estimating the country’s gross domestic product may lose between 0.2 percent and 1 percent because of the disaster.

Japan remains the world’s third-largest economy, with a GDP of $5 trillion, even as it yielded its long-held second place to China last year. Japan’s woes are likely to send shock waves to the already-fragile global economy, and stocks and currency markets are already gyrating on the news. Japan is Korea’s third-largest market in exports and the second-largest in imports. It is Korea’s biggest rival in many fields of industry while, at the same time, it is Korea’s source of many key components for Korean manufacturers. Losses will be inevitable in the short-term. Some companies may actually benefit from the disaster, while others will be hurt. But societies weather natural disasters and, in time, get back on their feet. Opportunities may present themselves for rival economies, but even if they seize them, it won’t affect the long term competitiveness of Japan. Japan has been, and is, a strong and resilient nation.

-ellipsis-



주말 내내, TV에서 눈을 떼기가 어려웠다. 커다란 벽처럼 방파제를 넘어 밀려오는 바닷물, 힘없이 무너져 내리는 집들, 나뭇잎처럼 쓸려나가는 자동차·선박, 통째로 사라지거나 불길에 휩싸인 마을 마을들…. NHK를 통해 시시각각 전해지는 동부대지진의 영상은 참혹했다. 이게 정말 현실일까 싶은, 화면에 나온 한 중년남자처럼 볼을 꼬집어봐야 할 듯한 화면. 마음은 내내 무거웠다.

아름다운 모습이었다. ‘숲의 도시(杜の都·모리노미야코)’로 불릴 만큼 쾌적한 도시 센다이(仙臺), 2백여개의 섬들이 점점이 떠있는 일본 3경(景) 마츠시마(松島), 리아스식 해안을 따라 곳곳에 자리잡은 크고작은 바닷가 마을들…. 몇해전 일본에 머물던 시절, 우리의 남해안을 떠올리며 느긋이 돌아봤던 평화롭고 깨끗하던 도호쿠(東北) 태평양 연안의 풍경은 폐허로 변했다. 그 아래엔 수많은 사람들의 이야기가 묻혀있을 터. 자연의 엄청난 힘 앞에 인간은 철저히, 무력했다.

피해는 걷잡을 수 없이 불어나고 있다. 사망·실종 등 인명 손실이 수만명에 이를 수 있다는 비극적 보도가 나오고, 수많은 가옥·건물은 물론 도호쿠와 간토(關東)일부의 도로·항만·철도·공항 등 사회기반시설이 말 그대로 궤멸적 타격을 입은 것으로 보인다. 원자력발전소는 최악의 상황을 한 고비 넘긴 듯 보이지만 일부 화력발전의 가동중단 등과 겹치면서 전력난이 현실화하고 있다.

상당규모의 여진이 예상되고 아직 접근조차 할 수 없는 곳이 허다한 현 상황에서 피해규모를 따지는 건 무망한 일인지 모른다. 다만 지난 1995년 한신(阪神)대지진 때 입었던 10조엔 안팎의 피해규모를 웃돌 것만큼은 분명하게 느껴진다. 도호쿠 지방이 일본 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상대적으로 작다고 하지만 피해범위가 그 때와 비교할 수 없이 광대하다. 글로벌 금융위기에서 벗어나 조금씩 활력을 되찾아 가던 일본 경제였다. 산업시설 자체의 피해도 피해지만 산업활동을 뒷받침할 기반시설의 복구엔 많은 시간이 필요하다. 국내총생산(GDP)이 1%, 적게는 0.2% 안팎 감소할 것이란 예상이 나오고 있다.

중국에 밀렸다 해도 일본은 GDP 5조달러를 넘는 세계 3위의 거대경제다. 14일 벌어진 일본의 주가폭락·엔화강세가 보여주듯 다양한 파장을 세계경제에 미칠 것으로 보인다. 우리와 관련해서도 여러 분석도 나오고 있다. 한국을 기준해서 일본은 수출 3위·수입 2위로 대단히 밀접한 경제관계를 맺고 있다. 세계시장을 겨냥해서는 상당부분 경쟁관계에 있고, 설비·부품과 관련해서는 의존적 부분도 적지 않다. 단기적으로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은 분명하다. 그래서 업종에 따라선 반사이익을, 또는 손실을 우려하는 분석이 당연히 나온다. 하지만 자연재해는 결국 극복해왔으며, 시간이 지나면 그 영향은 중립적이란 게 현대 경제가 겪어온 역사다. 틈새는 혹여 기회가 될 수 있겠지만 진정한 경쟁력과는 거리가 먼 얘기다. 일본은, 강한 나라다.

-중략-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