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etry’ best at Fribourg fest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Poetry’ best at Fribourg fest

테스트

Renowned Korean director Lee Chang-dong’s film “Poetry” was named best picture at the 25th Fribourg International Film Festival in Switzerland, the event’s organizers said Monday.

Written by the Cannes award-winning director, who served as Korea’s culture minister from 2003 to 2004, the screenplay has drawn rave reviews for its emphatic insight into crime and redemption.

Lee took the top Regard d’or award out of 12 films in the festival’s international competition, winning 30,000 Swiss francs ($32,000) in prize money, according to the FIFF, which ran from March 19-26.

“Poetry” also received the jury award given by the International Federation of the Cinematographic Press for promoting cinema as an art and encouraging new and young cinematographers. The movie also won the best screenplay award at the Cannes Film Festival last year.


Yonhap

한글 관련 기사 [아시아경제]
이창동 `시`, 스위스 프리부르영화제 그랑프리
이창동 감독의 영화 `시`가 25회 프리부르국제영화제에서 최고상의 영예를 안았다.

26일(이하 현지시간) 프리부르영화제 사무국에 따르면 지난 19일부터 이날까지 스위스 프리부르에서 열린 이번 영화제에서 `시`는 경쟁 부문에 출품된 10개국 12개 영화 중 그랑프리에 해당하는 황금시선상을 차지했다. 황금시선상 수상작에는 3만 스위스프랑이 수여된다.

`시`는 황금시선상 외에도 국제영화평론가협회상을 추가해 2관왕에 올랐다.

이창동 감독은 지난 2008년 이 영화제에서 공로상에 해당하는 `올해의 헌정 감독`으로 선정된 바 있다.


한편 이번 영화제 폐막행사에서는 김태용 감독 연출, 현빈 탕웨이 주연의 `만추`가 상영됐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