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ekdu talks with North next week

Home > National > Politics

print dictionary print

Baekdu talks with North next week

South and North Korea will conduct talks about a potential volcanic eruption at Mount Baekdu next week, after Pyongyang agreed to conditions set by Seoul.

The Ministry of Unification said yesterday that North Korea had agreed that civilian experts would meet in Munsan, Paju on March 29 to discuss the volcanic conditions of Mount Baekdu, which lies on North Korea’s border with China.

North Korea will send five representatives, including the deputy chief of its volcano research facility.

“We believe their research facility is a private institute. After discussion with related bureaus, we will select around five civilian experts,” said a ministry official.

The talks come after North Korea sent an initial request on March 17, asking for the two Koreas to engage in joint research on Mount Baekdu, including holding meetings and visits to the mountain.

The North’s volcano talks were seen as the latest in a series of dialogue overtures by Pyongyang aimed at winning aid from Seoul.


By Christine Kim [christine.kim@joongang.co.kr]


Related Korean Article[연합]

남북 백두산화산 민간협의 29일 개최

경의선 출입사무소에서…北 통지문 보내와
남북 대화분위기 조성 역할에 주목

백두산 화산문제 논의를 위한 남북 민간 전문가간 협의가 오는 29일 우리 측 지역인 경기도 문산 경의선 남북출입사무소에서 열린다.

통일부는 24일 "북측이 백두산 화산활동과 관련한 우리 측 수정제의에 동의한다는 지진국장 명의의 통지문을 우리 기상청장 앞으로 오늘 보내왔다"고 밝혔다.

북측은 이날 판문점 적십자채널을 통해 보내온 통지문에서 화산연구소 부소장을 비롯해 대표 3명, 수행원 2명 등을 내보낼 것이라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북측 화산연구소는 민간으로 인식하고 있다"며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우리 측 민간 전문가들 가운데 5명 안쪽의 대표단을 선정하고 협의가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북측은 앞서 지난 17일 백두산 화산 공동연구와 현지답사, 학술토론회 등 협력사업을 추진시켜 나가기 위한 협의를 진행하자고 통지문을 보내왔었다.

당시 북측은 이번과 마찬가지로 지진국장 명의로 우리 측 기상청장 앞으로 통지문을 보내와 당국 간 협의를 제안한 것으로 인식됐다.

이에 대해 정부는 22일 "백두산 화산활동과 관련, 남북 간 협력 필요성에 공감하며 이에 따라 우선 전문가 간 협의를 오는 29일 우리 측 지역인 경기도 문산에서 갖자"는 내용의 대북 전통문을 보냈다. 민간 전문가 협의로 수정 제의한 것이다.

이번 남북 간 민간협의가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도발로 경색된 남북 간 대화 분위기 조성에 일조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전문가들은 북측의 뜻이 백두산 화산 문제에 대한 협의는 물론, 이를 계기로 남북대화를 하자는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북측이 지난달 5일 표류한 북한 주민 31명의 전원 송환을 요구하다 돌연 27명의 부분 송환을 수용한 것도 같은 맥락으로 읽히고 있다.

민간 협의가 잘 진행되면 당국 간 접촉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통일부 당국자는 "전문가 협의 후 당국 간 협의가 필요하거나 승인, 지원이 필요한 사항이 있으면 당국 간 접촉 가능성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More in Politics

Moon replaces land minister as poll numbers plummet

Aide at center of Lee Nak-yon probe dies in apparent suicide

Moon's approval rating reaches all-time low: Realmeter poll

Disciplinary hearing for top prosecutor is postponed

Moon appoints ally to keep pressure on Yoon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